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퍼 타올을 사용하는 대신 자기 수건을 가지고 다니라고 한다면? 어떤 메리트가 있으면, 우리가 편리함을 포기하고, 불편하지만 그런 선택을 할 수 있을까? 간단치 않은 문제다.

그러나 어쨌든 그런 간단치 않은 문제에 뛰어든 사람들이 있다. 얼마전에 뉴욕에서 1회용 페이퍼 타올에 대한 대안으로 손수건 그래픽 디자인 대회가 열리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10개의 최종 후보 중에서 심사위원의 평가와 네티즌의 투표로 3개의 우수작이 선정되었다. 이 디자인들은 상금과 동시에 자기 디자인의 수건의 매출당 10%라는 러닝 개런티를 받게 된다.

심사위원 대상은 디자이너 John Grey의 Less Waste, More Rings가 선정되었다. (나도 이걸 점지했었다!!!ㅎㅎㅎ) 이 디자인은 심플하면서도 파워풀한 디자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네티즌 인기상은 디자이너 Luciana Simon의 'Wood you please turn to cotton?' 가 선정되었다. Would you?를 Wood you로 바꾼 재치있는 슬로건을 내걸어 호응을 얻었다. 디자인은 쪼끔 촌스럽다만, 유머로 환심을 샀다.



우수상은 제품 디자이너 Tiz Abbott Donnelly의 'This is Not A Paper Towel'에게 돌아갔다. I'm not A Plastic Bag, I'm not A Paper Cup의 공공연한 카피임에도 불구하고, 명확한 메시지 전달을 평가받은 듯^^

이 디자인들은 2011년 지구의 날(4월 22일)에 맞춰 출시된다고 한다. 디자인이 예뻐도 사람들이 사용하지 않으면 아무짝에도 소용 없다. 반응이 궁금하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코인 2011.04.07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Wood you? 재밌네요...

에코디자인미디어 Inhabitat과 1회용 페이퍼 타올에 대한 대안으로 수건을 만드는 People Towel이 함께 <수건 그래픽 디자인 경연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300여개 넘는 디자인이 접수되었고, 최종적으로 15개의 파이널리스트들이 선정되어, 현재 온라인에서 네티즌들의 투표가 진행 중이다. 우승한 디자이너는 상금 500불과 판매수익의 10%를 러닝개런티로 받게 된다.


어떤 수건이면 페이퍼 타올 대신 사용하고 싶은 마음이 들까? 직접 투표를 하고 싶다면, 여기로~~> http://inhabitat.com/towelcompetition/

Designer : Richard Wise
Design: Tree Hand

Tree Hand

Designer : John Gray
Design: Less Waste, More Rings

Less Waste, More Rings

Designer : Katrina Ervin
Design: Tree Rex

Tree Rex

Designer : Luciana Simon
Design: Cotton Forest
Cotton Forest

Designer : Devan Power
Design: No Trees Harmed
No Trees Harmed

Designer : Tiz Abbott-Donnelly
Design: Not A Paper Towel

Not A Paper Towel

Designer : Leigh Wilkins
Design: Next Player
Next Player

Designer : Kleuddy Abreu
Design: Stop Paper Towels
Stop Paper Towels

Designer : Rebecca Sama
Design: Thank You Towel
Thank You Towel

Designer : Todd Smith
Design: Tree Tree
TREE FREE

Designer : Annie Lee
Design: Love Green

Love Green

Designer : Ly Truong
Design: Cut The
Cr@p, Not The Trees

CUT THE CR@P, NOT THE TREES

Designer : Jodi Welter
Design: Why Bees Matter

Why Bees Matter

Designer : Stacy DeLoe
Design: Bird and Wheel

Bird and Wheel

Designer : Loren O'Laughlin
Design: Kick The Habit

KICK THE HABIT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창한 건 필요없다. 어렵고, 힘들고, 복잡해서 실천하기 어려운 일은 말짱 황이다. 지구에 필요한 일은 작고 쉬운 일이다.  


