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천에 쑥이다. 걷다가 앉으면 쑥이다. 지난주보다 향이 훨씬 진하다. 쑥국, 쑥부침개만 해먹다가 이번에는 좀더 욕심을 내서 쑥차를 만들어봤다. (봄 향기를 가두려는 욕심^^) 쑥차용으로 솜털이 보송보송한 어린 쑥을 공들여 뜯어왔다. 

1. 깨끗이 다듬고 씻어 물기
를 완전히 뺀다.


2. 큰 후라이팬(혹은 솥)을 센불로 예열한 후, 목장갑을 끼고 쑥을 넣고 타지 않게 잽싸게!! 뒤적거린다.

3. 쑥을 식힌 다음, 두손으로 잘 비벼준다.


4. 덩어리지지 않게 잘 펴서 그늘에서 말린다(햇빛에 말리면 절대 안됨)


2번 과정을 '차잎 덖기'라고 하는데 이 과정을 통해서 차잎의 산화와 발효를 막고, 수분을 증발시켜 건조를 돕고, 차 본연의 색상과 향을 간직할 수 있게 된다고 한다. 차잎 덖기는 보통 숙련된 전문가들이 한다. 그만큼 중요한 과정이다. 옛날에 구례에 있는 차 마을에 가서 녹차 잎 덖는 것을 보기는 했으나, 직접 해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초의선사가 말하는 차잎 덖기를 기억하며 손을 잽싸게 움직이다다보니, 처음엔 쑥뜸할 때는 나는 진한풀내가 나더니 어느덧 구수한 향으로 바뀌고 있었다. 뭔가 되어가는 느낌...^^ 어느새 쑥의 부피는 1/3가량으로 줄어들었다. 마르면 더 줄어든다. 흐흐흐...초의선사는 이 과정에 현묘함과 미묘함이 있다고 했다고 했는데, 쑥을 덖는동안 향 때문인지 뭔지 모르게 마음이 정갈해지고 가벼워지는 것 같다. 맛은 어떨지...기대된다. ㅋㅋ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무네숲 2011.04.24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천으로 피어나는 쑥도 캐서 다듬지 않으면 그저 쑥일 뿐이지요.
    사람의 손이가고 정성이 가면 쑥은 다른 모습을 거듭납니다.
    차도 되고 뜸도 되고 , 떡도 되고...

    쑥쑥 잘자라서 쑥인가? 하는 아내의 말이 생각나네요!ㅋㅋ

날씨가 오락가락이다. 비가 올 것 같이 주말에 텃밭을 돌며 캔 쑥을 꺼냈다. 동네 가게에서 부추 한 단을 사와서 쑥 부침개를 부쳤다. 한 소당 부쳐내서, 젓가락질 할 짬도 없이 손으로 뜯어 먹었다. 쑥이 질끈 씹히면서 쑥향이 밀려나왔다. 아...날씨 따라 업앤다운하던 마음이 쑥 부침개 한 소당에 잔잔해졌다. 

(레서피라고 하기엔 너무 쉬워 미안한...) 쑥 부침개
1. 쑥과 부추를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다.(쑥만 해도 좋을 듯)
2. 부침가루, 찹쌀가루, 소금 약간을 썩어 반죽을 만든다.
3. 원하는 크기로 부쳐서, 손으로 찢어먹든, 젓가락으로 먹든, 간장에 찍어 먹든 대충 찢어 먹는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쑥이 한창이다.
무심결에 지나치던 밭두렁, 천변에 주저 앉기만 해도 쑥이 쑥쑥 올라온다. (그래서 쑥인가?)
앉은 자리에서 뜯어도 한 번 국거리가 충분하고,
반나절 뜯어면 쑥떡거리를 얻는다.

텃밭동무, 7살 이룸이가 그랬다.
"봄쑥 뜯어서, 쑥국 먹고, 쑥쑥 클래요"

텃밭 어르신은 그런다.
"우리처럼 철 있는 사람들이 어딨냐고...봄이면 쑥 뜯어 먹고, 여름이면...."

맞다.
우리는 클 수 있고, (몸이 안되면 마음이라도^^)
우리는 철 들 수 있고,
인간도 될 수 있다.(웅녀처럼...ㅋㅋ)

봄! 봄에는 쑥 좀 뜯어 먹자규~~!!


쑥국 끓이기

1. 멸치다시마 육수를 우린다.
2. 된장을 푼다.
3. 다음어 씻은 쑥을 생콩가루에 버무린다.(콩가루 버무림 생략해도 됨)
4. 주욱 끓인다(쑥 본래의 향을 살리기 위해 마늘 등 기타 재료 생략)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4.11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꾹 쑥꾹 쑥꾹새~
    쑥국, 쑥차 크아! 정말 조치요!!

가끔 텃밭에 농사 지으러 가는 건지 먹으러 가는 건지 헛갈릴 때가 있을 정도로
저는 토요일 오후 텃밭에서 먹는 밥이 젤루 맛있습니다.
집에서 먹는 흔한 반찬도 밭에 가면 별미가 되는데요.
모두 한 가지씩만 가져와 내놓으니 이렇게 푸짐한 한 상이 차려졌습니다.
저희는 김장김치로 두부김치를 만들어갔는데,
선물 받은 수제소시지와 브로콜리를 삶아오신 분,
삶은 유정란도 오랜만이어서 반가웠어요.
완전 스케일 크게 묵은지 고등어찜을 해서 솥째로 들고 오신 분도 있었답니다.
여기에 막걸리 한 잔 곁들이면 정말 최고의 밥상이 됩니다.

