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두 명의 대학생이 한 달 동안, 하루에 한 가지, 버려진 물건을 사용해서 업싸이클 디자인을 하는 블로그 30days 30things를 오픈해서 10일째 되었다. 그러니까 현재까지 10개째 버려진 물건이 업싸이클되었다.

블로그 http://www.weupcycle.com

그 중 첫번째는 화구통이다. 플라스틱 병이 연결되는 부분을 지퍼를 단 게 디자인 포인트다. 한때는 요거 등에 딱 걸치고 다니는 애들(남자^^)이 멋있어보이던 때가 있었는데, 우리 딸한테 하나 만들어줘야겠다. 
 


우리는 물건과 함께 살아간다. 거의 매일 물건을 사고, 물건을 버린다. 물건은 우리의 일상을 구성하고,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보여주기도 한다. 물건이 필요이상 많거나, 버리는 물건이 많거나, 사용하지 않는 물건이 많다면  뭔가 이상이 있는 거다. 마음이 허하거나, 소비주의, 물신주의의  덫에 걸려들었거나, 네트워크 작동이 안되거나 쓸데없는 집착에 빠져있을 가능성이 있다. 이 프로젝트를 보면서, 한달동안 하루에 하나씩 물건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나홀로 프로젝트를 해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달동안 하루에 하나씩 안 쓰는 물건을 처치(누구에게 주거나 기증하거나 직접 업싸이클하는 것)해보는 거다. 그러면서 나의 일상은 어떤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고, 나는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생각해보면 어떨까?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니아 2011.04.25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건이 사는 건지, 사람이 사는 건지, 어떨때는 헷갈려요. 정신을 차려야할 거 같아요.

    • 에코살롱 마담 2011.04.26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ㅎ맞아요. 어떨때는 짐을 등에 지고 사는 것 같은 무거움을 느껴요. 가볍게 살고 싶은데, 살다보면 자꾸 쌓여가니 말이예요. 하루에 하나씩만 버리는 연습, 이것도 연습이 필요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