랩도 호일도 아니다. 천보자기가 음식을 덮고 있다. 이 천보자기는 삼베, 면, 밀랍, 식물 추출물 등 천연재료로 만들어진다.


신기한 건 손의 따뜻한 열기에 의해 이 보자기는 스르르 부드러워진다는 거다. 부드럽되 탄력이 생겨 볼이나 쿠키 쟁반, 컵, 접시 등 그릇의 종류에 맞춰 밀착된다.(아마 밀랍의 역할일 듯) 그래서 랩이나 호일의 대용품으로 사용할 수 있다. 따뜻하면 부드러워지고, 차가워지면 다시 굳는다. 참으로 신통방통하다.
 

보통 생과일, 야채, 스낵, 샌드위치 등을 포장할 때 사용하지만, 코팅이 되어 있어서 소스가 있는 음식도 보관할 수 있다. 생고기는 피하는 게 좋다. 씻어서 재사용 가능하다. 단, 식기세척기와 전자렌지와 직열, 고온은 피해야 한다.

홈페이지: http://www.abeego.ca/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타벅스에서 최근 새로 선보인 머그컵이다
. (우리나라도 그런지, 스타벅스 안 간지 몇 년 되어가는 나로서는 확인할 길이 없지만...누가 좀 확인해주시면 감사^^)  그런데, 에코미디어 Inhabiteam에서 스타벅스의 새로운 컵을 환영하면서, 한가지 공개 제안을 했다(공짜로!!!친절하기도 해라~). 이 컵을 크리스마스 선물로 업그레이드하는 방법인데, 이 머그컵에 스타벅스 상품권(기프트 카드) 바코드를 넣는 거다. (갠적으로 커피 상품권 무쟈게 환영!!!)상품권을 이용해 커피를 마시려면 이 컵을 들고 다닐 수 밖에 없으니 자연적으로 일회용 컵의 사용이 줄어들 수 밖에 없는 거다. 오...괜찮지 않은가? 스타벅스 아니어도 다른 커피그룹들이 이 아이디어를 채가도 아무도 시비걸지 않으걸~~!!!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살랑살랑봄바람 2010.12.12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괜찮은 아이디어네요!!
    머그컵을 안 챙겨 다닐 수가 없겠어요^^ㅋㅋ
    우리나라에도 이런 아이디어가 있으면 좋을텐데~

    그래도 생각보다 많은 커피 전문점에서 머그컵을 가져오면
    300원 정도 할인해주고 있더라구요~
    전 자주 가는 편은 아니지만 친구들이랑 수다떨기위해 종종 가기때문에
    이번에 머그컵을 하나 마련했지요^0^

땀 많이 흘리는 여름엔 누구라도 물 먹는 하마가 되고는 합니다. 그러나 그때마다 생수 사 먹는다면, 지금에게 미안하겠죠? 가장 좋은 건 물병 가지고 다니는 건데, 솔직히 부피 때문에 휴대하기도 마땅치 않고 귀찮은 일입니다. 그러나 요런 물병이라면 얘기가 달라질 거 같아요. 특히 휴대하기 불편하다는 핑계는 통하지 않을 듯 합니다.


병이 아니라 물 주머니라고 해야하나? 물이 있으면 부풀어오르지만, 평소에는 납작하게 접거나 둘둘 말아서 주머니나 핸드백에 쏘옥 넣어 소지하면 됩니다. 물을 가득 채우면 우뚝 서 있는 답니다. 청량한 색깔도 예쁘고, 부피도 차지하지 않고, 가볍고, 재활용도 가능한 소재에 환경호르몬 걱정도 없습니다. 냉장고, 식기세척기 사용도 안전하고, 고리가 있어 바지나 가방에 걸어서 휴대할 수도 있으니 등산이나 여행할 때 너무 좋을 거 같네요.


물병은 물론이고, 제품포장도 재활용 종이를 사용하고, 인쇄도 풍력 에너지를 사용해 콩기름 인쇄를 했다고 합니다. 안 보이는 곳까지 많이 애썼죠? 아...하나 꼭 갖고 싶네요.


