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감자를 좋아하는 남편이 이렇게 맛있는 걸 왜 안 먹지...라고 안타까워하면, 지구온난화니 기후변화 시대를 살면서 앞으로 구황작물 먹을 일이 많을텐데, 뭘 지금부터 먹어....한다. 농담으로 한 말인데, 지금은 농담이 아니게 됐다. 특히 작년에 이상기온때문에 벌어진 배추파동이니 요즘 구제역 사태 보면 앞으로 환경이 주는 재앙은 더 심해질 것이므로...

감자는 별로지만, 구운 웨지감자는 좋아한다. 그 첫번째 이유는 감자껍질째로 먹는다는 점이다. 쓰레기가 남지 않는다. 단, 유기농으로 재배된 감자를 쓰는 것이 좋다. 그리고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다. 삶은 감자의 퍽퍽함과 프렌치 프라이의 느끼함이 싫은 나에게 딱이다. 아...그리고 무엇보다 요리하기가 간편하다.흐흐흐

보통 웨지감자는 오븐에 굽는데, 오븐이 없어도 실망하거나 이것 때문에 오븐 살 생각일랑은 말자.^^(오븐은 에너지 먹는 귀신이라는;;;) 오븐이 없어도 할 수 있다. 나는 오븐 대용으로 이용되는 고구마도 구워먹고, 생선도 구워먹는 소형 그릴을 이용했다. 그릴이 없으면 프라이팬에 호일을 깔고 구워도 엇비슷한 맛을 낼 수 있다. 

재료: 감자,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파슬리(바질도 좋음), 통마늘(마늘을 함께 넣으면 마늘향도 좋고, 구운마늘도 함께 먹을 수 있어서 좋다.)
요리시간: 준비하는데 10분, 굽는데 20분 정도

1. 감자를 깨끗이 씻어서 웨지(wedge->V자 모양)모양으로 자른다.(<-그래서 웨지감자)

2. 찬물에 잠시 담궈 전분을 제거한다음, 전자렌지에 2~3분 돌려 살짝 익힌다.

3. 2+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파슬리, 통마늘 모든 재료를 같이 버무린다. (조교 시범 중)

4. 그릴(혹은 프라이팬)에 호일을 깔고 감자를 올려놓고, 표면이 노릇노릇해질때까지 굽는다.

어제, 저녁
모임이 있어서 해가지고 갔더니 아이들이 너무 좋아했다. 웨지감자가 패밀리레스토랑이나 패스트푸드점 기분을 낼 수 있어서 그런가?ㅋㅋㅋ 오늘 낮에 웨지감자 구워서, 집에서 패밀리 레스토랑(진정한 패밀리 레스토랑^^)을 차려보면 어떨까?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닐리리야 2011.01.08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앙...맛나겠네요.저도 한번 해봐야겠네요.근데 그릴은 어떤 그릴?

  2. 사그루 2011.05.26 0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웨지 감자 맛있지요!
    그런데 호일로 음식을 가열조리하게 되면 호일의 알루미늄 성분이 배어나온다고 하네요.
    다음부터는 번거로우시더라도 그냥 조리하시는 것에 좋겠어요.
    살짝 보이는 아이의 손이 어찌나 예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