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오면 아무것도 하기 싫다.
밥맛도 별로다.
그래도 애 밥은 먹여야겠고...
어제 밭에서 따온 상추를 씻어서 내놨다. 
차린 거 없어도 맛있게 먹어주는 사람만 있으니 나도 덩달아 식욕 상승!!!
쩝...인생 뭐 별거 있나?ㅋㅋㅋ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슝 2011.07.11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유~!!!! 귀여워!!!!!
    나는 쌩상추를 고등학교때 뗐는데 소율이는 2살때 뗐다니!!!!
    넌 어디까지 대단할꺼니? ㅎㅎㅎ

  2. 나무네숲 2011.07.11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뻐! 이뻐요!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겠어요~ㅎㅎ

    소율이는 채식주의아인가봐요!

  3. 쓸ㅋㅋ 2011.07.12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아무것도 찍지도 않고 그냥 상추를 먹는거에요~?

    이렇게 사랑스러운 아기가 어떻게 자라는걸까...
    엄마아빠의 노력이 대단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