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는 예술이라고 주창하는 사람들이 좀 있다. 대표적인 사람이 전 쌈지 사장, 지금은 쌈지 농부라는 회사를 차린 천호균 대표다. 농사는 예술! The Art of Farming 맞나보다. 크리스티와 함께 세계적인 미술품을 경매하는 회사로 유명한 소더비가 다음달에 지역에서 생산한 토마토, 스콰쉬, 오이 같은 농산물을 경매한다.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 작년부터 지역에서 생산한 친환경 농산물과 음식 소비를 촉진하고 지원하는 의미로 연례행사로 농산물 옥션을 한다. 옥션 전에는 유명셰프가 지역 농산물로 차린 갈라디너를 제공한다. 작년에 경매수익은 이주민이나 사회취약계층 사람들이 커뮤니티 텃밭을 일구도록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GrowNYC와 아이들에게 텃밭농사와 건강한 먹거리, 로컬푸드에 대한 교육과 체험을 제공하는 체험농장 Sylvia Center를 후원하는데 사용됐다. 작년에 농산물과 살아있는 오리와 거위가 수천달러에 팔려나가, 총 25만 달러!!! 가 모금되었다고 한다. 우와!!!! 대박!!!


출처: http://www.artoffarming.org/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텃밭의 재미는 '길러서 먹는' 재미다. 나는 텃밭에 와서 같이 일하는 사람들과 놀고 일하는 과정을 중요시하는 반면, 남편은 농사에 관한 한 수확물에 집착하는 결과지향적인 편이다. 물론 자급자족도 힘에 버거운 도시농부이지만, 이 동영상을 보면서 처음으로 남을 위한 농사를 지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남아서 나눠주는 거 말고, 처음부터 나눌 생각을 하고 짓는 농사, 누구든지 와서 따 먹을 수 있는 농사를 말이다. 


영국 '베쓰'라는 지역의 주민들이 공원의 한 부분을 홈리스를 위한 커뮤니티 텃밭으로 만드는 과정을 담은 동영상이다. 농사=나눔, 농사=아트를 보여주는 동영상이다. 다소 긴 15분 짜리 동영상이지만, 충분히 볼만한...^^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7.05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가들 같아요! 저도 텃밭 공동체에 끼고 싶어요. 당장은 힘들겠지만~~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