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죽삐죽 머리 모양이나


빨간 장화나

 


 

몸의 비율까지도


 

영락없는 아톰이다.




'태평육아의 탄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배를 탔다는 것  (1) 2011.09.06
살림본능  (0) 2011.09.01
돌아온 아톰  (2) 2011.08.31
개울가로 내려간 아이들이 曰,"어른들이 먹은 그릇, 애들이 치우네."  (2) 2011.08.30
아이스박스로 만든 개인 풀장  (1) 2011.08.29
작가 본능  (1) 2011.08.26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8.31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은 정말 아톰인데요? ㅋㅋㅋㅋㅋ
    아톰이 2011년에 부활했나?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