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참기름, 들기름을 사러 갈 때 쓰던 병을 가지고 가서 담아오던 생각이 난다. 요즘으로 말하면 리필이다. 아무리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으라'는 예수님이었지만, 당연히 이해(아니 좋아~)하시지 않을까? 

(물)비누를 다 쓴 플라스틱 음료수 병이나 맥주병에 담아서 판다. 이 비누를 하나 사면 두개의 병을 절약한 셈이 된다. 비누를 담아 재활용한 헌 병 하나, 헌 병을 재활용함으로써 절약된 새 병 하나. 물론 빈병은 깨끗하게 세척되고, 소독된 다음 사용된다. 비누는 비누회사로부터 배럴 단위로 대량구입한 다음, 다시 빈 병에 담아 판다. 빈 병의 라벨 등은 제거하고, 새로운 라벨과 새로운 마개를 끼우니 말끔하다. 하이네켄 맥주병은 맨하튼의 친환경제품 샵 그린디포에 가면 리필할 수 있다고 한다.
 
콜라병에 담아파는 핸드솝($3.99)


콜라병에 담아파는 유리세척제($2.99)

스프리트 병에 담아파는 다목적 세척제(어린이 안전마개) $2.99

닥터페퍼병에 담은 설거지 비누($2.99)



하이네켄 맥주병에 담아파는 핸드솝($5.75)

출처: www.newsoap.org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살랑살랑봄바람 2010.12.12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활용한 병인데 은근 멋스럽고 세련되네요~!!
    우리나라에도 기업이 나서서 재활용하는 문화를 만들었음 좋겠어요.

  2. 마구마구 2010.12.29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아이디어인 듯^^

  3. 에코살롱 마담 2010.12.30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저도 한번 해보려고요.^^


친구집에 놀러갔다가, 그 집 강아지가 남편 신발끈을 물어뜯는 장난을 쳐놨다. ㅋㅋ 뭐...밉보인 일 있는 거 아냐? 아끼는 운동화여서 남편은 씩씩거렸지만, 나는 강아지의 '강아지다운' 장난질이 너무 귀여웠다. 강아지 입장에서는 저렇게 늘어진 운동화끈을 보고 물어뜯으며 놀지 않고는 못 배겼을 것이다. 
몇 시간동안 저 운동화끈과 얼마나 즐거웠을까?ㅋㅋ 

집에 스페어로 들어있던 운동화끈이 있을 거 같아 찾아보니 없다. 뭐...대신할 수 있는 게 없을까 궁리중인데, 이게 대안이 되려나?

 bike tube shoelaces photo

업싸이클된 재로로 리싸이클 제품을 만드는 Alchemy Goods자전거 튜브 재사용 콘테스트 를 열고 있다. 지금 막 아이디어들이 접수되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이 운동화끈이다.



이 아이디어를 낸 사람은 신발끈이 자꾸 자전거 페달에 걸려서 이 생각을 해냈다고 한다. 자전거 for 자전거라고나 할까? 자전거 튜브 신발끈은 그냥 신발끈을 대체하는 그저그런 대안이 아니다. 신발을 신을 때 늘어놔주고, 신고 나면 발에 맞게 조여주는 인체공학 신발끈이란 말씀.ㅋㅋ 묶을 때도 한번만 살짝 비틀어 묶어줘도 절대 풀리지 않는다고 한다. 자전거 튜브만 있으면 이 신발끈은 강아지도 어쩌지 못할 거 같다. 자전거 튜브를 어디서 구한다...토요일 아침 동네 한바퀴 돌아봐야겠다.^^

출처: http://blog.craftzine.com/archive/2010/11/go_slip-on_with_bike_tube_shoe.html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ouch4good 2010.11.20 1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방법이 있었군요!!
    저는 현수막 광고판 자전거튜브를 재활용해서 패션 집화를 만드는 터치포굿의 박미현이라고 합다
    튜브가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기꺼이 드립니다 ㅎㅎㅎㅎ

