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광욕'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1.09.19 올누드 일광욕 (3)
  2. 2011.04.13 하의실종패션의 종결자! (4)
  3. 2011.02.11 병원 가지 않고 아기 장염 다스리기
  4. 2011.01.12 해뜬날 (4)
  5. 2010.04.29 햇빛을 모아 파는, 봉이 김선달 같은 회사 (2)
볕이 좋을 땐, 나도 좀 널어 말리고 싶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아기 피부에 트러블이 생겼다. 보습 잘 해주고 풍욕 좀 하면 나아지겠지 했는데, 점점 심해져서 결국 피부전문 한의원(우보한의원)을 찾았다. 건선이 의심된다고 했다. 건선은 아토피와 함께 현대 피부질환 중 하나로, 원인이 복합적이다. 뭐가 문제였을까? 불분명하지만, 장거리 여행, 먹는 것 등 여러가지가 조금씩 걸렸다.
 


그럼, 가장 훌륭한 약은 뭘까? 가장 중요한 건 '사랑과 햇빛' 이라고 했다. 얼핏 들으면 무돌팔이 혹은 도인 같은 처방 같지만, 내 마음에 가장 와 닿는 말이었다. 자식을 사랑하지 않는 부모는 없지만(요즘은 너무 해서 문제지..;;), 여기서 말하는 '사랑'이란 트러블에 집착하여 조바심 내지 말고, 마음을 비우고 아이를 편안히 대하라는 말로 들렸다. 트러블을 트러블로 생각하지 않는 연습!이 필요하다.

그리고 햇빛은 말 그대로 햇빛과 바람(즉 자연)에 많이 놀게 하여 피부면역력을 높이라는 거였다. 물론 나는 지금까지 그런 철학으로 키우고 있다. 그러나 이번 기회에 많은 화두를 가지게 되었다. 혹시 오만한 부분은 없었는지, 방심하고 놓치는 부분은 없었는지...에 대해서 깊이 성찰해보고 있다.


어쨌든, 가장 흔하면서도 귀한 약, 오늘 같이 해가 나는 날은, 무조건 벗는다. (하의실종 패션의 종결자!!!)

'태평육아의 탄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정엄마와 나, 그 사이길로 가라!  (3) 2011.04.22
도서관 애정행각  (10) 2011.04.20
하의실종패션의 종결자!  (4) 2011.04.13
맑은 날, 장화 신고...  (0) 2011.04.11
애무에서 독서삼매경 or 청소삼매경  (4) 2011.04.09
미러쇼  (0) 2011.04.08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두 돌이 다 되도록 구토와 설사 한번 없던 우리 아이가 설 쇤후 크게 혼이 났다. 우리가 지목하는 원인은 과식!!!!(쩝..누구딸 아니랄까봐...;;) 쌀밥에 고깃국 먹는 명절이라고 안 먹던 고기도 좀 먹고, 설이라고 고기와 김치가 든 만두를 좀 많이 먹었던 게 화근이었다.

계속 토하고 설사하는 아이를 보니 웬만한 일에는 끄떡 안 하는 태평육아(?)를 지향하는 나도 적잖이 당황했다. 우선 많은 임상사례를 들어보기 위해 애 둘셋씩 키우는 친구들에게 전화를 돌렸다. 공통적으로 '장염'이라는 진단이 나왔고, '병원'에 가라는 일관된 처방도 나왔다. 한 친구는 요즘 바이러스로 인한 장염이 유행이니 얼른 병원에 가라고 했고, 또 다른 친구는 첫애 때문에 장염으로 하도 고생을 해서, 둘째는 30만원짜리 장염 백신을 맞췄다고 했다.

열이 나거나 보채는 게 심하지 않아서 첫날은 두고보기로 했다. 구토와 설사를 대여섯번씩 했다. 탈진하지 않게 생수와 죽염을 조금씩 먹이고, 아이가 잘 이겨갈 수 있도록 용기를 불어넣어주기 위해 젖은 달라는 대로 물렸다. 장에 좋은 유산균 공급을 위해 매실효소를 희석해서 먹였다. 

둘째날이 되자 구토는 멈추었지만, 설사는 계속되었다. 변을 보니 만두속이 그대로 나오고 있는 중이었다. 아기 뱃속에서 이물질로 판단된 만두가 다 배출되어야 끝이 날 것 같았다.(불쌍한 엄마표 만두 같으니라고...;;;;) 입맛이 없으니 자연단식이 될 수 밖에 없었고, 힘이 없으니 놀다가 병든 병아리처럼 햇빛 비치는 창가로 가 엎드려 있다가 스르르 잠이 들기도 했다. 안쓰러운 마음에 잠시 병원에 가볼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아이가 충분히 이겨낼 수 있겠다는 판단에 하루만 더 지켜보기로 결심!!!


드라마틱하게 나아진 건 셋째날 점심때였다. 그동안 겨울이라 잠시 쉬었던 일광욕과 함께 풍욕을 시작했다. 벗기를 좋아하나 담요덮기를 싫어하는 아이가 웬일로 풍욕(완전히 벗고, 담요 덮기를 반복하는 자연치유법)을 놀이처럼 아주 재밌어했다. 풍욕을 하고 옷을 입혀 놓으니 갑자기 몸이 가뿐해졌는지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게 아닌가? 허허....풍욕이 끝나고 나니 갑자기 입맛이 도는지 밥을 찾았다(정확히는 내가 밥을 먹으니 손으로 밥을 뜯어먹기 시작했다^^). 무른 밥과 된장국을 조금씩 먹였다. 그리고는 언제 그랬냐는듯 장염을 툴툴 털고 완전히 '돌아온 그녀'가 되었다. 기특한 것!!!!


