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퍼 타올을 사용하는 대신 자기 수건을 가지고 다니라고 한다면? 어떤 메리트가 있으면, 우리가 편리함을 포기하고, 불편하지만 그런 선택을 할 수 있을까? 간단치 않은 문제다.

그러나 어쨌든 그런 간단치 않은 문제에 뛰어든 사람들이 있다. 얼마전에 뉴욕에서 1회용 페이퍼 타올에 대한 대안으로 손수건 그래픽 디자인 대회가 열리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10개의 최종 후보 중에서 심사위원의 평가와 네티즌의 투표로 3개의 우수작이 선정되었다. 이 디자인들은 상금과 동시에 자기 디자인의 수건의 매출당 10%라는 러닝 개런티를 받게 된다.

심사위원 대상은 디자이너 John Grey의 Less Waste, More Rings가 선정되었다. (나도 이걸 점지했었다!!!ㅎㅎㅎ) 이 디자인은 심플하면서도 파워풀한 디자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네티즌 인기상은 디자이너 Luciana Simon의 'Wood you please turn to cotton?' 가 선정되었다. Would you?를 Wood you로 바꾼 재치있는 슬로건을 내걸어 호응을 얻었다. 디자인은 쪼끔 촌스럽다만, 유머로 환심을 샀다.



우수상은 제품 디자이너 Tiz Abbott Donnelly의 'This is Not A Paper Towel'에게 돌아갔다. I'm not A Plastic Bag, I'm not A Paper Cup의 공공연한 카피임에도 불구하고, 명확한 메시지 전달을 평가받은 듯^^

이 디자인들은 2011년 지구의 날(4월 22일)에 맞춰 출시된다고 한다. 디자인이 예뻐도 사람들이 사용하지 않으면 아무짝에도 소용 없다. 반응이 궁금하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코인 2011.04.07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Wood you? 재밌네요...

에코디자인미디어 Inhabitat과 1회용 페이퍼 타올에 대한 대안으로 수건을 만드는 People Towel이 함께 <수건 그래픽 디자인 경연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300여개 넘는 디자인이 접수되었고, 최종적으로 15개의 파이널리스트들이 선정되어, 현재 온라인에서 네티즌들의 투표가 진행 중이다. 우승한 디자이너는 상금 500불과 판매수익의 10%를 러닝개런티로 받게 된다.


어떤 수건이면 페이퍼 타올 대신 사용하고 싶은 마음이 들까? 직접 투표를 하고 싶다면, 여기로~~> http://inhabitat.com/towelcompetition/

Designer : Richard Wise
Design: Tree Hand

Tree Hand

Designer : John Gray
Design: Less Waste, More Rings

Less Waste, More Rings

Designer : Katrina Ervin
Design: Tree Rex

Tree Rex

Designer : Luciana Simon
Design: Cotton Forest
Cotton Forest

Designer : Devan Power
Design: No Trees Harmed
No Trees Harmed

Designer : Tiz Abbott-Donnelly
Design: Not A Paper Towel

Not A Paper Towel

Designer : Leigh Wilkins
Design: Next Player
Next Player

Designer : Kleuddy Abreu
Design: Stop Paper Towels
Stop Paper Towels

Designer : Rebecca Sama
Design: Thank You Towel
Thank You Towel

Designer : Todd Smith
Design: Tree Tree
TREE FREE

Designer : Annie Lee
Design: Love Green

Love Green

Designer : Ly Truong
Design: Cut The
Cr@p, Not The Trees

CUT THE CR@P, NOT THE TREES

Designer : Jodi Welter
Design: Why Bees Matter

Why Bees Matter

Designer : Stacy DeLoe
Design: Bird and Wheel

Bird and Wheel

Designer : Loren O'Laughlin
Design: Kick The Habit

KICK THE HABIT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믿겠습니까?
그렇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한 마디로 '종이 타월' 혹은 '전기 타월-핸드 드라이어' 대신 '진짜 타월'을 쓰면 가능하다고 합니다.

계산은 이렇습니다.
각자 자기 수건을 가지고 다니면서 한 사람이 1년 동안 종이타월을 쓰지 않으면,
한 사람당 나무 1/4을 아끼는 효과가 있고, 23파운의 쓰레기를 줄이고, 250갤런의 물 사용을 절약할 수 있다는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 기준이지만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일 듯)
보통 1톤의 종이타월을 만들기 위해서 17그루의 나무와 20,000갤런의 물이 들어가는데
매일 미국에서 사용되는 페이퍼타월의 양이 3,000톤이니, 결국 손을 닦기 위해서 매일 51,000그루의 나무를 잘라버린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전 세계로 확대해 계산하면 어마어마한 양입니다.


해서 PeopleTowel은 이러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수건을 만들어 판매하고 캠페인합니다.
수건은 100% 공정무역 유기농 면으로 만들고, 수가지 디자인과 프린트가 있습니다.
아주 빨리 마르는 천을 사용했는데, 아마 스포츠 타월 같은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훅 고리가 달려있어 가방이나 벨트에 간단히 끼워서 다닐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아래 사진 참조)
직장이나 학교, 외출 혹은 여행갈 때도 휴대하기가 간편합니다.
가격은 하나에 $8입니다.

일본에서는 이런 문화가 오래전부터 자리잡았다고 합니다.
실제로 화장실과 같은 공공장소에 종이타월이 없다고 해요.
우리나라도 이제 마구잡이로 쓰고 버리는 종이타월 줄이고, 개인 수건 소지하는 문화가 확산되었으면 합니다.

수건에 담긴 메시지들이 마음에 듭니다.
This is Not a Tree
Clean Earth, Clean Hands, Clean Conscience
Wash of Hands of Paper Towel
A Small Sustainable Act with A Environmental Impact
Change is at Hand
변화는 작은 행동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출처: www.peopletowels.com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로이 2010.04.13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함께하는 시민행동의 로이라고 합니다.
    포스팅하신 내용을 좀 참고해서 저희 블로그 포스팅에 사용하고 에코 블로그님 링크를 올려두었습니다.(14일 오전9시에 업데이트 예정입니다.)
    내용보시고 혹시 불편하시다면 알려주세요~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