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머리보다 시각이 앞선다. 책보다 TV, 글보다 이미지, 외모지상주의 등등 모두 'Seeing is Believing'이 명제를 증명한다. 시각적 정보는 즉각 반응과 액션을 불러오지만, 생각은 가슴까지 오기까지, 손발을 움직이기까지는 참으로 험난하다. 그런 게 우리라면, 환경문제도 비주얼로 풀어야한다고 생각한다. 이슈파이팅이나 메세지 전달을 넘어, 디자인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


엄마의 잔소리나 거울에 '수도물을 아껴씁시다'라는 말에 콧방귀라도 뀔 사람? 간혹가다 한 두명, 거의 없다. 그러는 사이 수도꼭지에서는 여전히 물이 펑펑 쏟아진다. 수도꼭지를 단, 1분만 틀어놓아도 7리터의 물이 흘러간다. 그러나 아무리 팩트가 그렇다한들 사람들의 마음과 손발을 움직이지는 못한다. 이런 건 어떨까?



수도꼭지에는 길다란 유리관이 달려있는데, 이것이 한 번 손 씻을 때 쓸 물의 양 1리터다. 물을 다시 사용하려면 유리관이 다시 채워질 때까지 기다려야한다. 이렇게 보여주고, 기다리는 불편함을 주는 것은 우리가 당연하게 사용하고 있는, '물쓰듯' 펑펑 쓰고 있는 자원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보자고 이야기를 거는 거다. 사람들의 반응이 궁금하다. 
 


우리나라의 김도형, 오세원, 도용구라는 젊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이다. 그나저나 이 놈의 '돈을 물 쓰듯 하다'는 속담부터 어떻게 바꿔버려야 할텐데...^^

출처: http://inhabitat.com/elegant-1-%e2%84%93imit-faucet-cuts-water-use-to-a-single-liter/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이게 뭘까요? 무슨 바둑돌 같이 생긴 것 같죠? 이 하얀돌들은 우아하게! 물을 절약하게 해주는 신기한 돌입니다. ㅋㅋ 물을 절약하기 위해 변기 물 탱크 안에 벽돌 한 장이나 물을 채운 PET병을 넣는 일은 꽤 알려져 있는 일이지요. 그러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 행동에 옮기고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물 좀 아껴보겠다고 해야하는 일이 귀찮기도 하고 좀 구질구질해보이기도 하고... 

그래서 에코에도 약간의 스따일~이 필요합니다. Rochus Jacob은 그 사실을 잘 알고 있었던 디자이너입니다. 물을 아끼는 것도 좋지만, 스따일을 포기할 순 없어... 그래서 아주 엘레강스하면서도 심플한 요 돌들을 내놓은 거지요. 이 돌의 모양이 아주 우아하게 보이는 이유는 인위적으로 모양을 빚은 것이 아니라 바닷가에서 우연히 주운 자갈들을 3D로 스캐닝해서 샘플을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제 아무리 손재주가 좋아도 자연이 빚은 걸 따라갈 수는 없지요.


보통 욕조에 물을 받아서하는 목욕에 120리터의 물이 들어간다면, 이 돌들을 넣으면 물을 반쯤 절약할 수 있게 됩니다. 엄청 간단하죠? 무엇보다 당신의 품위를 포기하지 않아도 되니 땡큐죠...



이 디자인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조용히 열리고 있는 인천국제디자인대회(iida awards 2010)에 출품된 겁니다. Rochus Jacob이 작년에 대상을 탔으니 이번에도 수상할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출처: http://www.designboom.com/weblog/cat/8/view/11790/water-displacement-objects-by-rochus-jacob-iida-awards-2010.html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땀 많이 흘리는 여름엔 누구라도 물 먹는 하마가 되고는 합니다. 그러나 그때마다 생수 사 먹는다면, 지금에게 미안하겠죠? 가장 좋은 건 물병 가지고 다니는 건데, 솔직히 부피 때문에 휴대하기도 마땅치 않고 귀찮은 일입니다. 그러나 요런 물병이라면 얘기가 달라질 거 같아요. 특히 휴대하기 불편하다는 핑계는 통하지 않을 듯 합니다.


