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기른 표고버섯 두 송이를 약간 도톰한 편으로 잘라 소금만 살짝 뿌려서 그릴에 구웠더니 식감은 반건조 오징어처럼 쫄깃쫄깃하고, 맛은 오징어보다 담백하다. 오징어포, 육포 부럽지 않은 새로운 고급안주 발명!!

달랑 두 송이 뿐인데 우리 아기가 게눈 감추듯 먹어치워서 나는 몇 점 먹지도 못했다. 우리집은 아이나 어른이나 식성이 비슷해서 먹는 경쟁이 치열하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