가격:$8.95
출처: http://vapur.us/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니아 2010.08.04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멋진데요.
    우리나라도 친환경상품이 다양했으면 좋겠어용^^

  2. 은별 2011.07.18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설레임 먹은 후 재활용 하면 되겠네요~

size changing battery image

이런 밧데리...어때요?
A부터 D까지 어디에도 잘 맞는 고무줄 밧데리

우리가 충전식 밧데리를 사용하는 이유는 한 번 쓰고 버리는 1회용 밧데리보다 친환경적이어서인데,
충전식 밧데리를 사용하려면 다양한 가전제품 사이즈별로 다 사야하니...
이런 고민에서 디자인이 시작됩니다. 
 atod4

밧데리 핵심 부분은 가장 작은 AA사이즈로 만들고,
그 주위를 메모리 폼으로 둘러싸 D사이즈로 만듭니다.
신축성을 제공하는 메모리 폼의 역할로 어떤 사이즈에도 다 잘 맞게 되는 원리입니다.
size changing battery image
size changing battery image

이 디자인의 취지에는 완전 공감하지만, 아직 완전한 건 아닙니다.  
메모리 폼 부분을 구겨 넣어 A사이즈로 만들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열 문제라든가,
기본적으로 팽창하려는 성질을 가진 메모리폼이 충전기나 가전제품을 견디지 못하고 튕겨져 나올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지속가능한 디자인, 에코디자인은 그리 만만한 일이 아닐 겁니다.
지금까지 디자인에 플러스 알파를 고민해야하니까요.
그러나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어떻게 하면 조금이나마 친환경적으로 살 수 있을까? 의문을 갖는 것
그것이 바로 에코 디자인의 시작이겠지요?

출처: http://www.yankodesign.com/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은별 2011.07.18 0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이스를 만들어 구겨 넣으면 될 듯..

cozy/cuff SNAP - bracelet/reusable cup sleeve in turquoise blue wool felt - size small - free shipping
cozy/cuff SNAP - bracelet/reusable cup sleeve in pink wool felt - size medium - free shipping
cozy/cuff - reusable cup sleeve and bracelet in light green wool felt - FREE SHIPPING

색색의 이 팔찌는 그 자체로도 예쁘지만, 테이크 아웃 커피 마실 때 끼고 있으면 더 빛을 발한답니다.
바로 이게 뜨거운 종이컵을 감싸는 커피컵 슬리브로 사용될 수 있거든요. 
약간 도톰한 울 펠트(felt)로 만들어져 커피 컵 슬리브로 그만입니다.
아이디어가 좋죠?

커피컵 사이즈에 따라서도 조정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습니다.
사진에 저 단추 보이시죠?
하나에 $32로 조금 비싸다는 생각은 들지만, 악세사리도 되고 지구에도 착한 디자인이니 봐줄 수 있을 듯^^

출처: www.etsy.com

커피컵 슬리브 하나를 하찮게 생각할 수 있지만, 전 세계 사람들이 커피 마시는 양을 생각하면 결코 그렇지가 않습니다.
특히, 요즘 인도와 중국 같은 나라에도 무서운 속도로 다국적 기업 체인점들이 늘어가고 있으니 앞으로 1회용 낭비는 점점 더 심해질 겁니다.
말 나온 김에 테이크아웃 커피 마실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옛지있는 에코 행동 제안합니다.
- 안에서 마실 때는 머그컵에 담아 달라고 하세요. 머그컵에 담으면 종이컵보다 오래도록 따뜻하게 유지되고, 종이컵에 담는 것보다 커피도 훨씬 맛있답니다.
- 아메리카노가 아닌 카푸치노, 마끼아또 등 우유가 첨가된 경우 커피가 아주 뜨겁지는 않아서 슬리브 사용 안 해도 되겠더라구요.
- 테이크아웃 커피캐리어, 가능하면 재활용하세요.

