내 동생은 900원짜리 햄버거 하나 사준다고 하면 안 하는 심부름이 없었다. 옛날꽃날 집 전화밖에 없던 시절, 남자친구의 전화를 부모님이 받기 전에 빛보다 빠른 속도로 전화를 낚아채 넘겨주었고, 성적표가 날라올 즈음이면 집앞에서 우체부 아저씨를 기다리면서 성적표를 가로채 추가협상도 없이 순순히 나에게 넘겨주었다. 그래서 햄버거만 보면 동생이 생각난다.

동생과 달리 나는 햄버거를 좋아하지 않는다. 마지막 먹은 게 언젠지 기억이 가물가물~아마 유럽여행할 때 그나마 제일 싼 맥도날드를 찾았던 거 말고는 기억나지 않는다. 그렇게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주로 없는 사람들 배 불리고 비만을 부추기는 걸로 돈 버는 패스트푸드는 어린 고객들을 꼬이려고 장난감을 끼워넣기를 한다. 뭘 
먹든 상관없잖아, 장난감 하나면 행복해지는걸...이라고 비웃는 것 같은 해피밀이라는 기만적인 이름을 붙여서... 실제로 애들이(심지어 어른들도) 이것 때문에 햄버거를 사먹고 잠시 행복한 것 같은 착각을 하곤 한다.
  
샌프란시스코가 건강에 좋지 않은 어린이 메뉴 구매시 무료로 장난감을 주는 관행을 금지시켰다. 그만큼 패스트푸드로 인한 어린이 건강, 특히 비만 문제가 심각하다는 얘기다. 국 주정부 차원에서는 처음(카운티 차원에서는 산타클라라에서 먼저 통과했지만...)!!!  이 법안은 오늘 11월 4일 어제 통과된 따끈따끈한 법안으로 2011년 12월 1일자로 효력을 발휘한다. 물론 맥도날드 및 미국레스토랑협회는 이 법안에 대해서 반대하고 있다.


장난감을 끼워주는 게 완전히 금지되는 건 아니다. 아이들에게 장난감을 끼워 음식을 팔기 위해서는 음식이 일정한 영양적 가치를 충족시키면 된다. 600 칼로리 이하 열량이어야 하고, 과일과 채소를 함유하고, 과도한 당분과 지방이 없는 음료들을 포함시켜야 한다. 맥도날드가 어린이 메뉴에 대한 다른 접근을 할지, 눈 가리고 야옹할지...그들의 선택이 궁금해진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소에 콜라와 사이다 같은 음료수를 아이들에게 못 먹게 한다는 제 지인의 이야기입니다. 한 번은 속이 너무 더부룩해서 사이다를 하나 사 드셨답니다. 그랬더니 아이들이 '우리는 못 먹게 하면서 아빤 왜 콜라 먹냐'고 물어서 '속이 더부룩해서'라고 대답하셨고요. 그랬더니 그 다음날 아침 아이가 그러더래요. '속이 더부룩하다고'...그래서 할 수 없이 하나 사줄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ㅋㅋ

요즘 아이들 필요 이상으로 음료수를 많이 섭취하지요. 패스트푸드 등 식생활의 영향이 큰데, 이는 점점 심해지고 있는 비만, 아토피 등 건강문제와 직결됩니다. 미국의 경우, 그 정도 심해서 물 대신 소다수를 마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 아이들에게 물을 마시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만들어진 것이 바로 와이 워터(Y water)입니다. 재미나게 생겼지요?


Y 워터는 달고 화학적인 음료에 대한 대안으로 만든 당분은 적고 비타민, 미네랄 함유가 많은 유기농 건강 음료입니다. 그런데 제 아무리 몸에 좋다고 한들 아이들이 안 먹으면 아무 소용이 없겠지요. 어떻게 하면 아이들이 좋아하게 할 수 있을까? 그래서 고심한 것이 물병 디자인입니다.

유명 디자이너 Yves Béhar가 디자인한 이 물병의 컨셉은 drink, play, recycle! 다 마시고 난 뒤 커넥터를 이용해서 상상하는대로 조립하면서 놀 수 있습니다. 연결하니 무슨 DNA같죠? 다 놀고나면 재활용하면 되고요. 저렇게 큰 아이들이 좋아할지는 잘 모르겠고, 요즘 생수병 들고 다니는 우리딸이 조금 크면 아주 좋아라할 듯^^



천연재료로 낸 색깔에 따라 이름을 다르게 정했는데요. 머리를 좋게 하고,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하고, 면역도 좋아지게 한다는 건데, 그 이름도 설명도 재밌네요. ㅋㅋ 어떤 물을 아이들이 젤로 좋아할지 궁금하네요. 저는 다 필요한데, 특히 브레인 워터가 필요합니다. 요즘 너무 깜빡깜빡해서요. 진짜 브레인 맛이 아니어서 넘 다행 ㅋㅋ

ywater0.jpg



출처:  www.ywater.us
http://www.inhabitots.com/2008/08/20/recyclable-y-water-bottles-by-designer-yves-behar/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인들이 사랑하는 패스트푸드는 불행히도 건강에 좋지 않고, 1회용품 등 쓰레기를 많이 배출해서 환경에도 폐를 끼치고 있어서 '정크푸드'라는 오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행히 저는 햄버거, 샌드위치, 피자 등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살다보면 불가피하게 먹게 되는 일이 있습니다. 그럴 때 이런 샌드위치라면 얘기가 좀 달라지겠지요? 