배 불리 먹고 텃밭 주변으로 쑥 뜯으러 다녔는데
금새 한 소쿠리가 되었습니다.
다음주에 이 쑥으로 쑥 버무리를 해보려고 합니다.
기대하시라~
감자랑 상추, 쪽파, 브로콜리, 양배추 등등을 심어놓은 저희 텃밭입니다.
봄비도 제법 왔고, 볕도 좋으니 쑥쑥 잘 크겠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 지구 2010.04.25 1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부럽부럽^^

궂은 날씨와 바다에서 날라온 비보에 '따뜻한 봄'을 느껴볼 겨를도 없는 사이,
먹먹한 마음을 위로라도 하듯 봄나물들이 땅을 비집고 쑥쑥 올라와 있습니다.

텃밭에 씨를 뿌리고, 
그 주위로 뱅그르 돌면서 냉이와 쑥을 캤습니다. (다른 나물은 구분을 잘 못해서리...)
얼핏 보면 안 보이지만,
땅에 바싹 주저앉아 한 뿌리 두 뿌리 캐다보니 어느새 한 소쿠리 수북하네요.
단출한 우리 가족, 한 두끼 냉이국은 실컷 끓이겠지요?
뿌린 것도 없는데 그냥 자연에서 얻어옵니다.
어제, 오늘은 간만에 날씨가 쾌청합니다.
어제는 바람이 좀 불었는데, 오늘은 한결 포근해진다고 합니다.
가까운 산으로 들로 나가 봄나물 캐고, 무치고, 끓여서 먹으면서 봄을 기다려보면 어떨까요?
우리 모두의 마음에 봄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단, 주의할 점
- 봄나물과 비슷한 독초를 주의하라는 뉴스가 있네요.
자기가 분명히 아는 나물만 캐야겠습니다. 이런 면에서 촌년 출신이 유리^^
- 그리고 서울 한강변 하천 봄나물은 중금속 오염이 되어 있다고 합니다.
한강변 나물은 아쉽지만 포기하고 좀 더 무공해 자연을 찾아나서야겠습니다. 쩝;;;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 지구 2010.04.04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나물 좋네요.^^
    정말 잔인한 4월을 지나고 있습니다.
    모두가 힘내야겠습니다.

  2. 이연경 2010.04.05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나물 캐러가지는 못하고 사러 가야겠어요.

  3. 뉘조 2010.04.05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른 봄의 어린 쑥을 넣어 끓인 된장국을 좋아하는데...아직 쑥이 어린가요?

    • 그린C 2010.04.05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쑥은 아직 어리더라고요
      냉이 캐면서 어린 쑥들도 좀 캐서 같이 국 끓여먹었더니
      입안에 아직 향이 남아있네요

지난 주 퇴비를 뿌려 갈아엎은 밭에 감자를 심으러 갔습니다.
저도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감자는 '두백'과 '수미' 두 종류가 있는데,
두백은 분이 많고 맛이 좋은 반면 소출이 적고,
수미는 수분이 많고 맛은 덜해도 수확량이 좀 많은 차이가 있다고 하네요.
질이냐 양이냐....두 가지 갈림길에서
우리는 두 가지를 반반씩 심기로 했습니다.

우선, 씨 감자를 쪼갠 다음, 볏짚을 태운 '재'를 뭍이더라구요.
'재'가 소독 효과도 있고, '인산'이라는 성분이 감자의 성분과 같아 작황을 좋게 한다고 하셨어요. (맞게 기억하는지 가물가물;;;) 
밭고랑을 만들어 재에 버무린 씨감자를 한 알 두알 심었습니다.
다들 지식과 경험이 다르니 심는 방법도 제각각입니다.
우리는 초짜이니 선배농부들이 가르쳐주신 대로 해봤습니다.
올해 수확해보면 이러쿵 저러쿵 아는 채를 하겠지요?ㅋ

감자에 싹이 나서, 잎이 나서 헤이맘보~
가위바위보할 때 하는 이런 노래가 있는데...
앞으로 진짜로 싹이 나고 잎이 나고 감자 열리는 걸 보게 되겠죠?
정말 기대됩니다.^^

덤으로 밭 주변으로 냉이와 어린 쑥이 있어 한 바구니 캤습니다.
겨울과 엎치락뒤치락 하기는 했어도 봄은 봄인가봅니다.
오늘 저녁은 봄의 향기, 냉이국을 끓이려고 합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수동적으로 따라만 다니던 신랑이 자기 땅이 생기니 완전 '우리 신랑이 달라졌어요~!'입니다.
이른 아침 시간에도 벌떡 일어나 도시락 싸고, 호미랑 괭이랑 농기구도 사고, 이리저리 남의 밭 눈팅하며 배우고...
뭔가 자기주도적이 된다는 것만큼 신나는 일도 없을 거 같아요.
머지 않은 날, 우리 먹거리만큼은 우리 힘으로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땅 밟고 왔더니 나른하면서도 기분이 좋습니다.
무릇 사람이란 이렇게 땅 밟으며 살아야하는 건데...
우리 아이는 이렇게 땅에 풀어놓고 키우고 싶습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율아빠 2010.03.29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옆에서 지켜본 사람이 훈수는 잴 잘한다니깐..!!
    담주엔 상추나 쌈채소를 심어보는 건 어떻소??

  2. 뉘조 2010.04.05 2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흙 밟고 살고 싶어요....그런데 당분간은 일 떄문에 효창공원 산책하면서 밟는 흙에 만족하면서 살아야 할 듯해요. 어느 동네에서 텃밭을 가꾸시나요?

  3. 그린C 2010.04.05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일산쪽에서 귀농운동본부 도시농부 공동체와 함께하고있답니다.
    언제한번놀러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