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후 느즈막히 텃밭 공동체 식구들과 생강 밭을 매고 있었다. 해가 뉘엿뉘엿 산 너머로 넘어간 오후였고, 구름도 끼어 있었지만, 후텁지근했고 훈증샤워중이었다. 그때 갑자기 혜성과 같이 나타난 남편! "웬 일이야?" "하하...아이스크림 드시고 하시죠?" 우와...남편이 그렇게 반갑기는 참 오랜만이다.ㅋㅋ


지난주 뉴욕, 이번주 보스턴 시민들이 그런 반가움을 만나고 있다. 이렇게 더운 여름에 공짜 아이스크림이라니...그것도 이 아이스크림은 태양광에너지로 시원하게 보관된다. 태양광 회사가 태양광을 홍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영되는 Sungevity Ice Pop Truck은 태양광 패널을 탑재한 트럭으로 미국 전역을돌며 시민들에게 아이스크림을 공짜로 나눠주고 있다. 지난주엔 뉴욕, 이번엔 보스톤이다.


이 태양광 트럭은 특히 덥고 사람이 많은 파머스마켓이나 페스티벌, 이벤트가 있는 곳을 찾아다니며 사람들에게 태양광 기술이 얼마나 가깝게 와 있는지를 보여준다. 아이스크림은 GoodPops가 유기농아이스크림을 제공하고 있다. 확실한 홍보는 될 거 같긴 한데, 너무 더운 나머지 사람들이 잿밥에만 꽂혀 있는 듯..ㅋㅋ
 


출처:  http://www.facebook.com/sungevity?sk=app_223094471065286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사람은 참 간사하다. 비가 올 때는 해 좀 봤으면 했는데, 해가 나니까 시원하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덥다. 더우나 추우나 온도변화에 둔감한 내가 이렇게 더우면 다른 사람들은 엄청 더운 거다. 오늘 저녁에 손님을 초대했는데, 에어콘도 없이 걱정이다. 밥을 시원하게 할 수 없으니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얼음 넣은 시원한 음료가 대접이 아닐까 싶다.


오...그런데 얼음 대신 돌을 넣어 대접하면 어떨까? 장난해? 위스키에 얼음 큐브를 넣는 걸
언더락(on the rocks)이라고 하니 영 엉뚱한 짓은 아니라고? 장난 아니다. 얼음을 넣으면 얼음이 녹으면서 위스키나 다른 음료들을 희석시키지만, 냉동실에 넣어둔 돌은 시원하게만 할 뿐 희석시키지 않으면서 시원하다. 그리고 예쁘다. 하나하나 손으로 다듬었단다. 오늘처럼 더운 날, 당신에게 냉장고에서 바로 꺼낸 시원한 돌을 던지고 싶다. ㅋㅋㅋ

출처:  http://www.bambeco.com/Bar-Supplies/Sea-Stone-On-the-Rocks-Drink-Chillers.asp#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긴팔을 입어야 할 정도로 바람이 불고 시원했던 오대산 여행에서 돌아오니, 서울은 30도를 육박하는 한여름이 되어있다. 아...올 여름을 어떻게 보내야하나...의연하게 여름을 맞이하고 싶은데, 각종 미디어에서 가만두질 않는다. 올 여름 무더위 전망과 함께 여름이 오기도 전에 에어콘 예약이 급증, 지금 에어콘이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다고 한다. 지금 에어콘 사지 않으면 후회할 거고, 에어콘 없이 여름나기 어려울 거라며 불안감을 조장하는 마케팅이다. 사실 따지고보면 무더위 예고와 에어콘 불티 보도는 매년 똑같다. 덜 더울 거라는 기상예측이 어디 있기는 했던가? 갑자기 기상청과 기업의 마케팅 합작같다는 불온한 생각이 불쑥...


에이...기상청까지 의심하게 되는 불온한 생각일랑 접어두고, 기백만원 훌쩍 넘는 에어콘 할부로 끊을 생각일랑 접어두고 마음에 부담 하나 없는 이거나 하나 장만해야겠다. 어렸을 때는 아이스께기가 비싸서 그랬나, 집에서 불량쥬스가루로 샤베트랑 아이스바 참 많이 만들어먹었다. 이제
 아이스바 맛을 알아버린 딸내미와 함께 홈메이드 아이스바나 만들어먹으면서 에어콘 없이 여름나기 성공을 기원해야겠다.흐흐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긴팔을 입어야 할 정도로 바람이 불고 시원했던 오대산 여행에서 돌아오니, 서울은 30도를 육박하는 한여름이 되어있다. 아...올 여름을 어떻게 보내야하나...의연하게 여름을 맞이하고 싶은데, 각종 미디어에서 가만두질 않는다. 올 여름 무더위 전망과 함께 여름이 오기도 전에 에어콘 예약이 급증, 지금 에어콘이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다고 한다. 지금 에어콘 사지 않으면 후회할 거고, 에어콘 없이 여름나기 어려울 거라며 불안감을 조장하는 마케팅이다. 사실 따지고보면 무더위 예고와 에어콘 불티 보도는 매년 똑같다. 덜 더울 거라는 기상예측이 어디 있기는 했던가? 갑자기 기상청과 기업의 마케팅 합작같다는 불온한 생각이 불쑥...


에이...기상청까지 의심하게 되는 불온한 생각일랑 접어두고, 기백만원 훌쩍 넘는 에어콘 할부로 끊을 생각일랑 접어두고 마음에 부담 하나 없는 이거나 하나 장만해야겠다. 어렸을 때는 아이스께기가 비싸서 그랬나, 집에서 불량쥬스가루로 샤베트랑 아이스바 참 많이 만들어먹었다. 이제
 아이스바 맛을 알아버린 딸내미와 함께 홈메이드 아이스바나 만들어먹으면서 에어콘 없이 여름나기 성공을 기원해야겠다.흐흐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갑자기 여름처럼 덥다. 반팔을 꺼내입었다. 다음주면 장마고, 장마가 끝나면 무더위가 장난 아니란다.
더울땐 딴 거 없다. 시원하게 입고, 시원한 거 먹고, 시원한 곳에 가면 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