병이 아니라 물 주머니라고 해야하나? 물이 있으면 부풀어오르지만, 평소에는 납작하게 접거나 둘둘 말아서 주머니나 핸드백에 쏘옥 넣어 소지하면 됩니다. 물을 가득 채우면 우뚝 서 있는 답니다. 청량한 색깔도 예쁘고, 부피도 차지하지 않고, 가볍고, 재활용도 가능한 소재에 환경호르몬 걱정도 없습니다. 냉장고, 식기세척기 사용도 안전하고, 고리가 있어 바지나 가방에 걸어서 휴대할 수도 있으니 등산이나 여행할 때 너무 좋을 거 같네요.


물병은 물론이고, 제품포장도 재활용 종이를 사용하고, 인쇄도 풍력 에너지를 사용해 콩기름 인쇄를 했다고 합니다. 안 보이는 곳까지 많이 애썼죠? 아...하나 꼭 갖고 싶네요.


가격:$8.95
출처: http://vapur.us/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개인적으로 가장 저렴하게 기분 좋아지는 법! 바로 양치질하는 겁니다. 적은 비용과 적은 노력으로 큰 효과를 얻는 것으로 이만한 것도 없을 겁니다. 그래서 우울할 때, 집중이 안 될때, 머리가 아플 때 등등...양치질을 합니다. 그러다보니 하루에 네 다섯번. 그런데도 충치가 있다고 남편에게 놀림을 받곤 합니다. 자기는 어릴 때부터 양치질 안 해도 충치 하나 없다나요?ㅋㅋ

여러분은 양치질 어떻게 하세요? 아니...다시 질문 들어갑니다. 양치질 할 때 물을 어떻게 사용하시나요? 저부터 고백하면, 저는 컵보다는 손으로 물을 받아 양치질을 했습니다. 바로 어제까지...욕실에 양치컵이 버젓이 있는데도 손컵을 애용했지요. 손이 더 간편하고 깨끗하다고 생각한 것 같기도 하고, 또  이렇게 해서 물이 얼마나 낭비될까 하는 생각도 있었던 듯 합니다.

근데 어제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양치컵으로 양치질을 해봤습니다. 막상 그렇게 해보니 한 컵이면 충분하더라고요. 그리고 저녁에는 늘 하던 방식으로 손컵을 사용해보니 약 5배 정도가 더 들었습니다(아래 사진에서 보는 작은 세수대야에 물을 받아봤습니다). 물론 적다면 적은 양이지만, 전국민이 이렇게 한다고 가정하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계산 좀 해보려고 했더니 몇년전 오마이뉴스에서 계산을 다 해놨더라구요. 아이...친절하시기도... 전 국민이 컵을 쓰지 않고 수도꼭지를 틀어놓은 채로 양치질을 한다면 연간 1762만 5000톤의 물을 버리게 되는 겁니다. 그런데 이렇게 버리는 물이 양치질  뿐인가요? 세수할 때도, 샤워할 때도, 설겆이 할 때도 우리는 물을 콸콸 틀어놓고 합니다. 그렇게 버리는 물의 양은 계산하기도 힘이 드네요. 4대강은 흘러야 하지만, 집에서 사용하는 물은 받아써야 합니다.
 

저는 남편에게 늘 하는 말이 있습니다. 돈은 적게 벌어도 좋다. 돈 가지고 벌벌 떨면서 살지 말자,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살자, 그래서 각자 헛군데 쓰지 않는다는 믿음 하에 각자의 양심에 따라 프리하게 돈 관리를 하는 편입니다. (제 친구는 이렇게 하면 평생 돈 못 모은다고 매일 잔소리하지만...ㅋㅋ) 그런데 단, 돈으로 화내는 때가 있습니다. 낭비하지 않아도 될 일에 쓸 경우 그렇습니다. 그게 단돈 1000원이라도 말입니다. 돈은 못 벌어도 되지만, 쓸데 없이 낭비하면 화가 납니다. 그런데 이런...물을 사용할 때도 이렇게 생각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습니다.;;;

