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토마토를 주로 생으로 먹지만, 서양에서는 토마토 캐닝(후레쉬~한 토마토 원형과 가장 가깝게 보관하는 레디컷 캔)을 많이 한다. 조금 번거롭기는 해도 여름에 토마토 캐닝을 해 놓으면 토마토 스파게티 소스나 토마토 스프, 살사 소스 등을 만들어 먹기가 좋다.
옆에서 하는 걸 본 적은 있는데, 직접 해본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친구가 하는 걸 어깨 너머로 본 적은 있지만 확실하게 하기 위해 검색을 해봤지만, 우리 포털에서는 캐닝 방법이 나오지 않아, 구글에서 검색했다. CanningUSA라는 사이트에 온갖 캐닝방법이 동영상으로 올라와 있어 참고했다.

제품으로 나오는 토마토 캔은 첨가물도 찜찜하고, 맛도 그렇게 후레쉬하지 않지만, 집에서 만든 캔은 언제 꺼내 먹어도 신선하하다. 공정이 약간 번거롭지만, 한번 해두면 2~3년 두고 먹어도 괜찮다. (물론 그때까지 남아나지 않겠지만...^^)

시작하기 전에
- 병 하나에 증간 크기의 토마토 4~5개 정도 들어간다.(병 5개에 20개 토마토 사용)
- 뜨거운 물을 끓이면서 해야하기 때문에 아기가 잠든 야심한 밤에 한다.
- 마지막 끓이는 시간 포함 넉넉잡고 2시간 걸리니까 마음이 넉넉한 날, 날 잡아서 한다.

1. 병(+뚜껑 포함)을 깨끗하게 씻어, 끓는 물에 소독한 다음, 물기를 뺀다.


2. 토마토를 깨끗하게 씻고, 아랫부분에 열십자 칼집을 내어 끓는 물에 30초~1분 동안 데친 후,(껍질이 흐물흐물 벗겨지기 시작하면 건진다) 얼음물에 건져놓는다.

 



3. 껍질을 벗긴 토마토의 꼭지를 도려내고, 4조각 낸다.


4. 소독한 병에 눌러 담는다.(너무 많이 담지 말것)


5. 병 하나당 레몬즙(없으면 식초)을 한 스푼씩 넣는다.(산이 들어가야 보관성이 좋아진다.)


6. 안에 기포가 생기지 않도록 칼로 병 안쪽 가장자리를 한번씩 눌러 준 후, 입구를 깨끗이 닦고 뚜껑을 닫는다.


7. 끓는 물에 병째로 30분 동안 끓이면 홈메이드 토마토 캔 완성!
- 병목이 잠기는 정도
- 캔홀더가 없을 때는 꺼낼때 정말 조심해야 한다. 정말 뜨겁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