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월에 열린 '2011 첼시 플라워쇼'의 아티즌(artisan) 정원 부문에서 우리나라 작가 황지해씨가 최고상인 금메달을 받았다. 작품명은 '해우소', 부제는 '마음을 비우다-한국의 전통 화장실'이다.



허리를 숙여야 들어갈 수 있는 소박한 뒷간, 그리로 이어지는 좁은 길, 이끼가 낀 전통 담벼락, 그 담벼락 사이에 뚫린 바람길, 버려진 듯 놓인 똥장군, 사기 등잔으로 만든 소박한 조명, 토종 흰 민들레, 더덕 등 한국의 풀까지...한국의 뒷간(뒷간 가는 길)은 작지만 생명의 순환과 비움의 철학이 담겨 있다. 이 작은 정원은 영국 그린피스에 기증돼 그 앞마당을 지키게 된다.

지금까지 서양에서 주목받는 정원은 절제미와 정갈함을 앞세운 일본의 젠 스타일이었다. 일본의 정원이 빗물 떨어지는 자리까지 계산해 만드는 인위적인 것이라면, 한국의 정원은 자연에 순응하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준다는데 그 차이가 있다. 한국의 뒷간을 세계가 알아주다니...감개무량...ㅋㅋㅋ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