습관은 무섭습니다. 습관을 바꾼다는 것은 여간한 충격이 있지 않는 한 어렵습니다. 지금까지 물 쓰는 법을 지우고 다시 물 쓰기를 배워야할 것 같습니다. 양치질의 개념도 바꿔야 합니다. 양치질은 물 1컵으로 했을 때만 양치질입니다. 그 이상을 넘어가면 양치질 아닙니다. 물 낭비지...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를 물 쓰듯 한다‘ 는 우리속담이 있죠. 그만큼 물은 마음껏 써도 괜찮은, 아니 너무 흔한 나머지 특별히 ’자원‘이라고 대우하지 않는다는 증거이기도 합니다. 물에 대한 우리의 인식 어느 정도인줄 아세요? 우리나라의 물 소비량은 1인당 하루 평균 395리터로, 선진국을 제치고 세계 1위 수준입니다(여러가지 불명예 1위국 대~한민국;;;). 일반적으로 물 사용량은 소득수준과 상당한 비례관계가 있다고 하는데요. 우리나라의 물 소비량은 영국의 두 배, 독일에 비해 3배가 넘습니다. 그러고도 모자라 해마다 물 수요는 더 빨리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죠.

한 조사에 의하면, 하루에 사용하는 물의 35%는 욕실에서 사용된다고 합니다. 요즘 같이 더운 여름에는 특히 그렇죠. 시원한 소나기 한 줄기가 내려주면 좋겠지만, 하늘의 사정이 여의치 않으니 그럴 땐 말 그대로 소나기처럼 쏟아지는 샤워기 앞에 서는 일이 많아집니다. 샤워(shower)와 목욕(bath) 어떤 게 물을 더 많이 쓸까요? 샤워할 때는 평균적으로 80~100ℓ정도의 물을 사용하고, 보통 욕조에 물을 받아서 하는 목욕에는 80리터의 물을 사용하낟고 합니다. 4인 가족 기준으로 하루 한번씩만 쳐도 하루 400리터를 샤워하는데 사용하는 셈입니다. 물 20리터면, 아프리카에서는 4인 가족이 하루동안 몸을 씻고 마실 수 있는 물의 양인데 말이죠.


그러나 샤워하는 습관, 물을 쓰는 습관이 하루아침에 바뀌지 않습니다. 그래서 습관을 바꿔줄 수 있는 '무엇!'이 필요한데, 바로 ‘물 절약 조약돌(Waterpebble)'은 그런 물건입니다. 물 사용량을 알려주는 알람 같은 거예요. 샤워하거나 양치질 할 때 물이 흘러가는 곳(샤워 플러그나 세면대)에 놓아두기만 하면 됩니다. 그러면 자동적으로 첫 사용시간(물의 양)을 기억해두었다가, 그 시간을 기준으로 다음 사용시부터 서서히 물을 절약할 수 있도록 알람을 해주는 거죠. 알람은 신호등 체계와 같아서, 권장량에 이르렀을떄 녹색불, 적정 수준에 이르렀을때 노란불, 초과량에 이르면 빨간불이 깜빡입니다(아래 그림). 최종적으로 처음 저장된 물의 양의 2/3까지 점진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고 하네요. 쬐끄만게 참 신기하게 똑똑하죠?


디자이너 Paul Priestman(아래 사진에 보이는 아저씨)은 호텔 욕실에 ‘물을 아껴쓰라’는 표지판을 보고, 글이 아닌 시각적 디자인으로 바꿔놓은 거지요. 물 절약하자는 말은 옛날 못 살 때 구호, 옛날 옛적 공자님 말씀이 아닙니다. 시대착오적인 ’물 쓰듯 한다‘는 속담은 어서어서 폐기하고, 물은 있을 때 아껴써야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19세기 미국 보스톤처럼 목욕이 불법인 시대가 올지도 모릅니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이 세상에 하나 뿐!
미래세대에게서 잠시 빌려쓰고 있음!
그런데, 시름시름 앓고 있는 것은?
바로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입니다.
오늘...4월 22일은 지구의 날입니다.
올해로 벌써 40주년을 맞습니다.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아름다운 해변 산타바바라에 충격적인 대규모 원유 유출 사고때
상원의원이었던 게이로 넬슨이 환경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줄 ‘지구의 날’을 제안하고 행사를 연 것이 
그 시작이었습니다.
그로부터 40년이 흐른 2010년 올해 지구의 날에는 전 세계 190여 개국 20,000개의 조직이 참여하는
전세계적인 기념일이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여러 기념 행사가 있습니다.
이미 지난주말
지구를 위한 투표‘라는 주제로 지구를 위한 유권자 선언문, 지구의 날 퍼포먼스, 씨앗 나눠주기 등등
지구의 날 행사가 있었고요.