과유불급...역시 과식은 좋지 않다. 그러나 살다보면 식탐이 생기고, 과식할 때가 있게 마련이다. 과식을 해서 탈이 나면 이물질로 오인된 음식들이 완전히 배설될 때까지 기다려주어야한다. 단, 단식을 하면서 탈진하지 않도록 물, 소금, 감잎차, 효소 등을 공급해주는 것은 빼먹지 말고!!!


일단 첫 장염사태는 이렇게 마무리되었다. 스스로 이겨내준 아기에게 이 영광(?)을 돌리며 병원 가지 않고 장염을 이겨낸 핵심비법을 정리해본다.

1. 자연단식(물, 감잎차, 소금)-탈수하지 않게 미지근한 물을 조금씩 자주 먹이고, 구토와 설사로 빠져나가는 전해질을 보충하기 위해 죽염을 먹인다.

2. 풍욕과 일광욕-온몸으로 호흡하는 풍욕은 감기 걸렸을 때도 하는 처방인데, 이번에 정말 풍욕의 힘을 실감했다. 풍욕은 온 몸으로 산소와 영야을 공급받아서 노폐물을 완전히 연소함으로써 면역력을 높이는 좋은 백신이다. 

* 아기 풍욕 하는 법
- 우선 문을 열어 실내를 환기시킨다(여름에는 문을 열고 하며, 겨울에는 환기만 시킨 후 닫고 해도 된다)
- 옷을 완전히 다 벗고 1분간 담요를 덮고 기다리다가 1분후 담요를 벗고 20초, 다시 담요 덮고 1분간 쉬다가 담요를 벗고 30초 식으로 담요를 벗고 있는 시간을 10초씩 늘려가며 80초까지 담요를 덮었다 벗겼다를 반복한다.
- 끝나면 잠시 쉰 후, 옷을 꼭 입힌다.(벗고 돌아다니지 않게 주의해야한다)
- 풍욕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풍욕 mp3파일이나 풍욕테잎의 도움을 받으면 더 쉽게 할 수 있다.
수수팥떡 아이사랑모임 
http://www.asamo.or.kr/

'태평육아의 탄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렴한 두돌 생일상  (4) 2011.03.11
가난한 엄마의 공짜 자전거 구하기  (1) 2011.03.01
병원 가지 않고 아기 장염 다스리기  (0) 2011.02.11
신문으로 아기책 만들기  (2) 2011.01.28
해뜬날  (4) 2011.01.12
미친 사랑  (3) 2011.01.11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빨래 널기, 칫솔 말리기와 함께 발가벗고 해바라기

'태평육아의 탄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병원 가지 않고 아기 장염 다스리기  (0) 2011.02.11
신문으로 아기책 만들기  (2) 2011.01.28
해뜬날  (4) 2011.01.12
미친 사랑  (3) 2011.01.11
The Thinker  (3) 2011.01.10
외박하고 들어온 남편의 배후에는...  (4) 2010.12.29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요 며칠사이는 정말 잔인한 4월이었는데, 오랜만에 해가 나네요.
올 봄은 일조량이 많이 부족해,
기미 걱정이고 뭐고, 오늘 같이 해 나는 날은 영국사람들처럼 옷 벗고 뛰어나가 일광욕이라도 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이사온 지 열흘 정도 되었는데요.
이 집을 선택한 결정적인 이유는 바로 '남향'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저희가 가진 예산으로는 남향집 찾기가 은근히 어려웠는데, 다행히 운이 좋아 극적으로 구할 수 있었습니다.
남향을 선택한 대신 몇가지 포기해야 하는 단점은 있지만, 남향집으로 이사 온 보람은 있을 거 같아요.
그동안 흐린 날들이 계속되었지만, 낮에 불을 켠 적이 없을 정도로 채광이 좋습니다.
전기요금은 확실히 절약되겠죠?

햇빛과 자연바람만큼 사람에게 좋은 게 없습니다.
면역력 등이 좋아져 건강에도 좋고 에너지 절약에도 도움이 됩니다.

오래전부터 이런 시장을 노려온 기업이 있습니다.
햇빛을 모아 파는 회사, Velux
해가 있는 동안의 햇빛을 가장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채광 디자인의 선두기업입니다.
자연 채광 뿐 아니라 통풍, 조망, 내부 인테리어 디자인까지 복합적으로 고려하는 디자인을 추구합니다.
물론 자연 채광과 통풍이 잘 되면 에너지 절약과 탄소절감도 되는 거고요.

최근 Velux가 유명 디자이너 Ross Lovegrove와 함께 작업한 디자인입니다.
기능 뿐 아니라 인테리어 효과도 함께 누릴 수 있습니다.



원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태양광을 가장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일은 햇빛 그대로를 조명으로 사용하는 겁니다.
햇빛은 이미 빛이기 때문에 에너지로 전환하거나 할 필요가 없는 거죠.
그런데 그동안의 방식-창을 통해서 햇빛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방식-은
창을 뚫은 곳만, 해가 가장 높이 있을 때에만 조명효과를 보지만,
이 시스템의 경우, 해 뜰때부터 해질 때까지 햇빛의 손실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굴절렌즈와 파이프 시스템으로 설계되어있습니다.


solatube.jpg

일반 조명과는 완전히 다릅니다.
왼쪽이 일반 조명, 오른쪽이 Velux 조명인데, 훨씬 밝고 아름답죠?


아직 우리나라는 자연 에너지를 활용하는 디자인 연구와 활용이 지지부진한데요.
어제 신문에서 보니 수도권에서 처음으로 태양광 발전, 풍력발전, 빗물 재활용, 지열 냉난방 시스템 등 에너지 절감과 신재생 에너지 시스템을 적용한 아파트가 선보인다니 반가운 뉴스입니다.
앞으로 자연 에너지만으로 살아갈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