  2. moncler 2013.01.05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elon un communiqué de presse de l'organisateur chilien du Dakar-2011,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deux hommes travaillant en marge du rallye sont morts à la suite d'accidents au Chili,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chaquetas. L'un est décédé jeudi à Copiapo (centre du Chili) où la course se rendra mardi,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lorsqu'une structure métallique soutenant une banderole de bienvenue est tombée sur un cable à haute tension,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utlet. L'autre a été victime d'une décharge électrique mortelle hier à Arica (nord),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españa, où la course vient d'arriver,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Sport France-Brésil: la liste des Bleus le 3 février Sport JO-2018: Charles Beigbeder président du Comité de candidature d'AnnecyRelated articles:


    http://englink.tistory.com/61 http://englink.tistory.com/61

    http://rodman1.tistory.com/497 http://rodman1.tistory.com/497

길거리 쓰레기(트럭 타폴린, 안전벨트, 자전거 튜브, 에어백 등)를 재료로 멋진 가방을 만들어 이 업계에서는 명품 반열에 올라 타의추종을 불허하는 스위스의 프라이탁이 이번에 노트북 백팩을 내놓았다. 역시...이름값을 한다.


등에 매면 백팩, 서류가방처럼 옆으로 들수도 있다.

 



우리나라에도 '한국의 프라이탁'이 되고자, 나름대로 무진장 애를 쓰고 있는 몇몇 디자인그룹이 있지만, 여러면에서 프라이탁에는 못 미친다. 안타깝게도...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걸 보는 그 순간, 공교롭게도 나는 포도를 먹고 있었다. 늦가을 포도의 당도에 놀라고 있을 때, 태평양 건너 누구는 이런 멋진 짓을 하고 있었다. 그 멋진 놈은 멕시코의 예술가 디에고 페레즈(Diego Perez). 친구들과 포도쥬스를 파는 상인들에게 부탁해 다 먹고 버린 포도줄기를 모아서 이렇게 아름다운 샹들리에를 만들었다. 브라보~!!!


출처, 단 스페인어로 쏼라쏼라~~~
http://www.a-seis.com/2010/10/diego-perez-2/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태권V에서 철이랑 같이 다니던 깡통로봇이 살아나온 줄 알았다. 표정도 보이고, 막 걸어다닐 것만 같다. 쓰레기 더미에서 찾은 재료를 찾는 Toby Fraley가 이런 재미난 작업을 한다. 이 주전자들은 자동차 번호판, 집에 남아도는 나무토막, 온도계, 롤러 스케이트 바퀴 등을 재활용해 만들었다. 주전자로서는 글쎄...빈티지 장식품으로서의 가치는 OK!!! 어쨌든 오늘 아침 추억에 빠지게 한 공로로 첫 포스팅 등극의 영광(ㅋㅋ)을!!! 
 





얘네들은 피크닉 쿨러(몸통부분)로 만든 로봇 스탠드들이다. so cool!!!!

 



 
Toby의 홈페이지에 가면 엄청나게 많은 친구들을 구경할 수 있다.
http://www.tobyfraley.com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2010.10.29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재밌게 보고갑니다.
    자동차 번호판으로 어떻게 만들었죠. 대단해요.
    좋은 하루 되세요.

  2. 만화왕언트 2010.10.29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재밌네요.

  3. 에코살롱 마담 2010.10.29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웃음이 나요.^^

구겨진 가죽에, 강렬한 색깔에, 디자인까지...빈티지 숍에서 막 튀어나온 것 같다. 내 취향은 아닌 듯^^했으나...
 

이리저리 뜯어보니 내 취향에 아주 부합하신다.


맞다. 에코패션으로 유명한 Matt & Nat이 애플과 함께 만든 애플백이다. 애플백답게 맥북, 아이팟, 아이폰, 아이팟셔플, 아이패드까지 모든 애플 형제자매들의 방을 만들어두었다.

Matt & Nat은 채식주의자가 된 이후 동물가죽을 전혀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대신 다양한 대안적인 소재와 공정한 방법으로 생산된 Vegan leather를 사용하여 Vegan bag을 디자인하고 있다. 가방은 한 가지 이상의 재활용된 소재를 사용하고, 안감(위 사진에서 회색부분)은 플라스틱 병을 재활용한 섬유를 사용한다. 가방 한 개당 평균적으로 21개의 병이 재활용된다고 한다.