친구끼리, 연인끼리, 가족끼리 함께 지구를 위해 노래하는 ‘지구를 위한 떼창’ 프로젝트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함께 부를 곡은 조관우의 ‘하늘 바다 나무 별의 이야기’
노랫말처럼 이 땅과 하늘의 주인은 우리가 아닙니다. 
잠시 빌려 쓰고 있을 뿐이지요.

지구의 날 공식 카페 http://cafe,daum.net/earthday2010
지구를 위한 떼창 프로젝트 http://drop.io/earthdaychorus


지자체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있었습니다.
김포시는 소등행사를, 대구시는 자전거 대행진을, 광주에서는 금남로가 차 없는 거리 등등...
그리고
오늘 저녁 8시부터 10분간 '전국 한 등 끄기'운동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지구의 날은 자기가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지구를 생각하고 행동하는 날입니다.
그런데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생각할 때 1년에 하루는 부족해요.
자꾸 미루다가는 더 이상 미룰 수 없게 될지도 모릅니다.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쭈욱~생각하고 행동해야 합니다. 
그래서 저는 '지구의 날' 폐지하고 everyday earthday가 될 날을 기다립니다.

나만의 everyday earthday를 위해 하나씩 선언해보는 거는 어떨까요? 
거창한 건 No Thanks, 작고 쉬운 것만 Welcome입니다.
평소 생각했었지만 실천하지 못했던 걸 이번 기회에 해보자고요.

예를 들어볼께요.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를 사용하겠습니다. 비닐봉지여 안녕~!
월요일에는 고기를 먹지 않겠습니다. 풀만 먹을께용~
금요일 저녁 한 시간 불 끄는 날을 실천하겠습니다. 불 끈 김에 2세 프로젝트도 함께!^^
양치질할 때, 세수할 때, 설거지 할 때 수도꼭지 단속을 잘 하겠습니다.
야근하지 않도록 업무시간에 집중력을 발휘하겠습니다.
에너지 도둑, 사용하지 않는 플러그는 모조리 뽑겠습니다.^^
종이컵과 이별하고, 예쁜 머그컵과 백년해로하겠습니다.
일주일에 한 번은 지하철로 출퇴근할께요. 가까운 곳은 자전거로 가고요.
운전할 때 과속하지 않고 80km로 달리겠습니다.
헌 옷을 모아 아름다운가게에 기부하겠습니다.
올 한 해 옷을 사지 않겠습니다.

등등등

여러분의 '지구의 날' 선언은 무엇인가요?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변기물 한 번 내리는데 생수병 10개 정도의 물이 쓰이고,
그 물이면 아프리카 1인 가족이 하루 먹고 살 수 있다.

이 사실 때문에 볼일 볼 때마다 뽀족한 수도 없이 괜한 죄책감(0.5초 정도^^;;;)이 들어서
아기 목욕물을 모아 변기물로 사용하고 있는데, 그 불편함과 상쾌하지 못함이란 이루말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이 디자인을 보는 순간, 정말 이런 바보~라고 조롱받는 느낌까지 들었지 모예요.

 best of green design and architecture photo roca


보시다시피 W+W
세면대(Waterbasin) 변기물탱크(Watercloset)가 같이 결합되어 있어서
손 씻고 세수한 물을 모아 변기물로 사용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물론 물탱크의 물이 넘치지 않도록 설계되어있다고 합니다.
단, 세수할 때는 변기에 물이 튀지 않도록 우아하게 해야할 듯^^

디자인도 이루말할 수 없이 모던하고 심플하며, 
에코정신을 탑재한 혁신적 기능은 더욱 아름답습니다.
이런 것을 두고 진정한 에코디자인이라고 하지요.
Roca라는 욕실전문기업의 Gabriele and Oscar Buratti라는 디자이너의 작품인데,
올해 각종 디자인상과 Best of Green에서 Design and Architecture부문 상을 탔습니다.