hydroponic vegetables, hydroponic lettuce, hydroponic lettuce subway, is subway healthy, healthy subway sandwich, subway in japan, how to make fast food healthy, healthy fast food, is fast food healthy

그림에서 보듯, 일본 서브웨이에서는 샌드위치에 들어가는 상추를 매장에서 수경재배하기 시작했습니다. 저도 텃밭농사를 해봐서 알지만, 상추는 키우기 쉽고 잘 자랍니다. 약을 하지 않아도 벌레가 먹는 법이 없더라구요. 지금은 시작단계로 주로 상추를 키우고 있지만 앞으로 샌드위치에 사용되는 모든 채소를 매장에서 키워낼 계획이라고 하네요. 대단하죠?

녹색의 수경재배시설은 매장 한가운데 있어 센터피스로서 인테리어 효과도 있을 거 같습니다. 앞으로 모든 채소의 100% 자급을 위해서 벽이나, 윈도우, 천장, 바닥까지 모든 공간을 활용할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상상해보세요.  바닥에는 양파가 자라고, 오이와 토마토는 테이블 다리와 벽에 기대어 자란다? 그렇게 되면 보기에 좋을 뿐만 아니라 에어콘도 따로 필요없지 않을까요?

물론 이런다고 패스트푸드가 완전히 좋은 음식이 되는 건 아닐겁니다. 채소도 문제지만, 그 안에 들어가는 육류의 문제는 더 심각하니까요. 하지만 할 수 있는 작은 시도가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봅니다. 서브웨이의 새로운 시도가 단순히 그린 마케팅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진정 건강한 먹거리로 탈바꿈할지 지켜봐야겠습니다.

혹시 도쿄에 가시는 분들은 한번 가보셔도 좋을 듯~! 친절하게 주소를 알려드립니다. 
Marunouchi, Chiyoda-ku, Tokyo
丸の内ビルディングB1 Marunouchi Building B1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0.07.21 0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신선~~~♡
    ㅋㅋㅋ

  2. 하루마 2010.08.02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게 웰빙 이겠죠~서브웨이 그냥 돌아다니다 보기만 했는데 함 가봐야겠어요^^맛도 있을 것 같고 건강에도 좋을 것 같고^^완전 좋은 정보입니다~ㅎㅎ

  3. 하트 2010.08.22 0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신선해 보이네요~좋다. 안그래도 써브웨이 하면 신선하고 바로만들어 준다는 것에 느낌이 굉장히 좋은데~더욱 이미지 업 되는거 같아요^^

옛날에 유영석의 '네모의 '이라는 노래가 있었죠?
우리 사는 지구는 둥근데 왜 세상엔 네모들만 많을까 이런 노래였는데...
여기 또 하나, 네모를 꿈꾸는 물건 하나 더 있습니다.
네모난 콜라병인데요...
어때요?
많이 어색하죠?
그런데 요런 네모난 콜라병이 지구를 구한다면요?

산업디자이너 Andrew Kim의 새로운 콜라병 컨셉입니다.
왜 네모난 콜라병을 생각하게 됐을까요?


네모난 콜라병은 친환경적이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둥근 콜라병이 4개 실릴 자리라면 네모난 콜라병은 6개가 들어갈 수 있고.
콘테이너로 따지면, 둥근 콜라병이 3개의 콘테이너가 필요하다면, 네모난 콜라병은 2개면 됩니다.
그만큼 운송에 따른 탄소발자국을 줄일 수 있다는 거지요.
게다가 이 병은 사탕수수 부산물로 만들어져 완전 친환경적입니다.



저는 탄산음료를 좋아하지 않지만,
피자, 치킨, 햄버거 등 패스트푸드의 소비증가와 함께 탄산음료의 소비도 날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콜라병을 디자인하게 된 이유는 미국인들이 매 5분마다 2백만개의 플라스틱 음료수병을 사용하고 있다는 문제의식때문입니다.

이런 이유로 언젠가 모든 음료수병이 네모가 되더라도 이해해주시거죠?
이상...조금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네모난 콜라병의 꿈이었습니다.
 

'잘 생긴 녹색물건 >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구를 위해, 쇼핑하는 자전거  (2) 2010.07.02
less is more  (4) 2010.05.21
네모난 콜라병이 꿈꾸는 세상  (0) 2010.04.04
봄비를 기다리는 세계 최초 친환경 우산  (1) 2010.03.15
올 봄 부자될 계획  (1) 2010.03.12
지구가 좋아할 명함  (0) 2010.01.16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