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정신줄을 놓고 있으면, 사상자가 속출한다. 조금만 욕심을 부리거나, 조금만 게으름을 피우면 금새 관리부실이 드러난다. 우리집 냉장고 얘기다. 옛날에 살림하는 사람을 일컬어 솥뚜껑 운전이라고 했는데, 요즘은 냉장고 운전이라고 해야할 것 같다. 냉장고 관리가 너무 어렵다.

주말에 시댁에 다녀오면서 공수한 음식을 냉장고에 넣으려고 하니, 뭔가 긴급구호를 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다. 눈물을 머금고, 버릴 건 버리고, 먹을 건 먹고, 자투리 야채를 모아 피클을 만들었다. 배합초는 물, 식초, 설탕, 소금=2:1:1:05, 가능한 채소는 오이, 무, 양배추, 양파, 파프리카, 브로콜리, 고추 등 자투리 야채 모두~

1. 자투리 야채들을 꿀리는 대로 썬다.


2. 배합초를 끓인다.
- 오이 5개 기준, 물 2컵, 식초(현미식초), 설탕 각각 1컵, 월계수잎 3장, 통후추 10알과 피클링 스파이스

 

3. 용기에 끓는 물을 부어 소독해서 말린 후, 썰어놓은 야채를 넣고, 뜨거운 배합초를 붓는다.
- 야채 델 걱정하지 말고, 뜨거울 때 부어야 야채가 아삭아삭하다.


4. 무거운 걸로 눌러서 뚜껑을 덮은 다음, 상온에서 식히고, 냉장고에 넣었다가 하루이틀 뒤에 꺼내서 냠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