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어제 아르헨티나전...마음이 아픕니다. 약팀이 강팀을 이기는 이변 없이 완패하여 아쉬운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단순히 져서 그런 게 아니라 앞으로 남은 경기, 나이지리아전을 꼭 이겨야만 하기 때문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아프리카 대륙(남아공과 아프리카에는 엄연한 사이가 존재하지만...)에서 처음 열리는 이번 월드컵에서 아프리카 나라들의 선전을 무조건 기원하고 있습니다. 다른 건 아니고, 2002년 우리가 누렸던 기쁨을 그들도 느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우리와 나이지리아전에서는 예외가 될 수 밖에 없는, 저의 이 이중적이고 민족주의적 사고...때문에 약간 괴롭습니다.;;;



세계 최대의 스포츠 이벤트라는 월드컵에 열광하다가도 '아프리카'라는 대목에서 가끔 멈짓하게 됩니다. 현대판 노예무역이라고 비판받는 아프리카 축구 무역 등도 가슴에 걸립니다. 아프리카 모든 아이들이 축구 생각만 한다는데, 그 꿈이 대부분 실패하는 꿈이라는데도 속이 상합니다. 남아공 정부가 월드컵 준비를 위한 2만여 명의 빈민과 노점상을 몰아냈다는 사실에 마음이 아픕니다. 그리고 어쨌거나 월드컵, 바로 코 앞에서 열리는 월드컵...정작 아프리카 많은 사람들이 즐기고 있나, 아니 구경이나 하느냐에 이르면 가슴이 먹먹해집니다.

Photo: Flickr user neajjean

케냐의 나이로비에는 백만명 가까이가 사는 키베라 슬럼지역이 있습니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밤이 되면 몸에 극도로 유해한 파라핀 등불을 켜고 사는 동네입니다. 이 등불을 하루밤 켜고 있는 것은 담배 두갑을 피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습니다. 물론 월드컵을 TV로 시청하는 일도 남의 이야기일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동네에 희망의 빛을 가져온 사람들이 있습니다. 스위스 비영리단체 Solafrica가 이동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해서 월드컵을 시청하도록 도와주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이 일을 계기로 사람들이 태양광 기술을 이해하고, 몸에 유해하고 위험한 파라핀 등불 대신 태양광 LED을 설치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설득하고 있습니다.



태양에너지는 에너지 평등시대를 열어갈 수 있는 유일한 대안입니다. 태양은 부자나라든 가난한 나라든 어디에도 뜨고 지는 거니까요. 어서 태양에너지 시대가 와서 모든 나라, 모든 사람들이 에너지의 주인이 되기를 희망해봅니다.



제 글을 재밌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바닥 모양'의 공감모양을 꾸욱 눌러주세요.^^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축구공으로 할 수 있는 일은 뭐가 있을까요?
물론 축구를 할수 있고,
그로 인해 사람들을 즐겁게 하고, 운동도 되고, 친목도 다질 수 있습니다.
지난번에 소개한 것처럼 헌 축구공으로는 가방도 만들어 볼 수 있겠지요.

그럼, 축구공이 아프리카에 할 수 있는 일은 뭐가 있을까요?

지금 2010월드컵이 바로 아프리카에서 펼쳐지고 있습니다.
별다른 놀거리가 없는 아프리카 어린이들에게 축구는 놀거리이기도 하지만, 

축구는 삶의 활력소이자, 인생의 목표가 되기도 해서
축구 선수가 되는 일은 거의 모든(?) 아프리카 어린이들의 꿈이라고 할 정도입니다.

자...이제 축구가 이 꿈을 넘어서는가 봅니다.
여기에 sOccket이라는 축구공이 있습니다. soccer말고 soccket요!!!
soccer + socket(소켓)의 합성어로, '전기를 생산하는 축구공'이라는 의미입니다
Photo
아프리카 청소년들은 하루종일 저렇게 공을 차고 노는데요.
이 축구공은 공을 차면 에너지가 생산되고 저장됩니다.

공을 차고 드리블하고 던질 때 생기는 에너지를 저장해서 필요할 때 쓸수 있는 거지요.
축구를 좋아하고, 전력이 부족한 아프리카 사람들을 위해 특별히 만들어졌습니다
new_soccket_photo
하버드에 재학 중인 4명의 여성(위 사진)들이 만들었습니다.
이 여성들은 엔지니어링 수업을 듣다가 만났고, 각자 아프리카에 대한 경험이 있습니다.
아프리카에 머무는 동안 아프리카 사람들이 하루에 몇 시간씩 축구를 하는 것을 보고, 그 에너지로부터 뭔가 얻을 수 있다고 생각했고, 그걸 실현해내고 있습니다.
지금은 프로토타이핑 단계로, 학교의 아이디어 인큐베이팅 센터에서 계속 연구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이미 지난 여름 sOccket 1.0이 만들어져서 아프리카 남아공 더반에서 테스트를 마쳤습니다.
15분만 공을 차도, 세시간 동안 작은 LED조명을 밝힐 수 있는 에너지가 생산됩니다.(아래 사진처럼요)
지금 월드컵 기간에 sOccket 2.0이 베타 테스팅되고 올 연말까지 마무리되어 상용화될 거라고 하네요.
 soccket_20sized
이 에너지는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에너지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그들의 건강에도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
많은 아프리카 사람들이 등유 파라핀을 등불을 켜는데 사용하는데,
여기서 발생하는 매연이 하루에 담배 두 갑을 피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어, 건강에 문제가 생기고 있는 겁니다.
또 아프리카 사람들이 불을 켜는데 발생하는 매연은 38백만대의 자동차가 내뿜는 탄소량과도 같은 양을 배출한다고 하니 환경문제에도 도움이 되는 기특한 축구공입니다. 
이 여성들은 이 공을 선진국에 '하이테크 제품'으로 팔아서,
그 이익금으로 이 공이 필요한 나라에 무료로 배포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아이디어를 실행하는 능력,
자신들이 하고 있는 공부와 경험을 개인적 수준에 머무르지 않고 사회적 문제와 결합하고 환원하는 능력,
우리에게 진정으로 필요한 능력이 아닐까요?

출처:http://www.soccket.com

재밌게 읽으셨다면, 손가락 모양 꾸욱~^^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양박쌍용 2010.06.14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구팬으로서 갑자기 숙연해지기까지 한,
    정말 감동스러운 축구공 사연이네요.^^

    • 그린C 2010.06.16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축구보면서 자블라니가 SOccket공이었다면 어땠을까생각한답니다.

  2. 우에노 2010.06.14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여성들이네요.
    조기축구네 군대에서 매일 축구만 하던 남성 1인 반성

    • 그린C 2010.06.16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후...앞으로 축구로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방법을 꿈꾸면 되죠...같이 생각해보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