슬리브랑 캐리어 사용 안 하면, 원가로 100~300원 정도 절약되는데 그걸 돌려주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cozy/cuff SNAP - bracelet/reusable cup sleeve in dark grey wool felt - size medium - free shipping
cozy/cuff SNAP - bracelet/reusable cup sleeve in turquoise blue wool felt - size small - free shipping
cozy/cuff SNAP - bracelet/reusable cup sleeve in pink wool felt - size medium - free shipping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 지구 2010.02.05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 펠트가 어떤 소재인지 잘 모르지만, 예쁘네요.
    커피 마실때 작은 실천 좋습니다.

믿겠습니까?
그렇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한 마디로 '종이 타월' 혹은 '전기 타월-핸드 드라이어' 대신 '진짜 타월'을 쓰면 가능하다고 합니다.

계산은 이렇습니다.
각자 자기 수건을 가지고 다니면서 한 사람이 1년 동안 종이타월을 쓰지 않으면,
한 사람당 나무 1/4을 아끼는 효과가 있고, 23파운의 쓰레기를 줄이고, 250갤런의 물 사용을 절약할 수 있다는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 기준이지만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일 듯)
보통 1톤의 종이타월을 만들기 위해서 17그루의 나무와 20,000갤런의 물이 들어가는데
매일 미국에서 사용되는 페이퍼타월의 양이 3,000톤이니, 결국 손을 닦기 위해서 매일 51,000그루의 나무를 잘라버린다는 계산이 나옵니다. 전 세계로 확대해 계산하면 어마어마한 양입니다.


해서 PeopleTowel은 이러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수건을 만들어 판매하고 캠페인합니다.
수건은 100% 공정무역 유기농 면으로 만들고, 수가지 디자인과 프린트가 있습니다.
아주 빨리 마르는 천을 사용했는데, 아마 스포츠 타월 같은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훅 고리가 달려있어 가방이나 벨트에 간단히 끼워서 다닐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아래 사진 참조)
직장이나 학교, 외출 혹은 여행갈 때도 휴대하기가 간편합니다.
가격은 하나에 $8입니다.

일본에서는 이런 문화가 오래전부터 자리잡았다고 합니다.
실제로 화장실과 같은 공공장소에 종이타월이 없다고 해요.
우리나라도 이제 마구잡이로 쓰고 버리는 종이타월 줄이고, 개인 수건 소지하는 문화가 확산되었으면 합니다.

수건에 담긴 메시지들이 마음에 듭니다.
This is Not a Tree
Clean Earth, Clean Hands, Clean Conscience
Wash of Hands of Paper Towel
A Small Sustainable Act with A Environmental Impact
Change is at Hand
변화는 작은 행동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출처: www.peopletowels.com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로이 2010.04.13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함께하는 시민행동의 로이라고 합니다.
    포스팅하신 내용을 좀 참고해서 저희 블로그 포스팅에 사용하고 에코 블로그님 링크를 올려두었습니다.(14일 오전9시에 업데이트 예정입니다.)
    내용보시고 혹시 불편하시다면 알려주세요~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요즘 날씨가 추우니 따뜻한 커피도 더 많이 찾게 되는 거 같다. 흔히 우리가 가는 테이크아웃 커피숍에서는 일회용 컵에 커피를 담아준다. 이때 손 닿는 부분에 열을 차단시켜줄 컵홀더, 즉 슬리브(sleeve)를 사용한다. 우리가 커피 마시면서 여유를 갖는 동안 지구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있다.

1. 머그컵에 담아달라고 요청할 것
- 커피숍 안에서 마실 때도 간편함 때문에 일회용 컵에 커피를 담아마시는 사람들이 많다.
안에서 마실 때는 머그컵에 마시자. 커피 맛도 훨씬 좋다.

2. 슬리브를 끼우지 않거나 재활용할 것
- 나는 뜨거운 걸 잘 만지는 편이라 슬리브를 끼우지 않는지만, 꼭 필요한 경우라면 쓰고 재활용하면 좋겠다.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이라면, 아예 자기가 쓸 슬리브를 가지고 다니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핀란드의 유명한 식기 브랜드인 '이딸라(iittala)'에서 나온 컵을 보면서 든 생각이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