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눈을 차마 쳐다볼 수 없었다. '천성산 고속철도 터널 문제'로 청와대 앞에서 단식, 묵언투쟁하실때 지율스님을 찾아뵌 적이 있었다. 말을 나눌 수 없이니 눈빛을 나눠야하는데, 차마 바라볼 수가 없었다. 마냥 부끄러움, 숙연함 같은 것 때문에 차마 고개를 들수가 없었따.

이번에도 또 고개를 떨군다. 직접 대면한 것도 아니고, 신문 지상으로 만난건데, 부끄러움이 이전보다 더하다. 애 딸린 엄마라해도 놀러는 잘 다니면서 4대강 언저리에도 가보지 않았다. 그냥 따뜻한 방에 앉아 죽어가는 강 소식을 전해 들으며 혀만 끌끌 찰 뿐이다. 그런 나에게 친절한 배달서비스를 감행한다. 너희들이 바쁘다고 하니, 내가 가마...어디서 누군가는 뭔가 하고 있어야 사람들이 잊지 않을 거라고...죽어가고 있는 4대강 영정사진을 들고 서울 시내(아니...무관심한 우리의 마음 속)를 저벅저벅 걸어들어왔다.


사진출처: http://www.hani.co.kr/arti/society/environment/458855.html

오늘만이 아니라 벌써 지난 11월부터 일주일에 한 번, 서울 광화문 일대를 걷고 있다고 한다. 처음에는 5명이 걷다가 삼보일배처럼 사람들이 하나둘 따라붙어 지금은 30명 정도가 같이 걷고 있다고 한다. 사람들은 5~10m씩 떨어져 걸었으며, 망자를 보내는 행렬처럼 모두 액자를 들었다. 액자 속 사진엔 낙동강 경천대의 굽이치는 강물과 모래사장을 헤집는 포클레인이 담겨있었다.

사진출처: http://blog.naver.com/inpho/50103006415

그러다 사진들이 모일 수 있는 집-이동식 미술관을 조계사에 차렸다. 미술관은 작은 컨테이너 유리박스로 바깥 유리벽에 사진이 걸리고 안에는 미디어 아트나 설치물이 전시된다. 첫 전시는 지율스님이 쓰고 기록한 4대강 사진과 글이다. 

4대강 공사로 인해 훼손 논란을 빚은 고려시대 마애불

사진출처: http://chandlee.egloos.com/4523886

지율스님이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서 외롭게 걸으면서 느끼셨다는 말이 가슴을 때린다. "예전에는 4대강 사업이 정부의 일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우리 공동체가 짓고 있는 공동의 업보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여길 방문한다고 이 업보가 사라지는 것도 면죄부를 받는 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최소한의 양심을 살린다는 생각으로 여기는 한번 가보리라~생각한다.

위> 낙동강 상류 구담습지의 본래모습(before)과 아래>4대강 사업이 시작된 뒤의 구담습지(after)


위>낙동강 마지막 나루였다는 '본포 나루터'(before)와 아래>옛주막이 있던 자리에 제방을 새로 쌓은 모습(after)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원한 바닷가에서의 여름휴가!!! 오늘 같이 푹푹 찌는 무더위에는 더더욱 간절한 바람일텐데요. 안타깝게도 많은 바닷가들이 난개발과 도넘는 상업화로 신음한지 오래입니다. 그렇게 파괴되고 오염된 자연의 모습을 마주할 때마다 우리들의 일그러진 욕망의 단면을 보는 것 같아 씁쓸하기만 합니다. 

개인적으로 여름 바닷가, 특히 TV에서 보는 해운대를 보면 여름에 바다에 가는 일은 없을 거라고 다짐하고는 하는데, Mother Nature Network에서 선정한 가장 에코 후랜들리한 비치들의 면면을 보니 마냥 갑자기 바다가 그립고 부럽기만 하네요. 여기서 말하는 eco-friendly beach란 원시자연의 풍광을 그대로 간직한, 즉 가장 덜 개발되고 상업화된 곳, 그래서 사람들 뿐만 아니라 자연생태계에게도 휴식이 되는 그런 곳을 말합니다. 직접 가보지는 못하지만, 눈이라도 호강을 해볼랍니다.

1. Whitehaven Beach, Whitsunday Islands, Australia


4.3마일의 화이트샌드비치를 자랑하는 이곳은 방문객 수를 통제할 만큼 엄격하게 관리되는 곳입니다...저...블루마블링 좀 보세요....말 그대로 그림 같은 바다죠?
2. Playa Matapalo, Osa Peninsula, Costa Rica

Playa Matapalo, Osa Peninsula, Costa Rica

화이트헤븐비치가 블루라면 이곳은 그린이네요. 이곳은 '지구의 허파'라고 불리는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정부에 의해 철저하게 보호되고 있습니다. 사진에서 보듯 해안가에 바로 숲이 우거져있는 것이 특징이며, 서퍼들에게 특히 사랑받는 곳이라고 합니다.