우린 언제 저런 변기 사용할 수 있을까요?

참고: http://www.roca.com.es/w+w/w+w/en/index.html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

오늘, 3월 22일은 UN이 정한 '세계 물의 날'입니다.
솔직히 물의 소중함을 알고 살아가는 사람들, 저 포함 많지 않을 겁니다.
그만큼 물을 아껴써야 하는 인식이 부족하죠.

보통 물 사용량은 소득수준과 상당한 비례관계가 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의 물 소비량은 선진국을 제치고 세계 1위 수준입니다.
(또 1위!!! 많은 불명예 1위를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 또 한 건하네요!!!)
우리나라 1인당 하루 평균 물 소비량은 395리터인데, 이는 영국의 두 배, 독일의 세 배가 넘는 양입니다.
우리들 하나하나가 물 귀한 줄 모르고 살아가니, 이땅에서 엉뚱하게 물관리한다는 명목으로 버젓이 4대강 사업도 벌어지는 것일지도;;;;;

물은 한정없이 풍부할 거 같지만,
2015년이면 지구인구의 절반 이상이 물 기근에 시달릴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세계은행은 20세기 국가간 분쟁의 주 원인이 석유였다면, 21세기에는 물이 될 거라는 경고합니다.
이미 세계 곳곳에서 물 분쟁이 일어나고 있고, 물이 없어 숨지는 어린이가 하루 평균 5000명을 넘는다고 해요.
최근 MBC 일밤에서는 물 때문에 고생하는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우물 파주는 프로그램도 했었죠.



우리에게는 절대절명의 과제, 4대강 죽이기 사업 저지가 있습니다.

4대강죽이기 사업저지 참여 기부나 서명 등 참여
4대강 죽이기 사업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 http://nocanal.org/bloglounge/
4대강 국민 감시단 http://nocanal.org/law/


그리고 물론 더불어 우리가 생활 속에서 바로 할 수 있는 물 아끼기도 중요하겠죠?
오늘 물의 날, 당장 실천할 수 있는 세 가지
하나.
양치질이나 세수할 때 수도꼭지 잠그기!!! 이때 틀어놓는 물 상상이상^^
둘. 샤워는 10분 이내로 후다닥! 10분이 넘어가면 욕조에 물 받아서 하는 것과 다를 게 없습니다!!!
셋. 화장실 양변기 물탱크에 벽돌이나 물 채운 PET병 넣어두면 한 번 물 내릴 때마다 그 부피만큼 물을 아낄 수 있답니다.


특히 세번째 말인데요.
우리가 하루에 화장실 몇 번 가죠? 저는 한 10번 안팎쯤 되는 거 같은데요.
우리가 집에서 사용하는 생활용수 중 30%는 화장실 변기를 통해서 흘려보내고 있다는 사실!!!
변기물 한 번 내릴 때마다 13~20리터쯤 됩니다.
생수병이 보통 1.5~2리터하니까 물 한 번 내릴 때마다 적게는 대 여섯개, 많게는 열 개 생수병, 하루에 열 번 화장실에 가는 계산이라면 하루에 100개의 생수병을 쓰는 겁니다. 헐~~
변기물 한 번 내리는 양 물 20리터면요...아프리카에서는 4인 가족이 하루 동안 몸을 씻고 마실 수 있는 양이라는 사실!!!!!

그런데 습관이라는 게 무섭잖아요. 알면서도 잘 안 되고...
그래서 영국에서는 샤워시간과 물의 양을 알려주면서 물을 절약할 수 있게 잔소리 해주는 샤워드랍(Eco Showerdrop)


변기물 아껴주는 봉투(Save-a-Flush)도 있답니다.
양변기 물탱크에 벽돌이나 PET병을 넣는 것과 같은 원리...


결론...물 아껴씁시다!!!
뭔가 펑펑 쓴다는 표현을 할 때 물 쓰듯 쓴다고 하는데 이 말부터 바꿔야 할 듯^^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