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벌레로 말할 것 같으면, 괴산에서 산 넘고 물 건너 온 옥수수 벌레! 예쁘죠?


친구(여성) 두 명이서 귀농을 해서 친구 중 한 명 고향인 괴산으로 갔다. 이제 꼭 1년 되어간다. 그들의 첫 농산물이자 괴산하면 생각나는 괴산 대학찰옥수수가 도착했다. 친구들의 땀을 먹고 자란 옥수수라 그런가, 참 맛있다. 세 상자를 주문 했는데, 한 상자는 이틀만에 동났고, 또 한 상자를 뜯어 삼고 있다. 소율이 아빠랑 소율이는 원래부터 옥수수 귀신, 나는 안 좋아했는데 갑자기 옥수수가 좋아지고 있다.

 

무농약, 유기농사를 짓겠다고 내려갔는데, 수십년 농사 스승인 친구의 어머니가 펄쩍 뛰셨다고 한다. 어른들 중에는 농약 안 치고는 농사가 안 된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다. 특히 옥수수는 농약을 안 치면 벌레들이 옥수수를 다 먹어버린다고 했다. 이번엔 어머니를 설득할 수가 없어서 저농약으로만 했지만, 앞으로 무농약, 유기농 농사를 지을 계획이다. 무농약 농사를 지어달라고 했더니, 벌레가 나와도 먹어줄거냐고 물었다. 물론이지. 옛말에 복숭아 벌레, 밤벌레, 옥수수 벌레 먹으면 예뻐진다고 했다. 많이 먹고 지금이라도 예뻐지고 싶다. 옥수수 수염도 말려서 옥수수수염차 만들어먹어야지....흐흐흐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제일 맛있는 옥수수는 제철 옥수수!!!
제일 맛있는 옥수수는 반씩 나눠먹는 옥수수!!!


끝내 만신창이가 된 옥수수
ㅋㅋㅋ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시골에서 옥수수가 한 포대나 올라왔습니다. 사실 저는 옥수수를 좋아하지 않는데다, 지난번 시댁에서도 한번 보내주셨기 때문에 보내지 말라고 했는데, 남편이 옥수수 귀신이라 또 보내주신 겁니다. 아무리 좋아해도 너무 많아서 이웃들과 친구들과 나눠먹으려고요. 그런데 까는 일이 큰 일입니다. 쓰레기도 엄청 나고요. 옥수수 수염은 말려서 옥수수 수염차를 끓여 먹을 거고, 옥수수 잎은 밭에 가져가서 멀칭(밭을 덮어 뿌리를 보호하고, 병충해, 잡초 따위를 막는 일) 하는데 사용할 계획입니다.  

옥수수는 찌는 건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물에 낙낙히 잠기게 한 후 소금을 조금 넣고 삶는 거라고 하네요. 에잉~~어쩐지 찜통에 쪘더니 꼬득꼬득하더라니요. 다시 삶아야겠어요. 게으른 토요일 오늘 점심은 이걸로 떼울까 싶기도...^^ 오늘 점심 너무 쉬웠나요? ㅋㅋㅋ

쉽고 빠르고 싸고 맛좋은, Oh! My Veggi Lunch!는 이런 것!
- 우리가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되도록 가족, 이웃이 재배한 로컬푸드를 사용합니다.
- 제철재료를 사용하여, 원재료의 맛을 살려 절기음식를 만들어먹습니다.
- 재료사용과 음식 쓰레기를 최소화합니다. (냉장고 속 음식 비우기, 껍질 음식 등)
- 아기도 엄마도 온 가족이 함께 먹을 수 있는 음식을 합니다.
- 쉽고 빠르게 요리합니다(집에서 해 먹는 요리가 어렵고 시간이 많이 걸리고 평소 안 쓰던 재료가 필요하면, 지치고 안 하게 되니까 최대한 간단하게 요리할 수 있어야 합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