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야채, 과일은 그 자리에서 먹는 것이 가장 맛있다. 장소성을 잃어버리는 순간, 이동이 많을수록 맛은 급격히 변질된다. 이것이 시골에서 사는 건 가난해도 풍요로운 거고, 도시에서 사는 건 풍요로워도 가난한 이유이기도 하다.

텃밭농사를 지으면서, 베란다에서 길러먹으면서 진짜 채소의 맛을 배워가면서 가난하지만 풍요로운 삶으로 한 걸음 한 걸음 걸어가고 있다. 물론 이것으로 자급할 수 없어서 사먹는 경우가 많은데, 생으로 먹는 상추, 깻잎, 부추, 미나리를 사먹을 때는 생풀을 씹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먹기가 힘들다.

시댁에 미나리가 있길래 조금 얻어왔다. 수경으로 재배할 수도 있지만, 여름이라 물에 담가두면 모기가 알을 낳을 염려가 있어 흙에다 심었다. 뿌리채 파는 미나리를 사다가 길러도 되고, 맑은 냇가에 있는 미나리를 뿌리채 뽑아다 심으면 쉽게 기를 수 있다. 비타민과 철분이 많아서 여성에게 좋다는 미나리, 어쩜 이렇게 예쁠까...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