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지겨웠는데, 이제는 무섭다. 사건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뉴스엔 물난리, 폭우, 산사태, 교통마비 등의 단어가 도배했다. 하룻밤 비가 세상을 흔들어놓았다. 어느 한 쪽에서는 죽고 다치고 고통받는데, 나는 점심엔 뭘 먹지 고민한다. 이럴 땐 최대한 간단하게, 최대한 소박하게 먹어야 할 것 같다.

냉장고에 있는  자투리 야채들을 꺼냈다. 오이는 얇게 썰고, 소금에 절였다. 양파, 양배추 남는 것도 채썰어 넣었다. 냉장고 구석에 덩그러이 남아서, '나도 채소거든'외친다. 색다르게 토마토도 썰어 넣었다. 보통 오이무침하듯이 고추장을 넣어서 빨갛게 무치지 않고 고추가루도 조금, 소금, 후추, 참기름 조금, 식초랑 매실청 넉넉히 넣고 새콤하고 깔끔하게 무쳤다. 토마토가 의외로 선전했다. 앞으로 토마토 채소대접 잘 해야겠다.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 손색이 없는 음식!


1. 가지구이 http://ecoblog.tistory.com/623
2. 양배추쌈 http://ecoblog.tistory.com/625
3. 껍질째 감자샐러드 http://ecoblog.tistory.com/628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7.27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상큼! 맛나겠당 냠냠

  2. 두부조아 2011.07.27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난리가 예상보다 심하네요. 밤에는 더 많이 온다고 해서 걱정. 빨리 집에 가서 오이무쳐 먹고 싶어요. 오이랑 토마토가 잘 어울린다니 그 맛이 궁금...^^

설마 다시 장마는 아니겠지? 끝난 줄만 알았는데 비가 쏟아진다. 비가 오면 아침부터 생활리듬이 깨진다. 늦잠 자게 되고, 밥맛도 없어서 먹는둥 마는 둥, 만사가 귀찮다. 게다가 후텁지근해서 요리를 하고 싶은 생각도, 먹고 싶은 생각도 없다. 그래도 애는 먹여야곘고...

어제 밭에서 따온 양배추 한통을 쪘다. 양배추는 아삭아삭한 식감과 단맛 때문에 내가 좋아하는 채소다. 다른 반찬 필요 없이 쌈장만 있으면 간단하게 먹을 수 있다. 단, 미리 쪄서 냉장보관했다가 시원하게 먹으면 아삭아삭한 게 더 맛있다.


쌈장 만드는 방법은 집집마다 다른데, 우리집  쌈장은 된장에 양파를 넉넉히 다져넣고 들기름을 넣고, 먹기 직전에 참기름을 넣는다. 양파를 많이 다져 넣으면 물이 나와서 먹기 좋게 질어지고, 설탕을 넣지 않고도 단맛이 나서 좋다. 밥맛이 없다더니 양배추 삶아서 밥 한 그릇 뚝딱 비웠다.ㅋ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도 손색이 없는 음식!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엔 반찬이 많고 화려하면 좋은 건 줄 알았다.그래서 뷔페를 좋아했다. 요즘엔 한 가지라도 제대로 된 반찬이 좋다. 이것저것 많지만, 이맛도 저맛도 아닌 뷔페는 싫다. 한 가지라도 제철 재료로 정갈하게 만든 게 좋다. 남편이랑 합의(?)를 봤다. 여러가지 차리려고 하지 말고, 매일 한 가지라도 제대로 된 반찬을 만들어서 먹자고. 동의했다. 

오늘은 요즘 제철 채소인 가지반찬. 보통 가지를 쪄서 무쳐먹는데, 오늘은 구워먹는다. 요리하기도 간단하다.


1. 가지를 썰어서 그릴이나 팬에 굽는다.  
2. 양념장(간장, 고추가루, 참기름, 다진 마늘, 파 송송, 통깨, 매실청 조금) 만 끼얹으면 된다.

구울 때 기름을 많이 넣지 않고, 양념장도 너무 많이 끼얹지 말고 살짝 얹어서 가지 본연의 맛을 느끼는 게 중요한 포인트. 아...맛있다...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 손색이 없는 음식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야기손 2011.07.23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침이 도는데요.
    가지를 먹는 색다른 방법 잘 배워갑니다.
    제가 가지를 워낙 좋아하거든요.
    다행히 어제 사 놓은 가지가 냉장고에서 기다리고 있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2. 코기맘 2011.07.23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가지구이 참 좋아해요..
    너무 맛있는 여름반찬이죠..
    잘보고갑니다...ㅎㅎ시원한하루되세용

아기와 씨름하며 지내는 저로서는 가장 맛있는 밥은 남이 해주는 밥, 가장 맛있는 반찬은 남에게 얻어 먹은 반찬입니다. 그러니 공짜 밥이 있는 곳이면 눈칫밥을 먹더라도 달려가며(그런 적은 없지만...), 예전 같으면 낄 자리가 아니라며 마다하던 머쓱한 자리도 마다하지 않으며, 친구 집에 놀러갔다가 밥 먹고가지 하면 못 이긴 척 하며 염치도 없어 한 끼 해결하고야 마는 사람이 되어 버렸습니다. ㅋㅋㅋ 그 뿐인가요? 친정엄마, 시어머니는 물론 누가 먹던 반찬 주는 것도 덥썩 덥썩 아주 잘도 받아옵니다.^^


오늘은 좋은 이웃 둔 덕에 얻어먹는 반찬으로 밥을 먹습니다. 발그레하게 예쁜 저 온갖야채피클(제가 지은 이름, 오이, 파프리카, 양파, 무우, 브로콜리, 고추 등 제철에 나는 온갖야채가 다 들어서...) 모 제작소 소장님으로 계신 선생님께서 어제밤에 올케 한테 얻어온 걸 한 통 덜어주시고 가신 거고요, 마늘짱아찌는 모 도의원 사모님(ㅋㅋ)인 언니가 인심좋게 병째로 나눠주신 겁니다. 시어머니가 며느리 예뻐서 만들어주시는 반찬을 매번 이렇게 얻어먹어서 어쩌나 싶지만 그냥 염치없이 얻어먹습니다. 그러고보니 모두 저장용 절임반찬이네요. 절임이라는 훌륭한 발명에 새삼 감사하네요. 덕분에 이렇게 만들어서 나눠먹고, 두고두고 먹는 일이 가능한 일이니까요. 이렇게 얻은 반찬들이 비록 나를 위해 만든 반찬은 아니지만, 만든 사람의 정성을 충분히 아는지라 너무 귀하게 잘 먹고 있답니다. 좋은 이웃만 옆에 두면 되는 오늘 점심, 참 쉽죠? 단, 이렇게 얻어먹으려면 맛있는 먹거리가 생겼을 때 나눠먹어야 하는 거 잊지 마시고요.

쉽고 빠르고 싸고 맛좋은, Oh! My Veggi Lunch!는 이런 것!
- 우리가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되도록 가족, 이웃이 재배한 로컬푸드를 사용합니다.
- 제철재료를 사용하여, 원재료의 맛을 살려 절기음식를 만들어먹습니다.
- 재료사용과 음식 쓰레기를 최소화합니다. (냉장고 속 음식 비우기, 껍질 음식 등)
- 아기도 엄마도 온 가족이 함께 먹을 수 있는 음식을 합니다.
- 쉽고 빠르게 요리합니다(집에서 해 먹는 요리가 어렵고 시간이 많이 걸리고 평소 안 쓰던 재료가 필요하면, 지치고 안 하게 되니까 최대한 간단하게 요리할 수 있어야 합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