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몇 주 심어놓고 여름 내내 잘 따서 먹었다. 청양고추도 심고, 맵지 않은 꽈리고추도 심었는데, 모두 모두 너무나 치명적으로 매운 고추맛을 보여준다. 고추가 매운 건 동물의 보호색과 같다고 하는데, 우리 밭에 벌레가 그렇게 많았나? 암튼 엄청 맵다.
 

나는 입이 얼얼해서 먹기가 힘든데, 남편이 너무 좋아한다. 매운 고추를 먹으면 식욕이 솟구친단다. 땀을 내면서 혀를 내두르면서도 좋단다.

순수하게 남편을 위해서 처음으로 고추 장아찌를 담궜다. 텃밭농사를 짓다보면 제철채소가 한꺼번에 나오기 때문에 갈무리하고 저장하는 것이 큰 일이다. 매번 엄마가 담궈준것만 먹다가 내가 직접 이렇게 담궈보니 만감이 교차한다. 첫번째는 저장음식은 손이 많이 가는데, 그동안 고마운 줄도 모르고 먹었던 게 생각나 미안한 마음도 있고, 한편으로는 우리도 어렴풋이 자급자족의 길로 들어선 거 같아 뿌듯한 생각도 든다. 엄마는 자기 할 일을 빼앗아가는 기분이 드는지 내가 뭘 만들었다고 하면 좋아하지 않는다. 




생각보다 크게 어렵지 않다. 식구들끼리 모여서 하면 재밌다.

병 1개 기준 절임장: 간장 1컵, 물 1컵, 설탕(+ 매실청) 1/2컵, 식초 1/2컵



1. 고추를 잘 씻어 물기를 제거한다.



2. 양념이 잘 배어들 수 있도록 고추에 구멍을 뚫는다.(식구들끼리 모여서 하면 은근히 재밌다)


3. 병은 뜨거운 물로 소독하고, 손질해둔 고추를 넣는다.(양파도 한개 넣었음)


4. 절임장을 끓인 후(식초는 맨 마지막에 넣는다), 고추가 든 병에 붓는다.



5. 뚜껑을 꼭 닫고, 상온에 3~4일 두었다가, 양념장만 빼서 다시 끓인다음 붓는다.(이 과정을 2~3번까지 해주면 좋다.)

첫 고추장아찌, 완전 기대!!!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조금만 정신줄을 놓고 있으면, 사상자가 속출한다. 조금만 욕심을 부리거나, 조금만 게으름을 피우면 금새 관리부실이 드러난다. 우리집 냉장고 얘기다. 옛날에 살림하는 사람을 일컬어 솥뚜껑 운전이라고 했는데, 요즘은 냉장고 운전이라고 해야할 것 같다. 냉장고 관리가 너무 어렵다.

주말에 시댁에 다녀오면서 공수한 음식을 냉장고에 넣으려고 하니, 뭔가 긴급구호를 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다. 눈물을 머금고, 버릴 건 버리고, 먹을 건 먹고, 자투리 야채를 모아 피클을 만들었다. 배합초는 물, 식초, 설탕, 소금=2:1:1:05, 가능한 채소는 오이, 무, 양배추, 양파, 파프리카, 브로콜리, 고추 등 자투리 야채 모두~

1. 자투리 야채들을 꿀리는 대로 썬다.


2. 배합초를 끓인다.
- 오이 5개 기준, 물 2컵, 식초(현미식초), 설탕 각각 1컵, 월계수잎 3장, 통후추 10알과 피클링 스파이스

 

3. 용기에 끓는 물을 부어 소독해서 말린 후, 썰어놓은 야채를 넣고, 뜨거운 배합초를 붓는다.
- 야채 델 걱정하지 말고, 뜨거울 때 부어야 야채가 아삭아삭하다.


4. 무거운 걸로 눌러서 뚜껑을 덮은 다음, 상온에서 식히고, 냉장고에 넣었다가 하루이틀 뒤에 꺼내서 냠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