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는 추수감사절 전후 블랙 프라이데이(Black Friday)와 이버 먼데이(Cyber Monday)사이 엄청난 세일과 쇼핑이 이루어진다. 이때가 끝이 아니라 이때부터 시작하여 크리스마스까지 한 달간 쇼핑의, 쇼핑에 의한, 쇼핑을 위한 지름신의 달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다.

그렇다고 쇼핑을 마냥 즐거워서 하느냐? 아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쇼핑은 큰 골칫거리다. 그럼 안하면 그만이지?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다. 어짜피 선물은 사야되고, 신문, 방송, 인터넷, 하다못해 마트에 가더라도 안 하면 손해보는 것 같은 폭풍세일에 노출되다보면 지갑을 안 열 수가 없게 되어있다. 그래서 5분마다 지갑을 열었다 닫았다 한다는 말이 있을 지경이다. 


그러다보니 MIT에서 이런 지갑을 만들어내놓았다. Proverbial Wallet(->우리말로 뭐라해야할지..)은 통장잔고가 없으면 안 열리게 되어 있는 지갑이다. 폭풍세일에 눈이 뒤집혀 당장 가진 돈이 없어도 신용카드를 긁게 되는 지름신을 온몸으로 거부하는 지갑이다.

eco-fashion, sustainable fashion, green fashion, high-tech fashion, smart fashion, wearable technology, MIT

정확히는 세종류의 지갑이 있는데, Mother Bear는 매달 예산을 정해놓으면, 그 예산에 가까워지면 지갑을 열기 어려워지는 지갑이고, Bumblebee는 물건을 살 때마다 경,고음이 나며 Peacock은 통장잔액에 따라 지갑이 빵빵해졌다가 홀쭉해졌다한다. 스마트폰, 블루투쓰와 연계하여 실시간으로 은행 계좌를 모니터할 수 있게 된다.

신용카드가 많은 사람들을 쇼핑중독으로 만들어놓았다. 신용카드는 돈이 없어도 외상으로 거래할 수 있고 한번에 내기 어려우면 천천히 갚으라고 꼬신다. 나는 거래기록을 남길 수 있어서 신용카드를 주로 쓰는 편인데, 월말에 통장잔액에서 빠져나가는 사용액을 보며 매번 가슴이 덜컥한다. 놀라서 사용내역을 따져보면 결국 내가 다 쓴 돈이다. 쇼핑시점과 결제시점간 거리가 있어 무감각하게 만드는 거다.


그 점을 이용하여 이 지갑은 신용거래가 감추고 있는 지출의 모습을 최대한 물리적으로 보여줌으로써 불필요한 소비를 줄일 수 있게 돕는다. 혹시 이런 지갑이 필요한가? 미국만큼이나 우리에게도 이런 지갑이 필요한 날이 올지 모른다.
Posted by 에코살롱 마담