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는 원래 건물을 의미하는 말이 아닌데, 교회하면 교회 건축이 떠오른다. 원래 의미인 공동체가 사라지다보니, 건물만이 남았다. 아니 공동체가 무너지니, 건축물에 더 집착한다. 마을이 없어지자 사람들이 아파트 평수에 집착하는 것처럼 꼭 닮았다. 사랑의 교회가 짓겠다는 2100억원 짜리 교회 건축이 바로 그 모델이다.

 

 

요즘 팝업 건물에 대한 실험이 활발한 가운데, 네덜란드에는 투명한 팝업 교회가 인기다. 이동할 때는 텐트처럼 납작하게 접었다가 펼칠 수 있는 이동교회는 투명한 비닐로 되어 있어 너무나 투명하다. 


부담없이 기웃거릴 수 있고, 안에서 뭐하는지 볼 수가 있고, 문턱이 없어서 들어가기도 싶다.


이동교회이다보니 교회가 사람들이 있는 곳을 찾아 이동한다. 축제나 파티, 회사 이벤트에도 간다.


자칭 철학자인 Frank Los라는 양반이 이동교회를 운영한다. 저 오렌지색 셔츠 입는 양반!


설교를 하는 게 아니라 사람들이 마음을 문을 열 수 있도록 놀이도 하면서 특유의 유머감각으로 대화를 이끌어간다.


30명 정도 들어갈 수 있어서 작은 강연행사나이나 파티, 음악회도 열 수가 있다.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가 중요한 시대에 아직도 교회(절도 마찬가지)는 일단 교회부터 번듯하게 짓고 보자고 한다. 건물 짓는게 중요한 게 아니라 뭘 할 것인가가 중요하고,뭘 할 것인지가 분명하면 건물은 오히려 중요하지 않을 수 있는데...말이다.

네덜란드어로 되어 있긴 하지만, 출처는 여기: http://www.detransparantekerk.nl/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