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패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2.10 파스타 '공효진'의 패션은 친환경적이다? (5)
"내 주방에서 남녀상열지사는 해고감"이라며 주방에서 연애를 하는 요리사들을 해고하고는 자신은 주방에서의 아슬아슬한 비밀연애에 빠져 있는 쉐프(이선균)과 서유경(공효진) 커플 보는 재미가 솔솔합니다.
가랑비에 옷 젖듯 가까이에서 자기도 모르게 슬금슬금 젖어든 사랑 앞에서는 원칙이고 뭐고 와르르 무너져내리는...충분히 이해합니다.^^

파스타에서 서유경(공효진)은 너무 인위적으로 예쁘지 않아서 더 사랑스럽습니다.
천연덕스러운 연기도 연기지만, 공효진만의 독특한 패션은 그런 매력을 더 하는 듯 합니다.
  
(저는 패션에 문외한이지만), 공효진의 패션 키워드는 '촌티나는 복고풍',  '언발러스한 레이어드룩', 그리고 '따뜻함을 강조한 실용성'으로 정리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가끔 보면 엄마 옷장에서 꺼내 입은 것 같은 촌티나는 복고풍 옷, 언발런스한 옷들을 여러겹 겹쳐 있는 레이어드룩,
그리고 군고구마 모자, 털 귀마개, 목도리, 박시한 니트 가디건, 한 치수 큰 듯한 사파리 코트로 따뜻하고 실용적인 패션을 강조합니다.
오늘은 옷 갈아입는데 쉐프가 문을 열어서 놀라면서 내심 '내복 입은 걸' 들켜서 부끄러워하는데 얼마나 귀엽던지...




물론 이렇게 촌티나고 수수하게 보이는 옷들은 그렇게 보이는 설정인데다 알고보면 무슨 브랜드 명품일거고
(모르긴 몰라도) 요즘 동대문, 이대 앞에 가면 파스타 공효진 패션이라면서 충동적 소비를 부추기고 있겠지만
공효진의 패션에서 다음의 키워드만 기억하며 우리만의 에코룩을 완성해보면 어떨까요?
내복 입기,
옛날 옷, 안 입는 옷을 활용하여 빈티지룩 도전하기 
동물 털(모피, 거위털, 오리털, 토끼털, 양털 등) 없이 여러벌 껴입으면서 따뜻한 레이어드 룩 완성하기,
드라이클리닝 안 해도 되는 편하고 실용적인 옷 사입기
모자, 머플러, 장갑, 귀마개, 조끼 등을 활용하고 대중교통 이용하고 실내온도 내리기 등등

우선, 옷장의 옷들을 정리합니다.
옷장을 정리하다보면 어떤 옷이 있는지 파악할 수 있어서 중복쇼핑도 줄일 수 있고,
가끔 이런 옷도 있었나 싶을 정도로 새로운 안 입던 옷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공효진처럼 이 옷, 저 옷 언발런스하게 매치해봅니다.
패셔니스타 공효진 필이 나지 않더라도 용기를 냅니다. 

이런저런 시도해보고, 아니다 싶은 옷은 친구에게 주거나 아름다운가게 등에 기증합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 지구 2010.02.10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후...재밌네요.
    공효진은 키가 크고 날씬해서 아무거나 걸쳐도 패셔니스타라고 불리는듯^^

  2. 비나리 2010.02.10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옷장에 어떤 옷이 있는지 몰라서 새로 사는 경우도 있죠.
    설 연휴에 옷장 정리나 해야겠습니다.

  3. 파스타 2010.02.10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공효진 보는 재미에 푹 빠져 있어요.
    캐릭터도 스타일도 현실적이고 사랑스러워요.
    의도하지는 않았겠지만 친환경 패션으로 해석되는 것도 재밌네요.ㅋㅋ

  4. 명파 2010.02.17 1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큭. 저도 올해 옷 왠만하면 안 사고 있던 옷들 잘 정리해서 입으려하는데..이거 원. 몸매가 되어야 레이어드를 해도 할텐데요..흐흐;

  5. repair iphone 2011.06.24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제가 퍼가도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