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민 여성을 위한 에코팜므에서 산, 크리스마스 장식


미혼모들의 용감한 컵케잌

저작자 표시
신고

'홈메이드홈 레서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런 대회  (0) 2012.01.16
  (1) 2012.01.04
작은 크리스마스  (4) 2011.12.21
굿모닝 베트남  (0) 2011.11.25
두뇌, 그리고 손과 발  (2) 2011.11.10
참 간사한 입맛  (1) 2011.11.04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미국은 선물, 카드 문화가 발달되어 있다. 아무리 작은 선물에도 카드를 꼭 쓰고, 선물을 준비하지 못했다하더라도 웬만하면 카드는 쓴다.
 
그러다보니 슈퍼마켓에도 카드 코너가 상당히 크고, 카드만 파는 가게도 따로 있다. 카드를 쓸때 우리와 다른 점은 우리는 카드를 사서 직접 편지 형식의 메시지를 적지만, 그들은 자기에게 원하는 메시지가 담긴 카드를 골라서 받는 사람 이름과 사인만 하는 것이 보통이다.

카드도 너무나 다양하다. 대상별(엄마, 아빠, 아들, 딸, 사위, 며느리, 삼촌, 이모, 친구, 선생님, 동생, 목사님, 조카까지), 기념일별(나이별 생일, 출산, 결혼식, 졸업식, 입학식, 어버이날, 크리스마스, 부활절, 발렌타인데이, 뉴이어데이, 세례식, 병문안, 퇴원, 입교식, 은퇴식, 결혼기념일 등등), 메시지별 모든 경우의 수만큼 카드가 다양하다.


그런데 이 카드 한 장이면 어떤 기념일에도 OK! 100여가지의 메시지가 숨어있다고 한다. 와우!!!


CLASSICS:
Congratualtions
Get Well Soon
Happy...
Anniversary / Birthday /
Fathers Day / Hanukkah /
Holidays / Kwanzaa /
Mothers Day / New Year /
Valentines Day
Merry Christmas
Thank You
Sorry For Your Loss

SUBJECTS SUCH AS:
Baby
Boy / Girl
Dog
Father / Dad
Friend(s)
Girl
Home
Mate
Me
Mother / Mom
My Love(ly)
Queen
Us
We
You(r)

HIT PHRASES:
Smitten
Be Mine
Come Home Soon
Feel Better
Forgive Me
Good Luck
Hello Love
Howdy Friend
I Am Sorry
I Love You
I Miss You
I Messed Up
Its A Boy / Girl
Mazel Tov
Nice To Meet You
Thinking Of You
Way To Go
Welcome Home
Werq Queen
Wish You Were Here
You Are Invited
You Are Lovely
You Are Perfect


출처: http://graindesign.bigcartel.com/product/utility-card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어렸을 적 크레파스 색을 늘려가던 욕심이 있었다. 12색으로 시작하여, 24색, 36색, 48색, 64색...무슨 아파트 평수 늘려가듯 이런 식으로;;;; 사람 욕심이란 게 끝도 없다는 걸 그때 진작에 알았다!!! 단, 욕심을 버리는 법을 아직까지 헤매고 있어서 그렇지...^*

오늘 같이 크리스마스날 아침, 상아색, 금색, 은색, 별의 별색 더 큰 크레파스 선물이 내 머리맡에 있지 않을까 기대하면서 눈을 떴다가 초코파이 한 상자와 마주하고는 급실망(어제 오늘 인터넷 검색순위 1위인 급실망 꼬마 못지 않았음!) 하고는 그 다음 기댈 곳 교회로 쌩~ 달려가고는 했다. 아빠는 모든 자원을 아끼사 몽당 크레파스가 더 몽당해질 때까지 쓰도록 격려해주셨지만, 크레파스는 써도 써도 줄지 않는 긴 생명력으로 약을 올리곤 했다. 그래서 일부러 크레파스를 부러뜨리거나, 몇 가지 중요색을 실종시키는 범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이것이 나의 '아빠와 크레파스' 노래 가사당^^)


소유하고 소비할 게 훨씬 많아진 요즘, 크레파스가 아이들에게 여전히 귀한지 어쩐지 모르겠다. 그런데 요건 아이들이 좋아할 거 같다. 크레용을 새 크레용으로 만드는 기계다. 몽당해진 크레용 조각들을 모아 이 기계에 넣으면, 여러가지 색이 마블링된 새 크레용이 나온다. 원리는 백열전구의 열로 크레용을 녹인다음, 다시 틀에 넣고 굳히는 방식인데, 저 기계 안에 그런 신기한 시스템이 있나보다. 

그런데 이 기계를 만든 회사가 바로 크레용을 만드는 크레욜라(Crayola)다. 새 크레용을 사도록 부추겨도 모자란 판에, 헌 크레용을 새 크레용으로 만드는 기계를 내놓을 생각을 하다니 재밌다. 크레용 레서피도 있다. 이거 때문에 멀쩡한 크레용을 부러뜨리는 범행이 있을 수 있으니 유의할 것!!!^*(-> 아...이것 역시 고도의 전략일까?). 집집마다 있을 필요는 없을 거 같고, 학교나 도서관에 하나씩 비치해두고 아이들이 크레용을 가져와 새 크레용을 만들어갈 수 있게 한다면 좋을 거 같다. 아님...말고!!!

후덜덜하게 추운 날이지만, 따뜻한 크리스마스되시길!!!



출처: http://www.crayola.com/products/splash/crayon-maker/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크리스마스
가 정말 코앞이다. 전세계에 세워지고 있는 크리스마스 트리 아이쇼핑하는 재미가 있다. 이번엔 마운틴 듀 깡통으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인데, 오~꽤 훌륭하다. 마운틴 듀 깡통이 크리스마스 색이라고 할 수 있는 녹색과 빨간색이 다 있어서 가능하다.


준비물은 마운틴 듀 깡통 400개와 기둥으로 쓸 pvc 파이프, 그리고 철사만 있으면 약간의 노가다를 보태 만들 수 있다.(만들수 있어 보인다.). 마운틴 듀 드링커라면 1년치 깡통 모아 도전해볼만 하다.

>> 깡통을 철사에 끼우고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음,

>> pvc 파이프 기둥에 고정시킨다.



>> 좀더 자세히 보면 이렇게...


>> 그렇게 철사 길이를 줄여가며 착착 쌓아올라가면


>> 짜잔~~조명빨만 받혀주면 꽤 화려한 크리스마스 트리 완성!!!


낮에 보면 조잡할 것 같다구? 걱정마시라~크리스마스 파티는 주로 저녁에 하므로 조명빨로 견딜 수 있으니...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