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 물김치를 담아보았다. 돌나물이 지천에 널려 먹어도 먹어도 끝이 없어서 물김치를 담그기로 한 것. 늘 엄마가 해준 것만 먹다가 내 손으로 김치를 담근다고 하니, 엄마가 뜯어 말린다. 당장 물김치 담가서 택배로 부쳐줄테니 담그지 말고 기다리라는 거다. 엄마가 음식 만들어서 보내주는 재미로 사는 건 알겠는데, 이번만큼은 내 손으로 직접 해보고 싶어 당장 실행에 옮겼다. 수능 보고 성적 기다리는 것보다, 원서 내고 합격통지 기다리는 것보다 더 떨린다. 진인사대천명의 마음으로 기다려보자.

1. 돌나물을 깨끗하게 다듬고, 잘 씻어서 물기를 뺀다.
-
돌나물을 손으로 많이 주물럭거리면 풋내가 난다.
- 소금에 절이지 않는다.

2. 찹쌀풀(혹은 밀가루 풀)을 묽게 쑤어 식혀놓는다.(스프 끓인다고 생각하면 됨)
- 고추가루를 면모에 싸서 붉은 물을 내는 것이 보통인데, 아기가 먹을 거라 하얗게 했다.

3. 당근과 사과는 나박나박, 양파는 채썬다.
- 이외에도 무나 오이를 나박하게 썰어 넣으면 좋다.
- 청양고추와 홍고추를 넣어서 매콤하게 먹어도 맛있는데, 아기도 같이 먹을 거라 고추는 뺐다.
- 조미료를 안 넣는 대신, 감칠맛을 위해서 사과나 배즙을 넣으면 좋다고 하는데, 즙을 내기가 귀찮아서 사과편을 썰어넣었다.

4. 김치통에 식혀놓은 찹쌀물+여분의 물을 부은 다음, 소금으로 간하고, 준비한 야채를 넣는다.
- 돌나물에서 물이 빠져 나오기 때문에 약간 간간하다 싶을 정도로 한다.
- 옛날 엄마들, 혹은 식당에서는 뉴슈가라는 인공감미료로 맛을 내는데, 여기에는 사카린나트륨이라는 유해물질이 들어가니, 이때는 엄마 말을 거역하는 것이 좋다.

5. 밖에 하루정도 두었다가 맛이 들면 냉장고에 넣는다.
- 돌나물 물김치는 맛들고 일주일 안에 먹는 게 가장 좋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선에 있는 친구에게 선물로 받은 곤드레나물, 가까이 사는 이웃들에게 나눠주고, 어제 놀러온 후배랑 저녁에 해서 먹고, 오늘 아침부터 점심까지, 내리 세 끼를 먹었는데도 물리지 않는다. 취나물 같이 향이 진한 나물과 달리, 향이 거의 없고 부드럽고 순해서 특히 삶이 고단한 사람들, 사람들과 부대낌에 지친 사람들, 위로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다. 부드러워서 아기도 좋아한다.  

곤드레나물밥 레서피

1. 나물을 데쳐낸다음, 먹기 좋게 자른 뒤, 들기름, 국간장(집간장), 마늘을 넣고 조물조물 무친다. 
- 나물에는 들기름과 국간장을 써야 맛있다.  


2. 나물에 물기가 있으므로 보통 밥 지을 때보다 물을 적게 넣어 밥을 앉히고, 그 위에 곤드레나물을 올려 밥을 짓는다.


 3. 밥을 나물과 살살 섞어서 덜고, 양념간장을 뿌려 살살 비벼 먹는다.
- 양념간장: 간장, 참기름, 고추가루 조금, 통깨 조금, 양파 다진 것, 파 송송


 

이웃에 사는 친구에게 곤드레나물을 준다고 했더니, '곤드레만드레, 그 곤드레?' 한다. 맞다. 남도가 고향인 그 친구는 곤드레나물을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다고 한다. 곤드레란 술이나 잠에 취해서 몸을 가누지 못하는 모양을 뜻하는데, 곤드레나물이 바람에 이리저리 흔들리는 모습이 마치 취한 사람의 몸짓과 비슷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요즘엔 웰빙식품이지만, 옛날에는 보릿고개때는 쌀보다 곤드레나물을 많이 넣고 나물밥을 지어 배를 채울 정도로 구황식품이었다고 한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5.24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힝 맛나~~~ 다들 부~~드러운 곤드레 나물 드셔보세요 ^,^
    정선 노인회 분들 신도 나고, 부드러운 밥상도 맛보고! 일석이조!

