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채식주의(무슨 무슨 주의!!!하기에는 의지가 너무 박약하다...)는 아니지만, 우리 식구끼리 먹을 때는 좀처럼 밥상에 고기가 올라오지 않는다. 그런데 여럿이 먹을 때가 문제다. 손님이 왔을 때나, 여럿이 나가서 먹거나, 외식을 하면 고기를 안 먹기가 참 힘들다. 고기 중에서도 가장 많이 먹는 건 닭과 돼지고기, 가끔 인도음식이나 케밥 먹을 때 양고기 먹는 걸 제외하곤 양고기는 먹을 기회는 없고, 소고기는 비싸서 안 먹기 때문이다.(요즘음 삼겹살이 소고기보다 비싸지만...)

양고기, 소고기, 치즈, 돼지고기, 양식 연어 순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다고 한다, 미국 환경운동단체인 Environmental Working Group이 최근 발간한 보고서 고기 먹는 사람을 위한 가이드(Meat Eater's Guide)에 의하면 양고기, 소고기는 다른 고기에 비해서 4배 이상, 채식 단백질에 비해서는 무려 13배에 달한다고 한다.
 


우리의 식생활이 지구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정리되어 있는 이 보고서는 기존의 다른 보고서와는 달리 가축 사육 뿐만 아니라 사료 생산, 육가공 가공, 유통, 요리, 음식 쓰레기까지 생산에서 소비후의 영향까지를 고려하여 20가지 먹거리들의 탄소발자욱을 계산했다. 그 결과 양고기와 소고기가 가장 높은데, 이는 되새김질을 하는 반추동물의 특성상 메탄가스 방출량이 많기 때문이다.
양식 연어가 돼지고기만큼 탄소배출량이 높은 것은 역시 항생제, 살충제 등 화학약품, 사료, 연료와 물을 많이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치즈 역시 많은 양의 우유와 에너지가 필요하다.

2009년 기준으로 미국은 사람당 208파운드의 고기를 생산하는데 이는 유럽보다 60% 많은 양이라고 한다. 이 비율로 추정해볼때 2050년까지 고기 생산은 두 배로 증가할 거라고 예상된다. 이 정도면 우리 지구는 물과 연료, 사료, 살충제 등을 감당할 수 없게 된다.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많이 방출하는 고기일수록 독성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지고 심장병, 비만, 당뇨, 암 등 성인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결론!!! 고기 덜 먹기!! 먹을 기회도 많지는 않지만 양고기, 소고기는 먹지 말자!


출처: http://www.treehugger.com/files/2011/07/meat-eaters-guide-get-to-know-carbon-footprint-your-diet-lamb-beef-cheese-worst.php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7.19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흑 연어 넘 조은데......... ㅠㅠㅠ 저런 온실효과의 주범이었군요. ㅠㅠㅠㅠ

  2. 문슝 2011.07.19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근데 마지막 소 사진은 "지켜보겠다"라는 표정인데요? ㅎㅎㅎ
    그나저나 이제 소는 누가 키우고 양은 누가 키우나 ㅋㅋㅋㅋ

이효리가 채식선언을 한 것을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얼마전까지 거액을 받고 한우 홍보대사로 활동하던 그녀가 갑자기 채식 전향을 한 것을 두고 한우자조금에서 문제를 삼고 있는 것이 논란의 핵심이다.



양쪽 입장 모두 이해가 된다. 한우자조금 쪽에서는 안 그래도 구제역 때문에 타격이 있는데, 얼마전까지 홍보대사였던 이효리가 보란 듯이 채식선언을 했으니...아마 뒤통수 맞은 기분이었을 것이다. (사실 이효리 채식선언이 홍보대사 기간이 끝난 뒤에 했고, 또 한우 소비에도 큰 영향이 없을 거 같긴 한데...아마 도의적인 부분, 감정상의 문제가 더 큰 듯 보인다->우리사회는 법적 문제보다 도의적인 문제의 체감이 더 큰 사회이므로..)

이효리측의 입장은 이렇다. 지난해말, 홍보대사 기간도 끝난 데다, 최근 유기견 보호 활동을 해오면서 자연스럽게 채식전향을 하게 되었다는데 뭐가 문제냐는 거다.  



채식을 좋아하고, 또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의 한 명으로서 이효리의 채식 선언과 유기견 보호활동을 환영한다. 그리고 앞으로 나탈리 포트만 같은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 다만, 조금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 그녀의 채식선언과 모피를 안 입겠다고 선언한 것이 진정성에 기반한 것이라기보다 새로운 이미지를 위한 컨셉을 홍보하기 위해서 일부러 언론에 흘린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는 거다. 또 채식선언이 논란이 되자, 고기를 아예 안 먹겠다고 한 것도 아니고 채식 위주로 먹겠다고 하는 것인데 뭐가 문제냐며 한발 뒤로 물러난 것도 그렇고... 

