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끄는 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4.22 '지구의 날' 폐지하라
  2. 2010.03.25 한 시간 동안 불 끄면 생기는 일(Before & After) (4)

이 세상에 하나 뿐!
미래세대에게서 잠시 빌려쓰고 있음!
그런데, 시름시름 앓고 있는 것은?
바로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입니다.
오늘...4월 22일은 지구의 날입니다.
올해로 벌써 40주년을 맞습니다.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아름다운 해변 산타바바라에 충격적인 대규모 원유 유출 사고때
상원의원이었던 게이로 넬슨이 환경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줄 ‘지구의 날’을 제안하고 행사를 연 것이 
그 시작이었습니다.
그로부터 40년이 흐른 2010년 올해 지구의 날에는 전 세계 190여 개국 20,000개의 조직이 참여하는
전세계적인 기념일이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여러 기념 행사가 있습니다.
이미 지난주말
지구를 위한 투표‘라는 주제로 지구를 위한 유권자 선언문, 지구의 날 퍼포먼스, 씨앗 나눠주기 등등
지구의 날 행사가 있었고요.

친구끼리, 연인끼리, 가족끼리 함께 지구를 위해 노래하는 ‘지구를 위한 떼창’ 프로젝트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함께 부를 곡은 조관우의 ‘하늘 바다 나무 별의 이야기’
노랫말처럼 이 땅과 하늘의 주인은 우리가 아닙니다. 
잠시 빌려 쓰고 있을 뿐이지요.

지구의 날 공식 카페 http://cafe,daum.net/earthday2010
지구를 위한 떼창 프로젝트 http://drop.io/earthdaychorus


지자체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있었습니다.
김포시는 소등행사를, 대구시는 자전거 대행진을, 광주에서는 금남로가 차 없는 거리 등등...
그리고
오늘 저녁 8시부터 10분간 '전국 한 등 끄기'운동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지구의 날은 자기가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지구를 생각하고 행동하는 날입니다.
그런데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생각할 때 1년에 하루는 부족해요.
자꾸 미루다가는 더 이상 미룰 수 없게 될지도 모릅니다.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쭈욱~생각하고 행동해야 합니다. 
그래서 저는 '지구의 날' 폐지하고 everyday earthday가 될 날을 기다립니다.

나만의 everyday earthday를 위해 하나씩 선언해보는 거는 어떨까요? 
거창한 건 No Thanks, 작고 쉬운 것만 Welcome입니다.
평소 생각했었지만 실천하지 못했던 걸 이번 기회에 해보자고요.

예를 들어볼께요.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를 사용하겠습니다. 비닐봉지여 안녕~!
월요일에는 고기를 먹지 않겠습니다. 풀만 먹을께용~
금요일 저녁 한 시간 불 끄는 날을 실천하겠습니다. 불 끈 김에 2세 프로젝트도 함께!^^
양치질할 때, 세수할 때, 설거지 할 때 수도꼭지 단속을 잘 하겠습니다.
야근하지 않도록 업무시간에 집중력을 발휘하겠습니다.
에너지 도둑, 사용하지 않는 플러그는 모조리 뽑겠습니다.^^
종이컵과 이별하고, 예쁜 머그컵과 백년해로하겠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은 지하철로 출퇴근할께요. 가까운 곳은 자전거로 가고요.
운전할 때 과속하지 않고 80km로 달리겠습니다.
헌 옷을 모아 아름다운가게에 기부하겠습니다.
올 한 해 옷을 사지 않겠습니다.

등등등

여러분의 '지구의 날' 선언은 무엇인가요?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가오는 토요일(3월 27일) 저녁, 한 시간 동안 지구촌 '불 끄는 날'행사가 있습니다.
방법은 간단해요.
8시 30분에서 9시 30분까지 딱! 한 시간 동안만 불을 끄고 있어보는 겁니다.
그럼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작년 불 끄는 날 행사 Before & After 사진 보실까요?


불 끄는 것이 훨씬 더 아름다운 이집트 피라미드와 스핑크스...역시 무덤은 불을 꺼야 제 맛?!

역시 왜 조명을 하는 건지 모르겠는 샌프란시스코 골든게이트 브릿지의 푸른 밤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작년 베이징 올림픽이 열렸던 새 둥지를 컨셉으로 한 주경기장, 불을 끄고 민낯을 드러내니 내추럴한 매력이 있지 않나요?

사진을 본 느낌 어떠세요?
한번 해 볼만 하죠?
그리고 교훈 두 가지,
밤은 밤다울 때 아름답다
그리고 조명빨에 속지 말자;;;

이 행사는 지난 2007년 세계야생동물기금(WWF)가 주관해 호주 시드니에서 시작한 환경 캠페인으로
지난해에는 88개 나라의 4천여 개 도시가 참여했습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 서울시도 참여, 서울 N타워, 63빌딩, 서울역 등 서울 주요 랜드마크의 조명들이 꺼질 계획입니다.
서울의 민낯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합니다.

언제부터인가 우리의 밤은 까맣지 않습니다.
도시는 불야성이고 집안 구석구석도 지나치게 밝습니다.
그러는 사이 밤하늘의 달빛과 별빛을 보고 이동하는 철새들이 방향을 잃고
원래 밤에 울지 않는 매미는 조명 때문에 밤낮을 못 가려 미치도록 울어댑니다.
우리 인간들도 너무 밝은 빛 때문에 수면시간이 줄었고, 숙면하지 못합니다.
불을 켜고 자는 아이는 나중에 근시가 될 확률이 더 높아지는데,
우리나라에 안경을 쓰는 사람이 유독 많은 이유가 이 때문인지도 모릅니다.

오늘부터 불 끄고 뭘하면 좋을지 생각해보는 건 어떨까요?
전기게임? 촛불놀이? 베개싸움? 뽀뽀&... 
그리고 우리가 지구에 어떤 짓을 하고 있는지, 얼마나 빚지고 있는지도 생각해보고요.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 지구 2010.03.25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란한 조명에 속아왔네요.
    말씀하신 것처럼 밤에는 불을 끄는 것이 예쁘기도 한 듯

  2. 지구벌레 2010.03.26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내일이네요. 트랙백 보고 왔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에코살롱 마담 2010.03.28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 끄는 실천 잘 하셨나요?
      저희는 돌쟁이 아기가 있어서 불 끄고 촛불 켜놓고 있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잘 끝냈답니다.
      저는 불 끄고 있으니까 좋던데, 신랑은 끝나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TV를 켜더라구요.ㅎㅎㅎ
      우리 모두 한걸음 한걸음씩 나아지길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