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하면 꼭 일이 난다. 설거지 좋아하는 딸이 설거지 좀 하겠다고 해서 주방에 두고 나는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있었다. 보통 내가 화장실에 느긋하게 앉아 있는 꼴을 못 보는데 오늘따라 이상하리만큼 조용했다. 그저 물소리와 그릇 딸그락 거리는 소리가 날 뿐이었다. 
 
으악...물바다다. 바닥으로 물이 흘러넘쳤다. 아이고...내 이럴 줄 알았다. 엉덩이 찰싹찰싹! 세숫대야랑 수건으로 물을 닦아냈다. 아이고...못살아...를 한 백번쯤 하고 나니까 깨끗하게 복구되었다. 다 복구하고나니 주방에 물 좀 흘러넘친 걸로 소란 떤 게 조금 죄스러웠다. 진짜 수해를 입은 분들도 있는데...

현장에서 붙들린 꼬마녀석, 자기도 자기가  한 짓을 알고 있는지 알아서 자숙 중이다.


'태평육아의 탄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레카!  (4) 2011.08.23
토마토가 되었어요.  (2) 2011.08.14
우리집 수해현장  (2) 2011.08.12
촛불을 켜야 하는 이유  (3) 2011.08.09
어쩐지 조용하더라니...  (4) 2011.08.07
최고의 여름휴가, 값싸고 시원하게!  (0) 2011.08.05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가 2011.08.13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고생좀하셨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