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저커버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30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의 새로운 도전은 도살!!!
우리나라가 아닌 남의 땅에서 사슴사냥과 사냥 후 처리(잔인할 수 있어서 친절한 묘사는 생략), 그 사슴고기를 저장해두고 겨울 내내 잘 먹었었다. 거기서는 사냥이 합법적일 뿐만 아니라 지극히 자연스러운 여가문화여서 함께 동참할 수 있었다. 손에 피를 묻혀가며 해야하는 후처리만은 피하고 싶었지만, 사냥을 한 이상 피해갈 수 없는 과정이었다.

가끔 남편이 닭을 키우고 싶어하는데, 그 이유 중 하나가 달걀 때문이다. 그런 남편에게 닭을 잡아서 먹자고 하면 뭐라고 할까? 치킨을 좋아하는 남편이지만, 자기 손으로 닭을 잡으라고 하면 아마 줄행랑을 치지 않을까?

 


책임있는 먹거리에 대한 태도를 페이스북 가이에게 배우게 될 줄이야...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는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성격으로 매년 새로운 도전을 한다고 한다. 2009년에는 매일 넥타이를 매고 다녔고(기대를 빗나가게 하는 안티 클라이맥스의 일종), 2010년에는 중국어를 배우기 시작했고, 2011년에는 자기 손으로 잡은 고기만 먹겠다고 선언했다. 왜 말끔하고 앳된 청년이 손에 피를 묻히는 도살을 결심하게 됐을까? 


나를 포함 많은 사람들은 고기를 슈퍼마켓에서 살 수 있는 것을 다행으로 여기지만, 저커버그는 최근 포춘지와의 인터뷰에서 그것을 두고 '책임없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그가 처음 먹거리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작년에 자기 집 마당에서 돼지구이를 해먹으면서였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사람들이 돼지고기를 먹는 것은 좋아하지만, 어떻게 키워지고 도살되는지 알고싶어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것을 계기로 책임있는 식사를 하겠다는 의지로, 고기가 먹고 싶다면 직접 동물을 잡기로 결심한 거다. (자연스럽게 채식중심이 될 수 밖에...)



그의 이웃인 유명 쉐프인 제시 쿨(Jesse Cool)에게 가장 인도적인 방법으로 염소 목을 베는 것을 배웠고, 그가 직접 돼지와 염소를 도살하는 것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고 한다. 그는 책임있는 식사-최소한 어디에서 왔고, 어떻게 만들어졌는지에 대해 아는 것-를 위해서 생태적 농사짓기와 가축 기르기에 대해서도 공부하고 있다고 한다. 저커버그의 이러한 도전이 마냥 괴짜들이나 하는 엽기취미일까? 아니다. 그는 먹거리의 문제를 간파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공장식 축산, GMO, 농약, 화학약품처리 등 모든 먹거리의 문제는 생산과 소비의 거리가 멀어지면서 생기는 문제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다음 도전은 뭘까? 아마 사냥 아니면 농사가 아닐까? 온라인에서만 머물지 않고 다른 세상을 배우고 도전하는 그가 아름답다.

기사출처: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1391337/Facebooks-Mark-Zuckberg-announces-meat-Im-eating-Ive-killed-myself.html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