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를 비롯한 미국 남부지역이 116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가뭄으로 고통받고 있다. 7개월째 가뭄경보 중이다. 논바닥은 갈라지고 저수지는 바닥을 드러냈다. 극기야는 텍사스 수자원관리팀은 이런 결정을 내렸다. 화장실 폐수를 정제하여 수돗물로 공급하기로 한 것.


텍사스 서부지역은 화장실에서 버려진 물을 정수하는 시설에 1300만달러를 들여 착공했다. 미세필터와 역삼투압방식의 정수기를 지난 폐수는 과산화수소 표백과 자외선으로 깨끗하게 정수된다. 이 복잡한 정수과정을 통해서 어떤 화학적이거나 발암물질은 제거되고 물은 음용수 기준에도 부합한다. 


물이 아무리 깨끗하다고 주장한들, 시민들의 편견과의 싸움이 남았다. 그러나 물을 계속 사먹을 게 아니라면 다른 대안이 없어 보인다. 예년 같으면 7인치 정도의 비가 내렸어야 할 시기에 몇 달 동안 0.1인치의 비도 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런 폐수활용시스템을 텍사스만 한 것은 아니다. LA 오렌지 카운티도 그동안 농업용과 산업용으로만 쓰였던 폐수를 식수로 바꾸는 시스템을 도입했고, 미항공우주국 나사도 우주선 안에서 오줌을 정제하여 식수로 활용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우리나라도 폭우가 내려서 물난리가 났는데, 저 태평양 건너는 가뭄으로 고통받고 있다. 지구에 이런 불균형이 이 뿐이랴. 신의 가호만이 살 길 인 거 같은데, 신이 주신 선물에 우리가 한 짓이 있어서 마냥 그렇게 바라고만 있기도 민망하다. 지금이라도 미리미리 죄를 덜어야 하지 않을까?

출처: http://news.discovery.com/earth/urine-sewage-water-supply-recycling-drought-110805.html#mkcpgn=rssnws1

'지구촌 에코살롱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악의 가뭄 텍사스, 화장실 폐수 식수화  (1) 2011.08.06
물에 대한 진실  (0) 2010.03.23
혹한에 생돈쓰지 않으려면  (2) 2010.01.14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상 2016.05.11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 )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 )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 )



옛날의 우리나라가 아니다. 여름장마도, 겨울 3한 4온의 개념도 예전같지 않고, 비도 동남아처럼 스콜처럼 자주 강하게 내리고 눈도 한번 왔다하면 폭설이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이 가장 크다고 한다. 온난화 추세가 지속 된다면 대기 중의 에너지와 수증기가 늘어나게 되고, 이에 따라 집중호우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일단, 방재대책을 마련이 시급하고, 도로와 하수시스템도 바뀌어야 하겠지만, 우리개개인도 바뀌어야 한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키르케 2011.08.31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네팔에 갔는데 거기도 올해 기상이변이 심하다고 하더라구요
    그쪽에서 가이드가 하는말은 너무 높은 산에 사람들이 산소며 연료며 들고 올라가서 불피워먹고 쓰레기 버리고 하니 더 큰 영향을 주는거 같다고...
    어디든 기상이면이 사람을 잡는거 같아요

비가 지겨웠는데, 이제는 무섭다. 사건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뉴스엔 물난리, 폭우, 산사태, 교통마비 등의 단어가 도배했다. 하룻밤 비가 세상을 흔들어놓았다. 어느 한 쪽에서는 죽고 다치고 고통받는데, 나는 점심엔 뭘 먹지 고민한다. 이럴 땐 최대한 간단하게, 최대한 소박하게 먹어야 할 것 같다.

냉장고에 있는  자투리 야채들을 꺼냈다. 오이는 얇게 썰고, 소금에 절였다. 양파, 양배추 남는 것도 채썰어 넣었다. 냉장고 구석에 덩그러이 남아서, '나도 채소거든'외친다. 색다르게 토마토도 썰어 넣었다. 보통 오이무침하듯이 고추장을 넣어서 빨갛게 무치지 않고 고추가루도 조금, 소금, 후추, 참기름 조금, 식초랑 매실청 넉넉히 넣고 새콤하고 깔끔하게 무쳤다. 토마토가 의외로 선전했다. 앞으로 토마토 채소대접 잘 해야겠다.


쉽고 빠르고 맛좋은, <채소의 재발견, 나도 메인디쉬를 꿈꾼다>는 이런 것!
- 텃밭에서 직접 재배하거나, 적어도 제철채소를 이용한다.
- 많은 양념과 가공보다는 원재료의 맛을 살리는 요리법을 이용한다.
- 껍질부터 뿌리까지 사용하는 마크로비오틱 요리법을 활용하여 음식쓰레기를 최소화한다.
- 어른도 아이도 함께 먹을 수 있는 온가족 음식을 지향한다.
- 쉽고 빠르고 간편하지만, 메인디쉬로 손색이 없는 음식!


1. 가지구이 http://ecoblog.tistory.com/623
2. 양배추쌈 http://ecoblog.tistory.com/625
3. 껍질째 감자샐러드 http://ecoblog.tistory.com/628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7.27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상큼! 맛나겠당 냠냠

  2. 두부조아 2011.07.27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난리가 예상보다 심하네요. 밤에는 더 많이 온다고 해서 걱정. 빨리 집에 가서 오이무쳐 먹고 싶어요. 오이랑 토마토가 잘 어울린다니 그 맛이 궁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