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우리딸 하는 말 딱 4가지, 아빠(엄마는 아직;;;), 꽃(꽃도 꽃, 나무도 꽃, 풀도 꽃!), 워워('멍멍'이 아니라 '레알'강아지 소리), 끙(똥 누는 소리), 그리고 꼬꼬(앞 음절 엑센트)...다른 건 집에서 다 available한데, 꼬꼬는 책 속에서만 만났었다. 그 꼬꼬를 드디어 현실세계에서 만났다!!! 텃밭 옆집 마당에서, 게다가 병아리 깐지 얼마 안 된(아직도 알을 품고 있는) 꼬꼬다. 정확히는 '오골계'인데, 소율이한테는 모두 '꼬꼬'다. 그 감격스러운(!) 현장 스케치...입은 동그랗게 모으고 계속 '꼬꼬', 얼굴은 까마귀랑 친구해도 되겠고, 표정은 이게 꿈이야, 생시야...하고 있다.^^

소율아...울지마...생시야~~~

'꼬마농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표고버섯 때문에 부부싸움할 뻔...  (0) 2011.04.13
표고버섯 집에서 키워먹기(1)  (6) 2011.04.12
이게 꿈이야, 생시야...  (4) 2011.04.10
불편한 아침  (2) 2011.04.07
아동노동과 조기교육  (0) 2011.04.01
생산적인, 너무나 생산적인  (0) 2011.03.27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코인 2011.04.11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옴마야...저 표정 어쩔거니...
    까마귀 친구 너무 귀여워요...

  2. 배켠 2011.04.14 0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꼬지꼬지 우리 새끼~~

지난달 양평으로 귀농한 선배집에 놀러갔다가 뒷뜰에서 닭 키우는 거 보고, 남편이 아...닭 키우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특히 음식물 쓰레기를 먹어준다는 것에 완전 반해서는... 피식~웃어넘겼지요. 우리집 베란다에서 키울 수는 없잖아요. 그나마 키우던 반려견들도 제대로 건사 못하는 주제에!!! 정말 닭 키우고 싶으면 귀농해야죠.


근데...도시에서 닭 키울 생각하는 사람들이 남편 말고 어딘가에 또 있나봅니다. 이런 게 만들어지고 있는 중입니다. 생긴건 꼭 큰 달걀처럼 생겼어요. 그런데 생긴것 쌈빡하게 생겼는데, 닭장의 관건은 통풍과 배설물 치우기입니다. 닭장 냄새 아실래나? 아... 이게 보기에도 이쁘지만, 위쪽 스테인리스쪽을 이용해서 통풍도 잘 되게 했고, 아래쪽 선반을 빼내면 배설물도 쉽게 치울 수 있게 설계되었다고 하네요.

아직까지는 시판되지는 않는 거 같아요. 이것이 성공하면, 매일 아침을 책임질 반려꼬꼬를 키울 수 있게 될까요? 아...그래도 베란다는 무리일겁니다. 그리고 우리처럼 남의 집에 얹혀사는 주제에는 더더욱~~ 닭 키우려면 시골에서 당당하게 키워야겠지요? ㅋㅋ

출처:
http://www.nogg.co/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휴가를 마치고 서울로 올라오는 길에, 양평에 귀농해 사는 선배네 집에 잠깐 들렀습니다. 귀농이라는 말은 꼭 맞는 말은 아닙니다. 내려갈때는 귀농한다고 해놓고 자식농사만 짓고 있거든요. 그래서 농사는 거의 못하고 아이 키우며 전업주부(일주일에 한번은 대안학교 교사)로 살고 있고, 선배의 부인이 보건진료소 소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밖에는 큰 비가 거세게 내리고 있었습니다. 선배 아이 셋, 우리 아이 하나, 아이들이 어울려 놀고 있는 사이, 우리는 아이키우는 얘기가 한창일때
, 밥을 짓고 있던 선배가 갑자기 소리쳤습니다. "해담아! 해찬아! 해나야! 이리와봐! 무지개다! 무지개가 떴다!" 우당탕탕...그집 식구가 앞서고, 우리 식구가 따라갔습니다. 집 바로 뒷동산에(너무나 가깝고 선명하게) 무지개가 떡하니 걸쳐있었습니다. "우아...무지개 끝이 어딜까...했었는데 바로 우리집 앞일 줄이야...", "아빠...빨...노...파..세가지 색 밖에 안 보여요", "자세히 봐봐...빨주노초파남보...일곱가지색깔 다 보일걸"..."아무래도 소율이네가 온 걸 아나보다. 이렇게 무지개가 다 뜨고..." 그렇게 얘기를 주고받으며 한참 무지개 구경을 했습니다.  


무지개는 슬그머니 사라지면서 보니 우리가 서 있는 곳은 집뜰에 꾸며놓은 닭장이었습니다. 암탉, 수탉 반반씩 한 열마리 남짓되어보였습니다. 애네들이 음식물 쓰레기를 다 먹어치우고, 매일 달걀을 낳아준다고 하니 남편이 닭을 키우고 싶다고 합니다. 언젠가 그럴 날이 오겠죠?


밥 먹고, 위(wii) 게임도 같이 하고 하하호호 웃으며 놀다보니 어느새 비가 그쳤습니다. 아쉽지만 더 어둡기 전에 떠나려는데, 선배가 달걀 두 줄을 쓱 내밉니다. 아까 봤던 그 닭들이 낳은 달걀입니다. 아...뭐라 말할 수 없는 기분...배웅하려고 다섯식구가 쪼르르 선 것을 보니 이 세상의 가장 완벽한 수가 5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들은 아름답고 균형잡혀 있었습니다. 나는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만감이 교차하는 가운데, 일단....부러운 것으로 정리합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