3. Hanauma Bay Nature Preserve, Oahu, Hawaii

Hanauma Bay Nature Preserve, Oahu, Hawaii

하와이야 워낙 유명한 휴양지죠. 그래서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지금처럼 깨끗하고 아름답지 않았다고 해요. 그러나 얼마전부터 정부에서 관광객 수도 통제하는 등 엄격하게 관리함으로써 지금처럼 훌륭한 비치의 모습을 되찾았다고 합니다. 사진에서 보듯 산호해변이어서 스노클링 장소로 최고이며, 방문 전에는 생태계 보호에 대한 교육용 비됴를 꼭 시청해야 들어갈 수 있다고 합니다.  

4. Koh Libong, Trang Province, Thailand

Koh Libong, Trang Province, Thailand

태국의 대부분의 섬들이 전세계에서 찾아오는 관광객들과 무분별한 개발로 몸살을 앓는데요. 이 섬은 지방공무원들이 근시안적인 개발보다는 지속가능한 개발과 생태계 보호에 대해 관심을 갖고 스웨덴 환경운동가들의 도움을 받아 천헤의 자연, 모습 그대로를 유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세상에...이런 공무원들이 있다니!!!! '세상에 이런 일이'에 제보라도 해야할까봐요...ㅋㅋ

5. Las Islas Cies, Galicia, Spain

Las Islas Cies, Galicia, Spain

유럽에서 가장 아름다운 비치 중 하나인 이곳은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습니다. 방문객 수도 제한하고, 섬에 차도 들어갈 수 없으며, 밤을 지새우며 흥청망청할수도 없다고 하네요. 그래서 방문자들은 이 섬에 있다보면 이 섬에 그들만 존재하는 것 같은 고립감을 느낌을 받을 정도라고 해요.

6. Sancho Bay, Fernando de Noronha, Brazil

Sancho Bay, Fernando de Noronha, Brazil

사진에서 보듯, 숲과 절벽이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어서 암벽에 놓인 사다리로 들어갈 수 있다네요. 한 번에 420명 이상 들어갈 수 없도록 통제되고요. 우리나라 같으면 터널을 뚫던지, 케이블카를 달던지 해서 더 많은 사람들이 들어가도록 할텐데 말이죠.

7. Short Sands Beach: Oswald West State Park, Ore.

Short Sands Beach: Oswald West State Park, Ore.

비치로 가는 많은 수 많은 트레일과 숲에서 부는 바람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울창한 숲과 코브로 둘러쌓여 있어서 세상과 단절된 느낌을 받는다고 하네요. 가끔...정말 단절되고 싶잖아요..우리....나만 그런가?ㅋㅋㅋ

8. Goosewing Beach Preserve, Little Compton, R.I.

Aerial view of Goosewing Beach across Quicksand Pond

비치와 모래언덕, 석호 등으로 둘러쌓여있으며, 물새떼 번식지라고 하네요. 그렇죠....비치가 사람들 것만은 아닌데 우리 인간들은 왜 이렇게 오만해져 있는 건지...우리들 것인양 마구잡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결국 자연에 대한 이해와 존경, 인간과 자연의 공존에 대한 노력이 핵심인데, 멀쩡히 흐르는 강도 파헤치는 작금의 현실을 볼 때, 우리에게는 실종된 가치처럼 느껴집니다. 언제나 정신을 차리고, 회복에 대한 노력을 기울일 수 있을까요? 

출처:
http://www.mnn.com/lifestyle/eco-tourism/photos/8-of-the-greatest-eco-friendly-beaches-in-the-world/8-of-the-greatest-e#image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의 텃밭 사랑은 이미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어떤 대외활동보다 훨씬 눈에 띄는 정돕니다.
백악관에 텃밭을 만들어 주변 초등학교 아이들을 정기적으로 초대해 텃밭 일도 같이 하고,
학교 급식에 지역에서 생산된 먹을거리(이른바 로컬푸드), 특히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공급해 아동 비만 문제를 해결하는데도 관심을 가지고 정책 드라이브를 걸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 범정부적 차원의 아동 비만 퇴치와 학교 급식 개선 프로그램 '렛츠 무브(Let's Move)를 선포하기도 했습니다.



영국 브라운 총리의 아내 사라 브라운(Sarah Brown)도 다우닝가 10번지에서 유기농 텃밭을 가꾸고 있습니다.
지금 총선 때여서  의식을 한 것이기는 하지만,
어쨌든 건강한 음식, 지속가능한 농업, 로컬푸드 활성화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죠.
농사방식도 빗물을 저장하여 사용하는 등 친환경적으로 하고 있다고 해요.
지난해부터는 왕실 정원사들이 관리하는 텃밭을 만들어 여기서 생산되는 마늘, 양파, 상추, 토마토 등 신선한 야채를 직원 식당에도 공급하고 있다고 하네요.
영국에서는 사회적기업 피프틴 레스토랑의 제이미 올리버의 학교 급식 개선 캠페인에 힘입어 중앙정부의 학교 급식 지원비를 대폭 높이고 유기농과 로컬푸드 공급을 늘려 급식의 질 개선에 힘쓰고 있습니다.

sarahs garden photo

미국, 영국을 비롯 모든 선진국들은 모두 학교 급식에서 로컬푸드 공급을 늘림으로써 생산과 소비의 거리를 줄이고 더 좋은 먹거리를 제공함으로써 아이들의 건강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급식은 단지 한끼 밥이 아니라 열시간 수업보다 더 중요한 건강과 교육 문제이기 때문이죠.

