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엔 미쳐 몰랐다. 부추가 이렇게 맛있는 것인지... 밭 한켠에 심어놓은 부추를 장마 전까지 잘 뜯어먹었다. 장마동안 부추밭에 풀이 우거졌다. 부추를 뜯으러 가려고 하니 남편이 뱀 나올지 모르니 함부러 풀숲에 손 넣지 말라고 했다. 그 말을 들으니 우거진 허벅지까지 풀이 우거진 풀숲에 손을 넣기가 겁이 났다. 그런데도 눈앞에 쑥쑥 자란 부추를 지나칠 수 없어서 에라 모르겠다 하면서 부추를 뜯었다. 부추를 뜯는 내내 등골이 오싹했다. 그러니까 이 부추는 뱀에 물릴 각오를 하면서까지도 포기하지 못한 부추되시겠다.ㅋ


밭에서 따온 부추는 그냥 생부추로 먹는 게 제일이다. 양파만 채썰고, 식초, 매실청, 깨소금만 넣고 새콤달콤하게 살짝 버무렸다. 깨는 먹기 직전에 빻아 넣어야 고소함이 살아있다. 여름부추는 봄부추만큼 부드럽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 향은 어디가지 않는다. 다음번에는 엄마가 가르쳐준대로 콩가루 무쳐서 부추찜에 도전해봐야지.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 손색이 없는 음식!


1. 가지구이 http://ecoblog.tistory.com/623
2. 양배추쌈 http://ecoblog.tistory.com/625
3. 껍질째 감자샐러드 http://ecoblog.tistory.com/628
4. 오이토마토샐러드 http://ecoblog.tistory.com/631
5. 애호박구이 http://ecoblog.tistory.com/634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만 해도 햇빛은 쨍쨍, 모래알은 반짝이었는데, 오늘은 억수로 비가 쏟아진다. 이제 그만 와도 좋으련만... 오늘 같이 비오는 날은 부추에 애호박 썰어넣고 부치는 부침개 생각이 간절하다. 마침 어제 밭에서 수확한 애호박과 부추가 있어 부침개 부치려다가 채 썰고 부치고 하는 게 귀찮아 비교적 간단한 애호박 구이로 급선회했다.

애호박 구이는 우리 식구가 잘 해먹는 반찬이다. 맛간장만 미리 해놓으면 요리랄 것도 없다. 그냥 후라이팬에 호박만 앞뒤로 구우면 된다.
채소구이는 음성의 채소가 양성인 불의 에너지를 받아 조화롭고, 데치거나 끓이는 요리와 달리 구이는 채소의 맛이 응축된다. 구이는 애호박 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열매채소, 뿌리채소가 가능하다.

굽는 방법은 애호박에 소금을 뿌려 물이 나오게 한다음, 기름은 아주 조금만 넣고, 채소에서 나온 물로 굽는 방법이다. 약간 노릇노릇함을 넘어 살짝 타도 괜찮다. 고기 같은 동물성 단백질은 태우면 발암성 물질이 생기지만, 채소는 발암성 물질이 생기지 않고, 약간 태우면 풍미가 더 좋아진다.

이렇게 구운 애호박을 아무렇게 담으면 메인디쉬가 되기엔 너무 초라해져버린다. 손님 올 때난 쓰는 커다란 요리(!) 접시를 꺼내 한 장씩 죽 늘어놓고, 맛간장을 부어주면 된다. 맛간장은 물, 간장, 조청, 현미식초를 1:1:1:0.5의 비율로 넣고 끓여서 냉장고에 저장해두고 먹으면 된다. 조청 대신 물엿도 가능하지만, 조청이 훨씬 맛이 깔끔하고, 영양적으로 우수하다.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은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 손색이 없는 음식!


1. 가지구이 http://ecoblog.tistory.com/623
2. 양배추쌈 http://ecoblog.tistory.com/625
3. 껍질째 감자샐러드 http://ecoblog.tistory.com/628
4. 오이토마토샐러드 http://ecoblog.tistory.com/631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부조아 2011.08.01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범한 호박이 메인디쉬로 태어나다니...감동ㅋㅋㅋ

예전엔 반찬이 많고 화려하면 좋은 건 줄 알았다.그래서 뷔페를 좋아했다. 요즘엔 한 가지라도 제대로 된 반찬이 좋다. 이것저것 많지만, 이맛도 저맛도 아닌 뷔페는 싫다. 한 가지라도 제철 재료로 정갈하게 만든 게 좋다. 남편이랑 합의(?)를 봤다. 여러가지 차리려고 하지 말고, 매일 한 가지라도 제대로 된 반찬을 만들어서 먹자고. 동의했다. 

오늘은 요즘 제철 채소인 가지반찬. 보통 가지를 쪄서 무쳐먹는데, 오늘은 구워먹는다. 요리하기도 간단하다.


1. 가지를 썰어서 그릴이나 팬에 굽는다.  
2. 양념장(간장, 고추가루, 참기름, 다진 마늘, 파 송송, 통깨, 매실청 조금) 만 끼얹으면 된다.

구울 때 기름을 많이 넣지 않고, 양념장도 너무 많이 끼얹지 말고 살짝 얹어서 가지 본연의 맛을 느끼는 게 중요한 포인트. 아...맛있다...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 손색이 없는 음식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야기손 2011.07.23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침이 도는데요.
    가지를 먹는 색다른 방법 잘 배워갑니다.
    제가 가지를 워낙 좋아하거든요.
    다행히 어제 사 놓은 가지가 냉장고에서 기다리고 있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 코기맘 2011.07.23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가지구이 참 좋아해요..
    너무 맛있는 여름반찬이죠..
    잘보고갑니다...ㅎㅎ시원한하루되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