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엔 미쳐 몰랐다. 부추가 이렇게 맛있는 것인지... 밭 한켠에 심어놓은 부추를 장마 전까지 잘 뜯어먹었다. 장마동안 부추밭에 풀이 우거졌다. 부추를 뜯으러 가려고 하니 남편이 뱀 나올지 모르니 함부러 풀숲에 손 넣지 말라고 했다. 그 말을 들으니 우거진 허벅지까지 풀이 우거진 풀숲에 손을 넣기가 겁이 났다. 그런데도 눈앞에 쑥쑥 자란 부추를 지나칠 수 없어서 에라 모르겠다 하면서 부추를 뜯었다. 부추를 뜯는 내내 등골이 오싹했다. 그러니까 이 부추는 뱀에 물릴 각오를 하면서까지도 포기하지 못한 부추되시겠다.ㅋ


밭에서 따온 부추는 그냥 생부추로 먹는 게 제일이다. 양파만 채썰고, 식초, 매실청, 깨소금만 넣고 새콤달콤하게 살짝 버무렸다. 깨는 먹기 직전에 빻아 넣어야 고소함이 살아있다. 여름부추는 봄부추만큼 부드럽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 향은 어디가지 않는다. 다음번에는 엄마가 가르쳐준대로 콩가루 무쳐서 부추찜에 도전해봐야지.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 손색이 없는 음식!


1. 가지구이 http://ecoblog.tistory.com/623
2. 양배추쌈 http://ecoblog.tistory.com/625
3. 껍질째 감자샐러드 http://ecoblog.tistory.com/628
4. 오이토마토샐러드 http://ecoblog.tistory.com/631
5. 애호박구이 http://ecoblog.tistory.com/634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비가 지겨웠는데, 이제는 무섭다. 사건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뉴스엔 물난리, 폭우, 산사태, 교통마비 등의 단어가 도배했다. 하룻밤 비가 세상을 흔들어놓았다. 어느 한 쪽에서는 죽고 다치고 고통받는데, 나는 점심엔 뭘 먹지 고민한다. 이럴 땐 최대한 간단하게, 최대한 소박하게 먹어야 할 것 같다.

냉장고에 있는  자투리 야채들을 꺼냈다. 오이는 얇게 썰고, 소금에 절였다. 양파, 양배추 남는 것도 채썰어 넣었다. 냉장고 구석에 덩그러이 남아서, '나도 채소거든'외친다. 색다르게 토마토도 썰어 넣었다. 보통 오이무침하듯이 고추장을 넣어서 빨갛게 무치지 않고 고추가루도 조금, 소금, 후추, 참기름 조금, 식초랑 매실청 넉넉히 넣고 새콤하고 깔끔하게 무쳤다. 토마토가 의외로 선전했다. 앞으로 토마토 채소대접 잘 해야겠다.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 손색이 없는 음식!


1. 가지구이 http://ecoblog.tistory.com/623
2. 양배추쌈 http://ecoblog.tistory.com/625
3. 껍질째 감자샐러드 http://ecoblog.tistory.com/628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설마 다시 장마는 아니겠지? 끝난 줄만 알았는데 비가 쏟아진다. 비가 오면 아침부터 생활리듬이 깨진다. 늦잠 자게 되고, 밥맛도 없어서 먹는둥 마는 둥, 만사가 귀찮다. 게다가 후텁지근해서 요리를 하고 싶은 생각도, 먹고 싶은 생각도 없다. 그래도 애는 먹여야곘고...

어제 밭에서 따온 양배추 한통을 쪘다. 양배추는 아삭아삭한 식감과 단맛 때문에 내가 좋아하는 채소다. 다른 반찬 필요 없이 쌈장만 있으면 간단하게 먹을 수 있다. 단, 미리 쪄서 냉장보관했다가 시원하게 먹으면 아삭아삭한 게 더 맛있다.


쌈장 만드는 방법은 집집마다 다른데, 우리집  쌈장은 된장에 양파를 넉넉히 다져넣고 들기름을 넣고, 먹기 직전에 참기름을 넣는다. 양파를 많이 다져 넣으면 물이 나와서 먹기 좋게 질어지고, 설탕을 넣지 않고도 단맛이 나서 좋다. 밥맛이 없다더니 양배추 삶아서 밥 한 그릇 뚝딱 비웠다.ㅋ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도 손색이 없는 음식!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예전엔 반찬이 많고 화려하면 좋은 건 줄 알았다.그래서 뷔페를 좋아했다. 요즘엔 한 가지라도 제대로 된 반찬이 좋다. 이것저것 많지만, 이맛도 저맛도 아닌 뷔페는 싫다. 한 가지라도 제철 재료로 정갈하게 만든 게 좋다. 남편이랑 합의(?)를 봤다. 여러가지 차리려고 하지 말고, 매일 한 가지라도 제대로 된 반찬을 만들어서 먹자고. 동의했다. 

오늘은 요즘 제철 채소인 가지반찬. 보통 가지를 쪄서 무쳐먹는데, 오늘은 구워먹는다. 요리하기도 간단하다.


1. 가지를 썰어서 그릴이나 팬에 굽는다.  
2. 양념장(간장, 고추가루, 참기름, 다진 마늘, 파 송송, 통깨, 매실청 조금) 만 끼얹으면 된다.

구울 때 기름을 많이 넣지 않고, 양념장도 너무 많이 끼얹지 말고 살짝 얹어서 가지 본연의 맛을 느끼는 게 중요한 포인트. 아...맛있다...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 손색이 없는 음식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