  2. 사그루 2011.05.26 0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것 정말 맛이 좋지요!
    저희 동네는 곤드레나물을 팔지 않아 아쉽습니다.
    정선에서 꽤 비싼 값을 주고 사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도심으로 돌아오니 그 보다 더한 가격을 매겨 팔더라구요.
    먹고 싶네요 ;_ ;

내 고향은 제천, 행정구역상으로 충청북도지만, 지리적으로, 문화적으로 강원도에 가깝다. 특히 산이 많아 산나물을 많이 먹는 음식문화나 말투가 그렇다.

우리 이웃에는 평생을 산에 다니며 나물을 해다가 파시는 '복순엄마'라는 분이 있다. 복순이는 내 또래지만, 복순이는 늦둥이여서 복순엄마는 팔순 노인네다. 할머니의 아들이 몇해전 교통사고를 내게 되었고, 급하게 합의금이 필요하여 우리 엄마에게 돈을 빌리게 되었다. 그러나 갑자기 큰 돈을 갚을 여력이 안 되어, 해마다 취나물, 두릅, 참나물 등 산나물을 해다주었다. 그 덕(?)에 봄마다 깊은 산중에서 나는 그야말로 무공해 산나물을 먹고 있다. 그런데 이번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겠다. 엄마가 이제 내년부터 나물 안 먹어도 되니까 산에 다니시지 말라고 한 거다. 할머니가 다니는 산은 워낙에 인적이 드문, 할머니만 아는 깊은 산골이기 때문에 아무리 정정하셔도 팔순 노인네에게 위험하다는 생각을 하신 거다. . 

그렇게 사연이 많은 두릅나물은 살짝 데쳐서 초고추장에 찍어 먹어도 좋고, 살짝 데쳐놓은 걸 부침가루에 묻혀 부친 전도 맛있다. 생두릅은 잘 먹지 않지만, 두릅전을 잘게 잘라주면 아기도 잘 먹는다. 산나물 좋아하게 된 우리아기, 내년부터는 어쩌지?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5.18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쌤네서 첨 먹게된 두릅! 아직 잊지못해요 ㅠㅠ
    그땐 산두릅이 그렇게 귀한건지 몰랐어요 할머니의 건강과 안위를 위해서는 당연히 그렇게 해야하지만, 웬지 아쉽네요 ㅎㅎ

얼마전에 동네 산에 진달래꽃이 핀 것을 보고 이 봄이 가기 전에 진달래 화전을 만들어 먹어야지 생각하고 있었다. 내일 손님 맞을 일도 있고, 또 마침  며칠동안 무겁게 내리던 비도 그쳐서 진달래꽃처럼 살짝 상기도 마음으로 밖에 나갔다. 

제비꽃 부케

그런데...거기에 진달래꽃은 없었다. 진달래꽃은 벌써 다 지고, 잎이 나기 시작한 거다. 또 다른 곳 서너군데를 찾아갔으나, 역시 진달래꽃은 없없다. 아차...싶었다. 있을 리가 없었다. 벌써 철쭉이 만개한 5월 아닌가...자연은 다 때고 있고, 철이 있거늘, 내가 필요할 때 꽃이 거기에 있어주리라 생각한 게 바보였다. 차일피일 미루다가 버스 떠난 뒤에 손 흔들고 있는 꼴이라니...