만약 이번 채식선언이 진정성에 기반한 것이었다면, 좀더 신중했으면 어땠을까 싶다. 사회적 영향력을 고려하여 충분히 시간을 가지고 자신의 채식신념과 라이프스타일에 대해서 좀더 숙성시킬 필요가 있어보인다. 물론 자신의 개인 취향조차 맘대로 못하는 연예인의 삶이 안타깝기는 하지만, 그건 연예인의 운명과도 같은 것이고, 연예인으로 살아가는 이상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이라고만 주장하기 어렵다는 것을 본인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이왕 이렇게 선언한(선언되어버린) 이상, 앞으로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할 것 같다. 사실 이념이란 선언되는 게 아니라 삶 속에서 자연스럽게 녹아내야하는 것이다. 자신의 신념에 기반하여 어떻게 (개인적으로, 사회적으로) 살아가느냐만이 진정성에 대한 답이 될 것이다. (그나저나, 연예인들...참 불쌍해;;;)

참...오늘은 고기 안 먹는 월요일(Meatfree Monday)이라는 거!!! 상기시켜드리면서 휘리릭~~~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토끼띠입니다. 우리딸은 소띠구요. 토끼나 소나 채색동물, 그런 김에 채식을 결심해봅니다.
사실 저는 태어나기를 두부집에서 태어나고, 나물 좋아하는 부모님 밑에 자라 자연스럽게 채식 위주의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고기를 안 먹는 건 아닙니다. 회식을 할 때는 삼겹살도 먹고 엄마가 젖 잘 나오라고 해준 족발도 먹습니다.
굳이 찾아서 먹지는 않지만 피하지도 않는...채식주의자가 아니라 채식선호자가 맞겠네요.
그나마 육식을 원할 때는 생협을 이용해서 항생제나 성장촉진제 등을 맞지 않은 고기를 구입합니다.
그런데 올해부터는 그나마의 육식도 줄여보고, 최소한 우리 식구끼리 먹을 때는 채식 중심의 식사를 하려고 다짐해봅니다.

채식을 해야하는 이유,
1. 식용을 위해 기르는 가축들을 대부분 집약적으로 사육되고 성장촉진제와 항생제가 많이 섞인 사료를 먹습니다.
- 한 해 생산되는 항생제의 70%가 동물에게 사용됩니다.

2. 가축이 교통수단보다 대기중 온실가스를 더 증기시킨다는 사실 아시나요? 
- 가축이 뀌는 방귀는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이산화탄소 배출 오염원들보다 온실가스 배출 면에서 훨씬 더 비중이 큽니다.
대규모 농장에서 사육되는 가축의 분뇨와 메탄가스는 지하수를 비롯한 수질과 토양 및 공기를 오염시킵니다.

3. 목축을 위한 산림 벌채, 작물 재배를 위한 비료 생산, 육가공 공장에 대한 에너지 공급 등 부수적인 일들을 더 많은 배출을 발생시킵니다.
2006년 유엔 보고서 <가축의 긴 그림자 Livestock's Long Shadow>에 따르면 축산업 분야는 지구온난화를 최고로 가속시키는 요소 가운데 2~3위를 차지합니다.
[출처:뜨거운 지구에서 살아남는 유쾌한 생활습관 77]

4. 육류는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 육류는 포화지방이 많아서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고 고지혈증을 일으켜서 고혈압과 동맥경화의 원인이 됩니다. 

당장 채식을 하기가 어렵다면 단계적으로, 부분적으로 시작하면 됩니다.
채식은 범위와 동기에 따라

- 가장 엄격한 frutarian : 식물에도 생명이 있다고 여겨서 생명을 만드는 뿌리와 잎은 먹지 않고 열매만 먹는다.
- 동물애호가인 vegan : 동물에게서 얻는 모든 것을 거부, 고기와 유제품, 달걀 뿐만 아니라 꿀도 먹지 않고 동물가죽 옷과 신불 거부
- 채식주의자 가운데 가장 흔한 lacto ovo vegetarian : 유제품과 달걀을 먹거나 둘중 한가지만 먹는다.
- pesco vegetarian : 유제품과 달걀, 생선까지 먹는다.
- pollo vegetarian : 닭고기도 먹는다.
- semi vegetarian : 고기를 가끔 먹기는 하지만 가능하면 고기나 유제품을 피한다.

이 분류에 따르면 나는 세미 베지테리언이다.
여기서부터 시작하여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겠다.
건강상의 이유이든, 신념에 따른 선택이든 단계별로 실천해보자.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