 




음...그나마 있는 휴대폰도 없애려는 마당에, 앞으로 애플 제품을 소지하게 될 가능성이 거의 제로에 가깝게 가고 있는 마당에,,,이 가방에 끌리면 어쩌라는 건지...쩝^^ 어쨌든 동물가죽에서 해방되고 싶은 1인의 입장에서 봤을때 반갑고 고맙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메신저 2010.10.23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네요^^
    한울벗 채식나라 까페로 링크합니다^^

자세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젖을 먹이고 나면 늘 목이 마르다. 그때마다 생각나는 게 다름 아닌 맥주!!!다.ㅎㅎㅎ 그렇다고 내가 엄청난 애주가였던 것도 아닌데 말이다. 물론 젖을 먹이고 있어 맥주를 양껏 마시지는 못한다. 보통은 생수를 벌컥벌컥 들이키며 참았다가, 임계점에 이르렀을 때만 마신다. 마음대로 마시지 못하는 형편이다보니, 맥주병만 봐도 괜히 가슴이 설렌다.^^


맥주병으로 실로폰을 만드는 이야기다. 그러게... 요즘도 그러는지 모르지만, 예전에는 술이 흥건해지면 숟가락으로 맥주병 두드리며 놀던 사람들 좀 있었던 거 같다. 그게 유니버셜한 놀이였던지 미국에 사는 Sam Gensburg라는 청년 디자이너가 그걸 맥주병 패키지 디자인으로 만들어놓은 것이 그 이름도 아름다운 "Southern Bells"이다.

Southern Bells Xylophone, sustainable design, green packaging, recycled materials, beer bottle xylophone, green design, green products

병 뒤에 보면 각 키에 맞는 음을 만드는 방법이 적혀져 있다. 간단하다. 표시된 선까지 물을 부으면 된다. 두 팩이 있으면 한 옥타브가 나온다. ㅋㅋㅋ 재밌다. 단, 애기들 장난감으로는 주의를 요한다. 특히 병만 보면 병나발 부는 우리딸은 한시적 접근금지를... 그나저나 대낮에, 젖도 안 먹이는데, 또 고프다. 흐흐흐



출처: http://www.coroflot.com/public/individual_set.asp?individual_id=139675&set_id=552087&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소에 콜라와 사이다 같은 음료수를 아이들에게 못 먹게 한다는 제 지인의 이야기입니다. 한 번은 속이 너무 더부룩해서 사이다를 하나 사 드셨답니다. 그랬더니 아이들이 '우리는 못 먹게 하면서 아빤 왜 콜라 먹냐'고 물어서 '속이 더부룩해서'라고 대답하셨고요. 그랬더니 그 다음날 아침 아이가 그러더래요. '속이 더부룩하다고'...그래서 할 수 없이 하나 사줄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ㅋㅋ

요즘 아이들 필요 이상으로 음료수를 많이 섭취하지요. 패스트푸드 등 식생활의 영향이 큰데, 이는 점점 심해지고 있는 비만, 아토피 등 건강문제와 직결됩니다. 미국의 경우, 그 정도 심해서 물 대신 소다수를 마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 아이들에게 물을 마시게 하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만들어진 것이 바로 와이 워터(Y water)입니다. 재미나게 생겼지요?


Y 워터는 달고 화학적인 음료에 대한 대안으로 만든 당분은 적고 비타민, 미네랄 함유가 많은 유기농 건강 음료입니다. 그런데 제 아무리 몸에 좋다고 한들 아이들이 안 먹으면 아무 소용이 없겠지요. 어떻게 하면 아이들이 좋아하게 할 수 있을까? 그래서 고심한 것이 물병 디자인입니다.

유명 디자이너 Yves Béhar가 디자인한 이 물병의 컨셉은 drink, play, recycle! 다 마시고 난 뒤 커넥터를 이용해서 상상하는대로 조립하면서 놀 수 있습니다. 연결하니 무슨 DNA같죠? 다 놀고나면 재활용하면 되고요. 저렇게 큰 아이들이 좋아할지는 잘 모르겠고, 요즘 생수병 들고 다니는 우리딸이 조금 크면 아주 좋아라할 듯^^



천연재료로 낸 색깔에 따라 이름을 다르게 정했는데요. 머리를 좋게 하고,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하고, 면역도 좋아지게 한다는 건데, 그 이름도 설명도 재밌네요. ㅋㅋ 어떤 물을 아이들이 젤로 좋아할지 궁금하네요. 저는 다 필요한데, 특히 브레인 워터가 필요합니다. 요즘 너무 깜빡깜빡해서요. 진짜 브레인 맛이 아니어서 넘 다행 ㅋㅋ

ywater0.jpg



출처:  www.ywater.us
http://www.inhabitots.com/2008/08/20/recyclable-y-water-bottles-by-designer-yves-behar/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 전 한 친구가 호주로 신혼여행을 떠났습니다. 같이 가는 패키지팀이 모자란다고 해서 저희 부부가 따라가겠다고 했더니 아주 정중하게 고사를 하더군요. 아마...제가 훼방이라도 놓을 거라고 생각했는지...암튼 이 친구가 제 선물을 사오지는 않았지만, 만약에 뭐 사다줄까? 물었다면 허스크(Husk가 아니라 Husque)라고 말했을 겁니다. 그게 뭐냐고요?

