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 한송이로 이렇게 생색내는 사람도 드물 거다. 버섯이지만, 대우만큼은 소고기 꽃등심급이다. 직접 키우면 음식 알기를 하늘 같이 생각하게 된다. 버섯배지가 다치지 않도록 조심조심 뚝! 땄는데, 배지가 푹 파였다...;;;; 이렇게 되면 2차 재배시 약간의 문제가 발생한다. 잘 치유되어야 할 텐데...


한 송이를 얇게 편을 떠서 그릴에 굽고, 발사믹 소스만 점점이 찍어주었다. 그리고 세 식구가 한 점 한 점씩 사이좋게 나눠 먹었다.


나도 생 표고버섯 구이는 처음이라 생소했다. 송이버섯처럼 향이 강하면서 쫄깃하면서도 야들거리는 것이 오묘한 식감을 선사했다.


향이 이렇게 진한 표고버섯을 우리 아기가 게눈 감추듯 홀랑 먹어치우고 또 달란다. 쪼끄만한게 몸에 좋은 건 알아가지고...^^


 

'엥겔지수 쫌 높은 가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봄의 끝을 잡고, 봄꽃전!  (0) 2011.05.13
돌나물? 돈나물!  (6) 2011.05.03
꽃등심 대우, 生표고버섯 구이  (2) 2011.04.27
느타리버섯 Farm to Table  (6) 2011.04.26
헌 김치와 새 김치, 남는 장사  (2) 2011.04.25
쑥차 만들기  (2) 2011.04.24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바바 2011.04.27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버섯 이름은 표고버섯이군요.
    에코부인 그린C님 덕분에 버섯이름을 점점 알아가네요^^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ㅎㅎ

표고버섯 열흘 만에 수확이 임박했다. 갓을 조심스럽게 만져보니 촉촉하고 푹신하다. 갓 안쪽 주름이 촘촘하고 섬세하게 가득찼다. 갓 안쪽 주름은 신선도와 퀄러티의 바로미터인데, 마트에서 산 표고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거다. 비록 두 송이 밖에 안 되지만, 그동안 우리에게 충분한 엔터테이너였다. 옛날에 키우던 닭 잡아먹을때 심정이 이런 거였을까? 정이 무섭다. 정 들면 예뻐 보이고, 정 들면 헤어지기가 힘들다. ㅋㅋㅋ



한 송이에 이렇게 갈색 이슬이 맺혔다. 이게 뭘까? 혹시 헤어짐을 알리는 눈물?


브로콜리처럼 몽울몽울 피어오르던 하얀 곰팡이가 버섯의 머리로 변하는 순간이다. 어쩜...느타리는 표고랑은 다른 귀여움이 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꼬마농부 2011.04.21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신기하네요.^^ 저도 해보고 싶어요.^^

  2. 2011.04.21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카루시파 2011.04.26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굉장한데요..
    외가에 가서 버섯 나무에다가 키우는거 보긴 했지만..집에서도 가능하군요.
    저도 도전해 보고 싶은데.. 어디서 알아봐야 하는지 궁금하네요

    • 에코살롱 마담 2011.04.26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표고버섯배지는 버섯마루(http://www.mushmaru.com/intro.php)에서 6천원짜리, 느타리버섯은 영인팜(http://www.younginfarm.com)에서 한 병에 3천원, 다섯병에 13천원 주고 샀습니다.^^ 한번 길러보세요. 너무 신기하고 재밌어요.^^

요즘 버섯에 아주 푸욱~빠져 있다. 요즘 버섯 없으면 밥을 못 먹을 정도로 밥상에 버섯이 빠지지 않는다. 오늘은 버섯농사를 짓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애정충만한 상태다. 가장 자주 먹는 종류는 가장 싸기도 한 느타리버섯, 새송이버섯, 팽이 버섯 등이다. 그런데, 오늘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다른 버섯에 비해 3배 정도 비싼 양송이 버섯을 덥썩 집었다.

양송이 버섯구이는 보통 소고기나 베이컨, 치즈와 야채 등으로 스터핑을 해서 손님상차림에 많이 하는 요리 중 하나다. 나는 손님 맞을 것도 아니고, 귀찮기도 해서 그냥 소금(죽염)만 뿌려 그릴에 구웠다.
우아...대박!!! 특히 요리 과정의 단순함에 비해, 맛과 질감은 실로 감격스러운 것이었다!!! 특히, 구이에서 나오는 버섯 즙은 한 방울도 남길 수 없는 진하면서도 담백했다. 물론 나와 식성이 비슷한 우리 아기도, 남편도 너무 좋아한다. 데코레이션만 잘 할 수 있다면 손님상에도 손색없다. 

1. 양송이를 조금 도톰하게 슬라이스한다.


2. 소금을 살짝 뿌려 그릴에 굽는다. 겉은 약간 마르고, 즙이 흘러나와서 촉촉히 윤기가 흐를 정도만 구우면 된다. (은박지 깔고 프라이팬에 구워도 됨)

3. 무슨 대단한 요리라도 되는 양, 예쁜 접시에 정성스럽게 담는다.

4. 국물 한 방울까지 남기지 않고 깨끗이 먹는다. 보통 접시에 밥 한덩이를 넣고 싹싹 긁어서~~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우리 모녀는 버섯에 푹 빠져있다. 거의 이틀에 한번꼴로 먹는다. 요리 하기도 쉽고, 자기 손으로 먹고 싶어하는 아기도 국수처럼 먹을 수 있어, 갑자기 퇴근한 남편에게 밑반찬만 내놓을 수 없을 때, 갑자기 손님이 왔을 때 내놓아도 손색이 없다. 

버섯 종류도 상관없다. 느타리, 양송이, 팽이, 표고, 새송이...집에 있는 거면 아무거나 상관없다. 드레싱은 여러번 먹을 분량을 미리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두면 훨씬 간편하다. 마땅히 반찬거리가 없는 오늘 점심도 버섯샐러드다.

레몬발사믹드레싱: 발사믹 식초 3큰술, 레몬즙 1큰술, 매실청(설탕) 2작은술, 소금, 후추

1. 아몬드는 마른 프라이팬에 살짝 볶아서 굵게 다져놓고, 버섯은 미리 씻어 물기를 빼놓는다.

2. 올리브유를 넣고 채썬 양파를 먼저 볶는다.

3. 기름을 조금 더 넣고, 버섯과 아몬드를 넣고 볶는다. (너무 숨이 죽지 않게끔 적당히 볶는 것이 포인트)

4. 먹기 직전에 소금, 후추, 드레싱을 끼얹는다. 양상추가 있으면 같이 먹으면 더 좋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