우리나라의 급식문제와 팔당 유기농 단지를 없애면서 추진되는 4대강 죽이기 사업
외람되지만 우리나라 영부인께서도 청와대에서 유기농으로 텃밭을 일구시도록 하면 뭔가 좀 달라지려나요???
답답한 마음에 철없는 생각 좀 해봤습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 지구 2010.04.26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철없는 생각이 아니라 괜찮은 생각인듯^^

오늘, 3월 22일은 UN이 정한 '세계 물의 날'입니다.
솔직히 물의 소중함을 알고 살아가는 사람들, 저 포함 많지 않을 겁니다.
그만큼 물을 아껴써야 하는 인식이 부족하죠.

보통 물 사용량은 소득수준과 상당한 비례관계가 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의 물 소비량은 선진국을 제치고 세계 1위 수준입니다.
(또 1위!!! 많은 불명예 1위를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 또 한 건하네요!!!)
우리나라 1인당 하루 평균 물 소비량은 395리터인데, 이는 영국의 두 배, 독일의 세 배가 넘는 양입니다.
우리들 하나하나가 물 귀한 줄 모르고 살아가니, 이땅에서 엉뚱하게 물관리한다는 명목으로 버젓이 4대강 사업도 벌어지는 것일지도;;;;;

물은 한정없이 풍부할 거 같지만,
2015년이면 지구인구의 절반 이상이 물 기근에 시달릴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세계은행은 20세기 국가간 분쟁의 주 원인이 석유였다면, 21세기에는 물이 될 거라는 경고합니다.
이미 세계 곳곳에서 물 분쟁이 일어나고 있고, 물이 없어 숨지는 어린이가 하루 평균 5000명을 넘는다고 해요.
최근 MBC 일밤에서는 물 때문에 고생하는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우물 파주는 프로그램도 했었죠.



우리에게는 절대절명의 과제, 4대강 죽이기 사업 저지가 있습니다.

4대강죽이기 사업저지 참여 기부나 서명 등 참여
4대강 죽이기 사업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 http://nocanal.org/bloglounge/
4대강 국민 감시단 http://nocanal.org/law/


그리고 물론 더불어 우리가 생활 속에서 바로 할 수 있는 물 아끼기도 중요하겠죠?
오늘 물의 날, 당장 실천할 수 있는 세 가지
하나.
양치질이나 세수할 때 수도꼭지 잠그기!!! 이때 틀어놓는 물 상상이상^^
둘. 샤워는 10분 이내로 후다닥! 10분이 넘어가면 욕조에 물 받아서 하는 것과 다를 게 없습니다!!!
셋. 화장실 양변기 물탱크에 벽돌이나 물 채운 PET병 넣어두면 한 번 물 내릴 때마다 그 부피만큼 물을 아낄 수 있답니다.


특히 세번째 말인데요.
우리가 하루에 화장실 몇 번 가죠? 저는 한 10번 안팎쯤 되는 거 같은데요.
우리가 집에서 사용하는 생활용수 중 30%는 화장실 변기를 통해서 흘려보내고 있다는 사실!!!
변기물 한 번 내릴 때마다 13~20리터쯤 됩니다.
생수병이 보통 1.5~2리터하니까 물 한 번 내릴 때마다 적게는 대 여섯개, 많게는 열 개 생수병, 하루에 열 번 화장실에 가는 계산이라면 하루에 100개의 생수병을 쓰는 겁니다. 헐~~
변기물 한 번 내리는 양 물 20리터면요...아프리카에서는 4인 가족이 하루 동안 몸을 씻고 마실 수 있는 양이라는 사실!!!!!

그런데 습관이라는 게 무섭잖아요. 알면서도 잘 안 되고...
그래서 영국에서는 샤워시간과 물의 양을 알려주면서 물을 절약할 수 있게 잔소리 해주는 샤워드랍(Eco Showerdrop)


변기물 아껴주는 봉투(Save-a-Flush)도 있답니다.
양변기 물탱크에 벽돌이나 PET병을 넣는 것과 같은 원리...


결론...물 아껴씁시다!!!
뭔가 펑펑 쓴다는 표현을 할 때 물 쓰듯 쓴다고 하는데 이 말부터 바꿔야 할 듯^^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 지구 2010.03.22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큰 일도 중요하지만, 작은 일은 더 중요!!!
    오늘부터 실천해볼께요.

  2. slowalk 2010.03.22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에 정말 좋은 내용 포스팅 많이 해놓으셨네요~ 좋은 정보 많이 얻고 물의날 관련 글 있어 엮고 갑니다^^ 제 블로그에도 환경 관련 글 많으니 놀러오세요~ 앞으로 자주 왕래하면 좋겠네요^^

  3. *저녁노을* 2010.03.22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이두 양변기 안에 패트병 넣어 두었습니다. 와..이렇게 많이 드는 줄 몰랐네요. 더 절약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