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 물김치를 담아보았다. 돌나물이 지천에 널려 먹어도 먹어도 끝이 없어서 물김치를 담그기로 한 것. 늘 엄마가 해준 것만 먹다가 내 손으로 김치를 담근다고 하니, 엄마가 뜯어 말린다. 당장 물김치 담가서 택배로 부쳐줄테니 담그지 말고 기다리라는 거다. 엄마가 음식 만들어서 보내주는 재미로 사는 건 알겠는데, 이번만큼은 내 손으로 직접 해보고 싶어 당장 실행에 옮겼다. 수능 보고 성적 기다리는 것보다, 원서 내고 합격통지 기다리는 것보다 더 떨린다. 진인사대천명의 마음으로 기다려보자.

1. 돌나물을 깨끗하게 다듬고, 잘 씻어서 물기를 뺀다.
-
돌나물을 손으로 많이 주물럭거리면 풋내가 난다.
- 소금에 절이지 않는다.

2. 찹쌀풀(혹은 밀가루 풀)을 묽게 쑤어 식혀놓는다.(스프 끓인다고 생각하면 됨)
- 고추가루를 면모에 싸서 붉은 물을 내는 것이 보통인데, 아기가 먹을 거라 하얗게 했다.

3. 당근과 사과는 나박나박, 양파는 채썬다.
- 이외에도 무나 오이를 나박하게 썰어 넣으면 좋다.
- 청양고추와 홍고추를 넣어서 매콤하게 먹어도 맛있는데, 아기도 같이 먹을 거라 고추는 뺐다.
- 조미료를 안 넣는 대신, 감칠맛을 위해서 사과나 배즙을 넣으면 좋다고 하는데, 즙을 내기가 귀찮아서 사과편을 썰어넣었다.

4. 김치통에 식혀놓은 찹쌀물+여분의 물을 부은 다음, 소금으로 간하고, 준비한 야채를 넣는다.
- 돌나물에서 물이 빠져 나오기 때문에 약간 간간하다 싶을 정도로 한다.
- 옛날 엄마들, 혹은 식당에서는 뉴슈가라는 인공감미료로 맛을 내는데, 여기에는 사카린나트륨이라는 유해물질이 들어가니, 이때는 엄마 말을 거역하는 것이 좋다.

5. 밖에 하루정도 두었다가 맛이 들면 냉장고에 넣는다.
- 돌나물 물김치는 맛들고 일주일 안에 먹는 게 가장 좋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