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두 명의 대학생이 한 달 동안, 하루에 한 가지, 버려진 물건을 사용해서 업싸이클 디자인을 하는 블로그 30days 30things를 오픈해서 10일째 되었다. 그러니까 현재까지 10개째 버려진 물건이 업싸이클되었다.

블로그 http://www.weupcycle.com

그 중 첫번째는 화구통이다. 플라스틱 병이 연결되는 부분을 지퍼를 단 게 디자인 포인트다. 한때는 요거 등에 딱 걸치고 다니는 애들(남자^^)이 멋있어보이던 때가 있었는데, 우리 딸한테 하나 만들어줘야겠다. 
 


우리는 물건과 함께 살아간다. 거의 매일 물건을 사고, 물건을 버린다. 물건은 우리의 일상을 구성하고,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보여주기도 한다. 물건이 필요이상 많거나, 버리는 물건이 많거나, 사용하지 않는 물건이 많다면  뭔가 이상이 있는 거다. 마음이 허하거나, 소비주의, 물신주의의  덫에 걸려들었거나, 네트워크 작동이 안되거나 쓸데없는 집착에 빠져있을 가능성이 있다. 이 프로젝트를 보면서, 한달동안 하루에 하나씩 물건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나홀로 프로젝트를 해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달동안 하루에 하나씩 안 쓰는 물건을 처치(누구에게 주거나 기증하거나 직접 업싸이클하는 것)해보는 거다. 그러면서 나의 일상은 어떤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고, 나는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생각해보면 어떨까?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니아 2011.04.25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건이 사는 건지, 사람이 사는 건지, 어떨때는 헷갈려요. 정신을 차려야할 거 같아요.

    • 에코살롱 마담 2011.04.26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맞아요. 어떨때는 짐을 등에 지고 사는 것 같은 무거움을 느껴요. 가볍게 살고 싶은데, 살다보면 자꾸 쌓여가니 말이예요. 하루에 하나씩만 버리는 연습, 이것도 연습이 필요하네요.^^


독일 함부르크에 멍청한 오케스트라(Stupid Orchestra)가 있다. 버려진 수백개의 가전제품-세탁기, 선풍기, 청소기, 주방 가전 제품, 면도기, 드라이어 등을 업싸이클해 심포니를 만든 거다. 세계에서 가장 이상한 오케스트라로 꼽힐 이 작품은 독일의 작곡가이자 지휘자인 마이클 피터만(Michael Petermann)이 한 짓(!)이다. 이 심포니를 만드는데 꼬박 8년이 넘게 걸렸다고 하니 그도 꽤 괴짜인 거 같다. 이 멍청한 오케스트라는 함부르크의 한 박물관에서 35분짜리 연주를 하고 있다.

The Stupid Orchestra by Michael Petermann.

홈페이지에서 소개하기를 옛날 가전제품들은 심플한 기능성과 점잖은 디자인이지만, 보기와는 달리 숨은 재능(소리)가 있다는 거다. 드라이어는 미숙한 하모니를 만들고, 허밍 면도기는 광란의 리듬으로 휘젓는 등...각설하고 한번 들어보시라...꽤 재밌다...ㅋㅋㅋ 

/.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무네숲 2011.04.01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힛!
    참 재밋네요
    가끔 저런 엉뚱한 짓이 세상을 변화시키기도 하지요!
    http://namunesup.tistory.com/

필레델피아의 전설로 통하는 예술가 Isaiah Zagar는 1994년부터 그의 아내와 함께 깨진 병과 버려진 물건들을 모았다. 그리고 고물상을 차렸다. 그것도 필라델피아에서 유행을 선도하는 중심지 사우스 스트리트에!!! 이름은 고물상치고는 럭셔리하게 매직 가든(Magic Garden)이라고 붙였다.
 

고물상이라면 고물로 밥을 벌어먹는다는 말인데, 고물상을 해도 예술가가 하니까 다르다. 유리병, 자전거 바퀴, 깨진 도자기, 핸드메이드 타일, 깨진 거울 등 버려진 것들로 벽과 터널을 꾸몄는데, 마치 판타지한 미로와도 같다. 그래서 매직가든이다. 이 매직가든은 이 예술가가 역시 모자이크 작업한 인근 빌딩으로 연결된다.


사람들에게 인기를 끄니 땅 주인이 가만 있을리 없다. 몇년전에 땅 주인이 땅 사용료로 $300,000을 요구해 철거위기에 처했으나, 개인적인 후원과 지역사회의 후원으로 그 위기를 피했다. 그리고 그 돈을 마련하기 위해 입장료(어른 5불, 어린이 2불)이다. 도 받고,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이것과 별개로 이들 부부는 거의 방치된 건물을 사서 벽화를 그리고 그들 방식으로 예술적으로 리노베이팅한 다음, 괜찮은 가격에 되파는 방식의 비지니스도 하고 있다. (괜찮다~~~^^)

라틴 아메리카의 포크예술의 영향을 받아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업~될 듯^^. 괜히 거기까지 가서 남의 나라 역사 공부만 하지 않으려면 필리 관광리스트에 업데해두시길~~~^^





