쫌 철 지난 얘기긴 하지만,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 하면, 다른 어떤 장면보다 부부젤라(Vuvuzela) 소리가 먼저 들려온다. 부부~~ 처음엔 얼마나 신경에 거슬렸는지...그런데 재밌다. 월드컵이 끝날 무렵에 소리가 살짝 그리워질 뻔도 한 것이다. 이 몹쓸 놈의 정!!! 미운정도 정이라고 했던가?



그나저나 그 많던 부부젤라는 어디 갔을까? 남아공에서
부부젤라 재사용, 재활용에 대한 공모전이 열렸다. Wozela라는 이름으로...남아공 월드컵 기간동안 인종차별과 분열을 잊고 모두가 함께 불었던 부부젤라를 통합의 상징(Unity)에서 실용(Utility)의 상징으로 바꿔보자는 게 대회의 취지다.

재밌는 건, 이 콘테스트를 개최한 Matt Blitz와 Shaun McCormack 월드컵이 시작하기도 전부터 부부젤라라고 하면 치를 떨었던 남아공 사람들이라는 점이다. 그런데 막상 월드컵 게임이 시작했을때 이 두 사람은 부부젤라를 너무 좋아하게 되었고, 그들은 부부젤라를 그냥 버릴 게 아니라 재활용해서 그들의 생명을 늘려야겠다고 생각한 끝에 이 공모전을 열게 된 것이다.

그 대회에서 이 귀고리가 우승을 차지했다. 솔직히 내 취향은 아니지만...나팔 모양의 부부젤라의 모양과 부부젤라의 색감을 잘 살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게다가 부부젤라 하나로 수십개의 귀고리를 만들 수 있으니 부가가치 짱~이다.



귀고리를 착용한 모습은 이렇다.



이 밖에도 화분으로 재활용하기도 하고...

vuvuzela, upcycling contest, recycling contest, vuvuzela recycling, how to recycle your vuvuzela, world cup south africa, africa world cup, what is a vuvuzela

조명 갓으로 사용한 것도 있었다.




이 공모전에서 채택된 아이디어들로 지역의 주민들(주로 가난하고 차별받는 아프리카인)이 제품을 생산해 그들의 자립에 보탬을 줄 계획이라고 한다. 부부젤라를 기억하는, 그리고 남아공의 진정한 화합을 기원하는 사람들(특히 인종차별 정책주의자들과 백인우월주의자들)이 많이 사줬으면 한다.

출처: http://wozela.wordpress.com/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라노 2010.11.19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붉은악마 뿔은 다 어디갔을까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 에코살롱 마담 2010.11.20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저희집에서는 그 뿔이 강아지 장난감도 되었다가, 우리 아기 장난감도 되었다가 얼마 전에 밧데리가 다 되어서 쓰레기통으로 들어갔다는...^^

이베이에는 특별한 팀이 있는데요, 바로 '이베이 그린팀'입니다. 그린팀? 대충 짐작은 가는데...뭘까요? 이베이 그린팀은 이베이의 사업 내에서 친환경활동을 촉진하는 일을 합니다. 특히 온라인 경매사이트다보니 물건을 사고 파는 사람들이 일상생활에서 친환경적으로 생각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돕는 여러가지 활동을 하는 거지요.

지난 9월 1일, 이베이 그린팀에서 이베이 박스를 내놓았습니다. 이베이박스는 그 자체가 100% FSC 인증 재활용 소재를 사용하여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이베이 멤버들(사고 파는 사람들)간에 재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겁니다. 이렇게 생겼어요. 예쁘죠?


보시면 알겠지만, 수성잉크를 사용해서 인쇄하고 테이핑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이베이박스 하나가 최소한 5번 재사용된다면 연간 4,000그루의 나무와 240만 갤런의 물과 49가구의 전력비를 절약한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상자를 열어볼까요? 안에는 여러가지 안내문과 그림이 가득합니다.
 

이 상자 안에는 지금 상자가 있는 곳이 어디인지, 또 상자를 받을 다음 사람에게 개인적인 메시지를 남길 수 있게 되어 있는데, 이런 디테일이 재사용을 계속할 수 있도록 격려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북크로싱처럼 이 상자의 행방은 인터넷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됩니다.



오늘도 우리집에 책 택배가 도착할 예정입니다. 예전에는 몇 권 이상 주문하면 배송비 무료여서 여러권 모아서 주문하고는 했는데, 요즘은 한 권도 무료배송되다보니 주문량이 늘고 그만큼 택배상자도 몇 배 이상 더 낭비하고 있는 셈입니다. 쌓여가는 택배상자를 보며 어떻게 재사용하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해봅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