애기똥풀꽃

헛헛한 마음을 달랠 길이 없어 땅바닥에 딱 주저 앉았다. 그런데, 베풀기 좋아하는 자연은 나를 그냥 빈손으로 보내지 않는다. 땅에 딱 붙어서 돌나물과 제비꽃을 좀 뜯었다. 냇가로 내려가 미나리도 좀 뜯었다. 애기똥풀은 식용이 아니어서 구경만...^^ 돌나물이랑 미나리는 샐러드를 만들고, 제비꽃은 진달래 대신 화전을 부쳐서 내 어리석음을 좀 달래야겠다. 진부하지만, 완전 실감한 Lesson Learned....때가 왔을때, 하자!  

돌나물

미나리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월이 2011.05.12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없이 고이보내드리오리다.............

  2.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 2011.05.13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랬만에 제비꽃을 보게되네요... 멋집니다..

    베이비트리에 실린 젖과 공짜밥 그리고 성욕 글 저희 블로그에 게재 했습니다.
    http://blog.mothersafe.or.kr/280
    한 사람이라도 더 모유수유를 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지난 주말 산책을 하다가 아이가 땡깡부려서(일본말이고, 심한 말이라는 거 아는데...;;;) 주저앉은 길가에서 돌나물을 발견했다. 참으로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타이밍! 순간 아이가 미웠던 마음은 온데간데 없이 갑자기 눈이 화사해지는 느낌이었다. 뽀샵한 것처럼 뽀송뽀송 뽀샤시~~~ㅋㅋ 봄 내내 냉이나 쑥은 많이 캐먹었지만, 돌나물을 알아본 건 처음이다. 돌나물은 원래 번식력이 좋아서 아무데서나 잘 자라는 걸로 유명한데, 지금까지 내 눈에 안 보였는게 더 신기한 노릇!


이름처럼 돌틈, 바위틈에 기대어 땅에 바짝 붙어서 옆으로 줄기를 뻗어가고 있었다. 냉이와 쑥과 달리 살짝만 들어도 줄기와 뿌리가 후두둑 떨어져나와서 채취도 한결 수월했다. (집에 와서 다듬는게 더 큰 일이었음!!!) 한 자리에서 뜯은 돌나물이 이 정도로 몇번을 먹고도 남는 분량이다. 돌나물이 가끔 돈나물로도 불리는데, 나도 어쩔 수 없는 속물인지, 돈나물이라는 이름이 어쩐지 정이 간다. ㅋㅋㅋ 잠깐 뜯어도 진짜 부자가 된 것처럼 푸져서 돈나물인가?ㅋㅋ


오늘 점심은 돌나물을 새콤달콤하게 무쳐 밥에 비벼먹는다. 점심 메뉴를 생각하면서부터 입에 침이 고인다. 돌나물은 아삭아삭해서 식감도 좋을 뿐만 아니라, 비타민 C와 칼슘이 풍부하고 콜레스테롤을 분해하는 성분이 있다고 한다. 해독 성분이 있어 종기가 나거나 뱀에 물렸을 때 꽃을 찌어 약으로 쓰기도 한단다. 돌나물은 너무 오래 손질하거나 주물럭거리면 풋내가 나므로 먹기 직전에 살짝 무쳐서 먹는 것이 좋다.


1. 돌나물을 잘 다듬는다.
2. 고추가루, 설탕, 깨소금, 마늘 다진 것, 파 송송 다진 것을 넣고 미리 양념을 만들어놓는다.
3. 1+2+먹기 직전에 참기름과 식초를 넣고 살짝 무쳐서 먹는다.
아이고...주체못할 mouth watering~~~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돌나물뜯기만하시지! 2011.05.03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먹을부분만 똑똑 끊어놓으셨다면 또 뜯어다 먹고 하셨을텐데, 캐버리신 것 같네요~
    아이고~ 저희는 상자텃밭으로 만들어서 봄내 맛있게 먹었답니다~

  2. 배켠 2011.05.04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돈나물은 쑥처럼 뜬어먹는 거군요!
    율이 이젠 나물까지 다듬네...^^

  3. 카루시파 2011.05.04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가 만들어주신 고추장에 쓱쓱 비벼서 먹어도 맛나겠는데요..
    아.. 낼 친정에 고추장 퍼올건데.. 돈나물도 조금 얻어와야겠네요..흐흣

날씨가 오락가락이다. 비가 올 것 같이 주말에 텃밭을 돌며 캔 쑥을 꺼냈다. 동네 가게에서 부추 한 단을 사와서 쑥 부침개를 부쳤다. 한 소당 부쳐내서, 젓가락질 할 짬도 없이 손으로 뜯어 먹었다. 쑥이 질끈 씹히면서 쑥향이 밀려나왔다. 아...날씨 따라 업앤다운하던 마음이 쑥 부침개 한 소당에 잔잔해졌다. 