Husque, Marc Harrison, recycled macadamia nuts, sustainable home accessories, sustainable materials, green design Australia, injection molding dishware, Marc Harrison Australia

Husk도 아니고 Husque는 뭥미? Husk는 껍질이라는 뜻이죠. 근데 Husque는 사전에도 안 나오는 말이예요. 마지막 k를 que로 바꾼 건데요. que은 호주의 퀸즈랜드(queensland)를 말합니다. 말하자면 이름에 원산지를 표시한 겁니다.

이 물건은 호주(특히 퀸즈랜드)에서만 난다는 마카다미아 껍질로 만든 겁니다. 마카다미아는 견과류인데, 넛과 오일이 상품으로 나오고 우리나라에도 수입됩니다. 마카다미아 넛이 아주 맛있다고 하는데, 저는 아직 한번도 먹어본 적은 없습니다. 이렇게 생겼네요.
마카다미아

마카다미아 주 생산지인 호주 퀸즈랜드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 Marc Harrison은 주위에 널린 마카다미아 넛 껍질을 그냥 지나치지 않았습니다. 훌륭한 디자이너네요. 길바닥에 수없이 버려지는 껍질을 재료로 이렇게 판타스틱한 그릇을 만들어냈습니다. 제대로 구경해볼까요?


sustainable design, green design, husque, macadamia nut bowls, green products, london design festival, green interiors

저 자체가 껍질은 아니고요. 마다카미아 껍질을 갈아서 혼합제를 섞은 다음, 여러가지 형태로 빚어내는데요. 기본은 마카다미아 깨진 모양에서 영감을 받은 겁니다. 각각의 아이템은 선명한 컬로로 칠해지고 광택을 냅니다. 모두 수작업으로 만들어진다고 하네요. 그래서 그런가 좀 비쌉니다. 그냥 그릇이기보다는 장인의 작품으로 인테리어 소품 역할도 하는 것으로 봐줘야겠지요?

지역에서 나는(버려지는) 재료를 사용해서 마을 사람들이 만들고, 큰 기술이나 에너지가 필요한 것도 아니고, 다 쓰고 나서 버리면 100% 땅 속으로 사라지니 이게 바로 에코디자인이겠죠?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알게 모르게 버려지는 것들 많을텐데...그들을 구원하는 사람, 복 받을 지니...ㅋㅋ
Husque, Marc Harrison, recycled macadamia nuts, sustainable home accessories, sustainable materials, green design Australia, injection molding dishware, Marc Harrison Australia


상품에는 디자인의 기원과 마카다미아에 대한 이야기도 같이 들어있다고 해요. 혹시 호주 가시면 엉뚱한 기념품 말고 이거 생각해보세요. ㅋㅋ 근데 좀 비싸긴 해요. 하나에 $154...

sustainable design, green design, husque, macadamia nut bowls, green products, london design festival, green interiors

출처:
http://www.husque.com/husque.html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게 무슨 시츄에이션? 파스타 기계로 누가 장난을 친 거 같죠? ㅋㅋ 


이 파스타기계처럼 생긴 기계는 안 쓰는 실이나 천을 파스타 모양의 새로운 형태의 직물을 뽑아줍니다. 이걸 어디에 쓰냐고요? 바로 요런 걸 만들 수 있답니다.

Resilient Archaic Life Forms, Jrumchai SingalavanijLimbs, Rings & Tunnels III, Jrumchai Singalavanij

Flower Seating, Jrumchai Singalavanij, Woollen selvedge waste transformed into chu..

소파나 의자에 놓아두면 그 자체로 장식 효과도 있고, 오늘처럼 쌀쌀한 날 깔고 앉거나 껴 안고 손을 넣으면 보온도 되는 거지요. 이렇게요.. 정말 따뜻하겠죠?

Limbs, Rings & Tunnels II, Jrumchai Singalavanij

London Design Week에서 선보인 이 작품은 Royal College of Art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하는 Jrumchai Singalavanij의 작품입니다. 학생이라 생각이 발랄하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