필리의 레전드 zagar의 홈페이지 http://www.phillymagicgardens.org/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et backlinks 2011.03.12 0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oice over Internet Protocol(ボイス オーバー インターネット プロトコル、VoIP(ボイップ))とは、音声を各種符号化方式で圧縮しパケットに変換した上でIP(Internet Protocol: インターネットプロトコル)ネットワークでリアルタイム伝送する技術である。Voice over Frame Relay (VoFR) ・Voice over ATM (VoA) などと同じVoice over Packet Network (VoPN) の一種。
    この項では「VoIP」の技術とIP電話の網構成を記述する。その余については#関連項目も参照のこと。

  2. 귀여운걸 2011.03.12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1993년(벌써 20여년 전!!! 참으로 앞서가신 형제^^), 트럭(탑차)의 덮개천인 타포린(Tarpoulins)을 재활용해 만든 온리원(only one) 메신저백으로 일약 에코디자인계의 수퍼스타로 등극한 '프라이탁'의 2010년 새로운 버전은 뱀 껍질 토트백이었다! 와라써프라이즈~~~!!!

Freitag Reference Collection R107 HALE  white

푸히히...물론 진짜 뱀 껍질은 아니다. 이들은 타폴린을 배신하지 않았다. 다만 기존에 사용하던 화려한 원색의 타폴린천과 달리 채색하지 않은 무채색의 타폴린으로 시크한 디자인을 만들어냈다. 뱀 껍질백은 2010년 새롭게 런칭한 레퍼런스 라인에 속한다. 어떻게 보면 촌스럽기도 하고(내 취향이 아니어서 그런가?ㅋ), 어떻게 보면 아주 도시적이고..
 

타포린은 질긴 나올론 실로 경사와 위사를 직각을 이루게 짜서 PVC코팅을 해서 만드는 소재인데, 방수는 물론이거니와 중간의 직조물로 인해 여간해서는 찢어지지 않는 강한 내구성을 자랑한다. 내 취향은 아니지만, 앞으로 동물가죽백은 사용하지 않을 생각이어서 일단 접수는 해둘 생각이다. 혹시 나중에 취향이 바뀔 경우를 대비하여!!! ㅋ



홈페이지:
http://reference.freitag.ch/ch_en/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모라씨 2011.02.15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프라이탁!!

  2. 네로 2011.02.15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머찐데욥


친구집에 놀러갔다가, 그 집 강아지가 남편 신발끈을 물어뜯는 장난을 쳐놨다. ㅋㅋ 뭐...밉보인 일 있는 거 아냐? 아끼는 운동화여서 남편은 씩씩거렸지만, 나는 강아지의 '강아지다운' 장난질이 너무 귀여웠다. 강아지 입장에서는 저렇게 늘어진 운동화끈을 보고 물어뜯으며 놀지 않고는 못 배겼을 것이다. 
몇 시간동안 저 운동화끈과 얼마나 즐거웠을까?ㅋㅋ 

집에 스페어로 들어있던 운동화끈이 있을 거 같아 찾아보니 없다. 뭐...대신할 수 있는 게 없을까 궁리중인데, 이게 대안이 되려나?

 bike tube shoelaces photo

업싸이클된 재로로 리싸이클 제품을 만드는 Alchemy Goods자전거 튜브 재사용 콘테스트 를 열고 있다. 지금 막 아이디어들이 접수되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이 운동화끈이다.



이 아이디어를 낸 사람은 신발끈이 자꾸 자전거 페달에 걸려서 이 생각을 해냈다고 한다. 자전거 for 자전거라고나 할까? 자전거 튜브 신발끈은 그냥 신발끈을 대체하는 그저그런 대안이 아니다. 신발을 신을 때 늘어놔주고, 신고 나면 발에 맞게 조여주는 인체공학 신발끈이란 말씀.ㅋㅋ 묶을 때도 한번만 살짝 비틀어 묶어줘도 절대 풀리지 않는다고 한다. 자전거 튜브만 있으면 이 신발끈은 강아지도 어쩌지 못할 거 같다. 자전거 튜브를 어디서 구한다...토요일 아침 동네 한바퀴 돌아봐야겠다.^^

출처: http://blog.craftzine.com/archive/2010/11/go_slip-on_with_bike_tube_shoe.html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ouch4good 2010.11.20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방법이 있었군요!!
    저는 현수막 광고판 자전거튜브를 재활용해서 패션 집화를 만드는 터치포굿의 박미현이라고 합다
    튜브가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기꺼이 드립니다 ㅎㅎㅎㅎ

  2. moncler 2013.01.05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elon un communiqué de presse de l'organisateur chilien du Dakar-2011,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deux hommes travaillant en marge du rallye sont morts à la suite d'accidents au Chili,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L'un est décédé jeudi à Copiapo (centre du Chili) où la course se rendra mardi,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lorsqu'une structure métallique soutenant une banderole de bienvenue est tombée sur un cable à haute tensio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L'autre a été victime d'une décharge électrique mortelle hier à Arica (nord),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 où la course vient d'arriver,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Sport France-Brésil: la liste des Bleus le 3 février Sport JO-2018: Charles Beigbeder président du Comité de candidature d'AnnecyRelated articles:


    http://englink.tistory.com/61 http://englink.tistory.com/61

    http://rodman1.tistory.com/497 http://rodman1.tistory.com/4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