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여행을 하다보면 레스토랑에서 물을 사먹어야하고, 화장실은 돈 내고 이용해야한다는 사실에 경악하며, 우리나라가 참 좋은나라라는 걸 깨닫곤 한다. (꼭 이럴때 깨닫는다;;;) 레스토랑에서 미네랄 워터(생수)는 사먹어야하지만, 수도물(tap water)은 대부분 공짜다. 그래서 'tap water, please'라는 말을 배워간다.(유럽 수돗물에 석회질이 많다며 먹기를 꺼려하기는 하지만..) 미국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갑자기 수돗물에도 돈을 내라고 한다면? 다시 한번 우리나라가 얼마나 좋은 나라라는 걸 깨닫게 될까?ㅋㅋ

오늘부터 일주일동안 미국 전역의 1,000여개의 레스토랑에서는 수돗물 1컵에 1달러를 받는다. 강제는 아니다. 유니세프의 수돗물 프로젝트(Tap Project) 때문이다. 유니세프는 세계 물의 날(3워 22일 오늘)을 맞아 물이 없어서 고통받는 오지의 아이들을 돕기 위해서 수돗물 프로젝트(Tap Project)를 진행한다.

The Celebrity Tap Pack.

매년 진행하는 유니세프의 수돗물 프로젝트(Tap Project)는 유명인사, 레스토랑, 자원활동가, 기업들의 참여로 진행되며 올해는 5,000여명의 자원활동가와 1,000개의 레스토랑이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조지오 아르마니 향수는 3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달동안 팔린 향수 당 1달러씩을 이 프로젝트에 기부한다. 올해 모아진 기금은 토고, 중앙아프리카공화국,베트남 등에서 사용된다고 한다. .

유니세프 탭 프로젝트 홈페이지: http://www.tapproject.org/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