(레서피라고 하기엔 너무 쉬워 미안한...) 쑥 부침개
1. 쑥과 부추를 씻어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다.(쑥만 해도 좋을 듯)
2. 부침가루, 찹쌀가루, 소금 약간을 썩어 반죽을 만든다.
3. 원하는 크기로 부쳐서, 손으로 찢어먹든, 젓가락으로 먹든, 간장에 찍어 먹든 대충 찢어 먹는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쑥이 한창이다.
무심결에 지나치던 밭두렁, 천변에 주저 앉기만 해도 쑥이 쑥쑥 올라온다. (그래서 쑥인가?)
앉은 자리에서 뜯어도 한 번 국거리가 충분하고,
반나절 뜯어면 쑥떡거리를 얻는다.

텃밭동무, 7살 이룸이가 그랬다.
"봄쑥 뜯어서, 쑥국 먹고, 쑥쑥 클래요"

텃밭 어르신은 그런다.
"우리처럼 철 있는 사람들이 어딨냐고...봄이면 쑥 뜯어 먹고, 여름이면...."

맞다.
우리는 클 수 있고, (몸이 안되면 마음이라도^^)
우리는 철 들 수 있고,
인간도 될 수 있다.(웅녀처럼...ㅋㅋ)

봄! 봄에는 쑥 좀 뜯어 먹자규~~!!


쑥국 끓이기

1. 멸치다시마 육수를 우린다.
2. 된장을 푼다.
3. 다음어 씻은 쑥을 생콩가루에 버무린다.(콩가루 버무림 생략해도 됨)
4. 주욱 끓인다(쑥 본래의 향을 살리기 위해 마늘 등 기타 재료 생략)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4.11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꾹 쑥꾹 쑥꾹새~
    쑥국, 쑥차 크아! 정말 조치요!!

지진과 쓰나미로 물바다, 불바다의 아비규환 상태가 된 일본 열도의 모습이 영화의 CG였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마는 불행히도 리얼상황이다. 생사를 넘나드는 재난상황이 신문 1면에, TV뉴스에, 인터넷에서 불쑥불쑥 나타나, 평범한 일상을 이어가는 것조차 죄스럽다. 그런데도 밥은 먹어야하고, 창문 너머 밖에는 봄의 기운이 생동한다. 아...잔인한 봄이여...

냉이 냄새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냉이 한 봉지를 사왔다. 다행히 냉장고에 콩가루가 있어서 콩가루를 넣고 냉이된장국을 끓였다.

냉이(콩가루)된장국 끓이는 법
준비물: 냉이, 된장, 생콩가루

1. 냉이를 깨끗하게 다듬어 씻어놓는다.

2. 냄비에 멸치다시마육수를 우리고 된장을 풀어놓는다.

3. 물기가 빠진 냉이에 콩가루(생이어야함)를 슬슬 뿌려 버무린다.

4. 콩가루에 버무린 냉이를 넣고 한소뜸 끓인다.

하우스에서 재배했을 냉이가 분명한데도 냄새가 진하고 부드럽고 달다. 그래서인지 아기도 잘 먹는다. 다른 어떤 감미료를 넣지 않았는데, 어쩜 이렇게 달지? 콩가루인가? 된장인가? 냉이맛을 본 남편은 몸이 들썩거리는지 냉이를 캐러 가자고 보챈다. 오늘 같은 날, 따뜻한 봄볕에 냉이를 캘 평화를 누려도 되는 건가...?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텃밭에서 캐온 냉이로 냉이국을 2주째 먹고 있습니다.
제철 재료, 특히 손수 텃밭에서 얻은 재료로 음식을 하면 대단한 양념 따위이나 다른 화려한 부재료도 필요 없습니다.
그냥 원 재료의 맛을 살리는 것이 뽀인트입니다.^^
여타 요리 블로거의 화려한 데코레이션과 사진은 없습니다.

기본재료: 냉이 한 줌, 멸치다시마육수, 집된장 한 숟가락
- 기본은 멸치다시마를 넣어 우린 육수입니다. 육수와 된장만으로 간이 되므로 소금이나 간장도 필요 없습니다.

주의사항:
- 조미료, 마늘은 원재료의 향을 죽이므로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 간혹 소고기나 모시조개 등을 넣어 국물을 만드는데, 냉이의 본연의 맛을 살리려면 멸치다시마육수로 충분합니다.
- 냉이는 먹기 직전에 넣어 한소뜸만 끓여냅니다.

1. 냉이된장국
- 멸치다시마육수된장을 연하게 풀어 끓인다.
- 씻어놓은 냉이를 넣고 한소뜸 끓인다.

2. 냉이콩가루된장국(1의 재료+콩가루)
- 멸치다시마육수된장을 풀어 끓인다.
- 콩가루를 넣고 버무린 냉이를 넣고 한소뜸 끓인다.
* 단, 냉이의 물기를 제거해야 콩가루가 잘 묻습니다.

3. 맑은냉이된장국(1의 재료-된장+무, 청양고추)
- 멸치다시마육수에 타박타박 얇게 썰어놓은 를 넣고 끓인다.
- 냉이청양고추 조금 넣고 국간장으로 간을 맞춰 한소뜸 끓인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 지구 2010.04.08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냉이 하나로 요리조리해드시네요.
    저는 갠적으로 2번을 좋아하는데 다른 것도 해봐야겠네요

  2. 명파 2010.04.08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빵먹고 나왔는데..
    흑흑 너무 먹고 싶어용

  3. 문슝 2010.04.08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봄내음~~~~ 스멜~~~~~

궂은 날씨와 바다에서 날라온 비보에 '따뜻한 봄'을 느껴볼 겨를도 없는 사이,
먹먹한 마음을 위로라도 하듯 봄나물들이 땅을 비집고 쑥쑥 올라와 있습니다.

텃밭에 씨를 뿌리고, 
그 주위로 뱅그르 돌면서 냉이와 쑥을 캤습니다. (다른 나물은 구분을 잘 못해서리...)
얼핏 보면 안 보이지만,
땅에 바싹 주저앉아 한 뿌리 두 뿌리 캐다보니 어느새 한 소쿠리 수북하네요.
단출한 우리 가족, 한 두끼 냉이국은 실컷 끓이겠지요?
뿌린 것도 없는데 그냥 자연에서 얻어옵니다.
어제, 오늘은 간만에 날씨가 쾌청합니다.
어제는 바람이 좀 불었는데, 오늘은 한결 포근해진다고 합니다.
가까운 산으로 들로 나가 봄나물 캐고, 무치고, 끓여서 먹으면서 봄을 기다려보면 어떨까요?
우리 모두의 마음에 봄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단, 주의할 점
- 봄나물과 비슷한 독초를 주의하라는 뉴스가 있네요.
자기가 분명히 아는 나물만 캐야겠습니다. 이런 면에서 촌년 출신이 유리^^
- 그리고 서울 한강변 하천 봄나물은 중금속 오염이 되어 있다고 합니다.
한강변 나물은 아쉽지만 포기하고 좀 더 무공해 자연을 찾아나서야겠습니다. 쩝;;;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 지구 2010.04.04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나물 좋네요.^^
    정말 잔인한 4월을 지나고 있습니다.
    모두가 힘내야겠습니다.

  2. 이연경 2010.04.05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나물 캐러가지는 못하고 사러 가야겠어요.

  3. 뉘조 2010.04.05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른 봄의 어린 쑥을 넣어 끓인 된장국을 좋아하는데...아직 쑥이 어린가요?

    • 그린C 2010.04.05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쑥은 아직 어리더라고요
      냉이 캐면서 어린 쑥들도 좀 캐서 같이 국 끓여먹었더니
      입안에 아직 향이 남아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